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이혜미 기자] 황동주와 소이현에 의해 사면초가에 놓인 최명길이 사무실에 설치된 도청기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빨강구두’에선 도청탐지 전문가를 통해 사무실에 숨겨진 도청기를 찾아내는 희경(최명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형(황동주 분)의 주장대로 희경이 주형 모와 금순(서권순 분)을 살해했다고 확신하는 수연(최영완 분)에게 혁상(선우재덕 분)은 “잘 알지도 못하면서 있지도 않은 일기장 운운하며 네 올케를 살인자로 몰아?”라며 화를 냈다.

이에 수연은 그을린 희경의 재킷을 내보이곤 “그날 언니 이상했어. 단 한 번도 흐트러짐 없이 완벽하게 차려입던 언니가 넋이 나가서 엉망인 차림으로 들어왔어. 난 나중에 알았어. 그날, 언니는 김젬마를 살해하려고 창고를 빌려 불까지 냈던 거야. 자기 딸까지 없애려 한 여잔데 눈엣가시 같던 시어머니는? 오빠 전처는? 이래도 합리적 의심 아니야?”라고 소리쳤다.

“네 말이 사실이라면 진작 경찰이 잡혀갔겠지”라는 혁상의 말엔 “알면서 왜 그러실까? 손 의원 같은 사람 언니 주변에 넘치는 거 뻔히 알면서”라며 코웃음 쳤다.

나아가 “나, 이제 더 이상 오빠랑 같이 안살아. 언니랑 오빠랑 똑같은 사람이니까. 살인자. 다 모른 척 눈감아줄 수 있지만 만약 올케가 우리 엄마를 살해한 거라면 용서 안 해. 반드시 밝혀서 벌 받게 할 거야”라며 의지를 보였다.

이에 갈피를 잡지 못하고 혼란스러워하던 혁상은 결국 만취한 채로 희경을 추궁했다. 희경은 “당신도 내가 그런 것 같아? 이제 와서 그게 무슨 상관이라고. 내가 밥에 하얀 가루를 탔는데 그게 독약이다? 바보들. 멍청이들”이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그래, 밝혀봐. 진실이 어떤 건지. 다들 내가 밉겠지. 하나 같이 내가 잘 되는 꼴을 못 보는 인간들이니까. 하지만 당신은 아니잖아. 내가 누군지 어떤 인간인지 아는 유일한 사람 아니야? 진실은 믿는 사람에 따라 달라지는 거니까”라며 억울함을 표했다.

한편 이날 젬마(소이현 분)는 희경의 새 프로젝트를 망치고자 경쟁사에 디자인을 넘긴 바. 이에 따른 손실액만 30억인 상황에 희경은 “누가 이런 짓을 한 거야? 이건 분명히 누군가 우리 디자인을 넘긴 게 틀림없어”라며 수색을 명령했다.

소식을 들은 혁상은 “당신이 쓰던 수법 그대로 당했군. 이번에 무너지면 로라 민희경은 끝이야”라고 경고했다.

극 말미엔 사무실에서 정보가 새어나가고 있음을 알아차리고 도청탐지 전문가를 섭외, 주형이 설치한 도청기를 찾아내는 희경의 모습이 그려지며 파란을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빨강구두’ 방송화면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