[TV리포트=신나라 기자] 이지아가 역할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29일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무수단'(감독 구모) 이지아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지아는 ‘아이 엄마 역할 제한이 오면 출연하겠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드라마 ‘세번 결혼한 여자’ 때도 엄마 역이었다. 엄마 역할도 괜찮다. 역할에 제한을 두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주인공만 고집하지도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지아는 “저는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다. 겁이 없다”며 “과장된 캐릭터를 연기 하고 싶다. 과장되게 여성스럽거나 과장되게 호들갑스러운 역할을 맡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무수단’은 비무장지대에서 벌어진 의문의 사고 이후 그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최정예 특임대가 벌이는 24시간의 사투를 담은 영화로 오는 3월 3일 개봉 예정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