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손담비, ‘요알못’ 고백? “♥이규혁, 내가 한 요리에 표정 안 좋아” (‘담비손’)

조회수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자신이 한 요리에 남편 이규혁의 표정이 좋지 않았다며 ‘요알못(요리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임을 깜짝 고백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담비손’에선 ‘전격 인터뷰! 새로워진 담비손 유튜브의 행방은?’이란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영상에는 손담비와 남편 이규혁이 채널 제작진과 함께 콘텐츠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담겼다. 

촬영 전 슬레이트를 치는 것을 많이 해봤다는 이규혁에게 손담비는 “방송 많이 했느냐”라고 물었고 이규혁은 “너나 나나다. 나는 초등학교 1학년 때 잡지에 출연했다”라고 자랑했다. 

이어 “음식을 만들어주고 하는 콘텐츠에 대한 제목을 ‘토요일 밤에’로 하면 어떻겠나”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손담비는 웃음을 터트렸다. “입에도 잘 붙고 괜찮다”라는 이규혁에게 손담비는 “내 히트곡이잖아”라고 알렸고 이규혁은 “내가 그걸 모르겠냐. 너랑 결혼을 했는데”라고 웃었다. “오빠네 어머니도 모르시잖아”라는 말에 이규혁은 “우리 엄마도 우리 엄마 입장이 있는 거지”라고 대답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직접 요리를 할 지, 아니면 밀키트로 할 지에 대한 질문이 나온 가운데 손담비는 “밀키트까지는 내가 할 수는 있는데, 내가 한 요리를 상대방이 너무 싫어한다”라고 ‘요알못’의 면모를 고백하며 “자기도 그렇지 않나”라고 이규혁에게 물었다. 이에 이규혁은 “아니, 난 좋아”라고 대답했고 손담비는 “자기도 표정이 그렇게 좋진 않았다”라고 남편의 반응을 깜짝 폭로했다.

콘텐츠 게스트에 대한 화제도 나왔다. 이규혁은 “선수들은 시즌 준비하니까 훈련 스케줄이 있다. 그걸 터치하면 사실 제 입장에선 나도 감독인데 내 와이프의 유튜브를 위해 운동을 하루 쉬어라, 할 수 없는 것 아니냐. 밸런스를 맞추는 게 되게 어려운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손담비는 모델 강승현과 ‘동백꽃 필 무렵’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지이수를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언급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유튜브 채널 ‘담비손’ 영상 캡처

mongz@tvreport.co.kr

댓글0

300

댓글0

[스타] 랭킹 뉴스

  • '방탄 뷔 반려견' 연탄이, 직캠 '100만 뷰' 돌파...주인따라 슈스길
  • "예쁘고 살찌지 않은 얼굴" 박준금, 추석에도 자기관리 강조
  • '천박사' 강동원 "나도 이제 중년, 현장서 책임감 커졌다" [인터뷰③]
  • '천박사' 강동원 "얼굴에서 세월 느껴...아저씨 다 됐다" [인터뷰②]
  • '천박사' 강동원 "박정민의 무당 연기, 보다가 웃음 터졌다" [인터뷰①]
  • '거미집' 송강호 "김지운 감독의 집요함을 사랑한다" [인터뷰]

[스타] 공감 뉴스

  • [T포토] 법정 나서 유치장으로 가는 유아인
  • [T포토] 호송차량으로 향하는 유아인
  • [T포토] 경찰에 연행되는 유아인
  • [T포토] 법원 출석하는 유아인
  • [T포토] 유아인 '영장실질심사 끝내고'
  • '무빙' 김성균 "종영 아쉬워...여러분도 누군가에겐 히어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명품백만 들 것 같은데 종이가방 애용한다는 아이돌
  • 스튜어디스 준비하다 연예인이 된 그녀들
  • 너무 예뻐서 모두가 딸인 줄 알았던 ‘캡틴마블’ 아들
  • 트럭채소장수가 꿈이었는데 아나운서 된 이유
  • 부상으로 입단 6개월만에 은퇴했던 미남 야구선수 근황
  • 맺고 끊는 것이 확실한 그녀가 45kg을 유지하는 비결
  • 초등학생 때 최연소 여우조연상 수상했던 아역 배우 근황
  • 아들 데려오는 조건으로 전남편 빚 2억 8천 대신 갚아줬다는 유명 여가수
  • 학창시절 새벽같이 일어나 엄마와 신문 돌리던 소년
  • 10살 연하 아이돌 출신과 결혼한 쌍둥이 연예인
  • 갤 가돗보다 먼저 ‘원더우먼’ 될 뻔했다는 쉴드 요원
  • 현직 아이돌도 인정한 체중 100kg 대 미남 스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전여빈 "오빠와 남동생, 사려 깊고 섬세...난 무뚝뚝한 편"

    이슈 

  • 2
    '특종세상' 장동직, 싱글대디로 살아온 사연 "20여 년 전 이혼, 母가 두 손녀 양육" [종합]

    엔터 

  • 3
    선착장서 실종된人, '보험금' 때문에 죽었다?...범인은 친구인지 사채업자인지 ('용형3')

    종합 

  • 4
    강호동 "천하장사 대회 앞두고 허리 삐끗...꾀병 오해 받아" ('몸신')

    TV 

  • 5
    정은지 "급발진 영상 충격적...블랙박스 오디오 ON으로 해놨다"(한블리)[종합]

    TV 

[스타] 인기 뉴스

  • '방탄 뷔 반려견' 연탄이, 직캠 '100만 뷰' 돌파...주인따라 슈스길
  • "예쁘고 살찌지 않은 얼굴" 박준금, 추석에도 자기관리 강조
  • '천박사' 강동원 "나도 이제 중년, 현장서 책임감 커졌다" [인터뷰③]
  • '천박사' 강동원 "얼굴에서 세월 느껴...아저씨 다 됐다" [인터뷰②]
  • '천박사' 강동원 "박정민의 무당 연기, 보다가 웃음 터졌다" [인터뷰①]
  • '거미집' 송강호 "김지운 감독의 집요함을 사랑한다" [인터뷰]

지금 뜨는 뉴스

  • 1
    이서진, 후크엔터 떠난다 "9월 말 계약 종료"

    이슈 

  • 2
    조인성·차태현, '무빙' 히어로→사장으로 변신...10월 공개 ('어쩌다 사장3')

    종합 

  • 3
    유라 "착하고 잘해주는 男 좋아...아이돌 몸매 톱3? 아직은 순위권에" ('노빠꾸')

    이슈 

  • 4
    한지혜 父 "사위 첫인상부터 맘에 '쏙'...따뜻하고 훈훈한 남자" ('편스토랑)

    종합 

  • 5
    안재홍 "주오남 삼켰다는 극찬에 행복...지금은 다 뱉어냈다"

    이슈 

[스타] 추천 뉴스

  • [T포토] 법정 나서 유치장으로 가는 유아인
  • [T포토] 호송차량으로 향하는 유아인
  • [T포토] 경찰에 연행되는 유아인
  • [T포토] 법원 출석하는 유아인
  • [T포토] 유아인 '영장실질심사 끝내고'
  • '무빙' 김성균 "종영 아쉬워...여러분도 누군가에겐 히어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명품백만 들 것 같은데 종이가방 애용한다는 아이돌
  • 스튜어디스 준비하다 연예인이 된 그녀들
  • 너무 예뻐서 모두가 딸인 줄 알았던 ‘캡틴마블’ 아들
  • 트럭채소장수가 꿈이었는데 아나운서 된 이유
  • 부상으로 입단 6개월만에 은퇴했던 미남 야구선수 근황
  • 맺고 끊는 것이 확실한 그녀가 45kg을 유지하는 비결
  • 초등학생 때 최연소 여우조연상 수상했던 아역 배우 근황
  • 아들 데려오는 조건으로 전남편 빚 2억 8천 대신 갚아줬다는 유명 여가수
  • 학창시절 새벽같이 일어나 엄마와 신문 돌리던 소년
  • 10살 연하 아이돌 출신과 결혼한 쌍둥이 연예인
  • 갤 가돗보다 먼저 ‘원더우먼’ 될 뻔했다는 쉴드 요원
  • 현직 아이돌도 인정한 체중 100kg 대 미남 스타

추천 뉴스

  • 1
    전여빈 "오빠와 남동생, 사려 깊고 섬세...난 무뚝뚝한 편"

    이슈 

  • 2
    '특종세상' 장동직, 싱글대디로 살아온 사연 "20여 년 전 이혼, 母가 두 손녀 양육" [종합]

    엔터 

  • 3
    선착장서 실종된人, '보험금' 때문에 죽었다?...범인은 친구인지 사채업자인지 ('용형3')

    종합 

  • 4
    강호동 "천하장사 대회 앞두고 허리 삐끗...꾀병 오해 받아" ('몸신')

    TV 

  • 5
    정은지 "급발진 영상 충격적...블랙박스 오디오 ON으로 해놨다"(한블리)[종합]

    TV 

지금 뜨는 뉴스

  • 1
    이서진, 후크엔터 떠난다 "9월 말 계약 종료"

    이슈 

  • 2
    조인성·차태현, '무빙' 히어로→사장으로 변신...10월 공개 ('어쩌다 사장3')

    종합 

  • 3
    유라 "착하고 잘해주는 男 좋아...아이돌 몸매 톱3? 아직은 순위권에" ('노빠꾸')

    이슈 

  • 4
    한지혜 父 "사위 첫인상부터 맘에 '쏙'...따뜻하고 훈훈한 남자" ('편스토랑)

    종합 

  • 5
    안재홍 "주오남 삼켰다는 극찬에 행복...지금은 다 뱉어냈다"

    이슈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