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박설이 기자]’나 혼자 산다’로 전성기를 맺은 배우 이주승이 빅보스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맺었다.

19일 빅보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최근 이주승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빅보스 측은 “이주승은 브라운관과 스크린에 이어 무대까지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아오며 무한 매력을 지닌 배우로 입지를 굳혀왔다”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며 종횡무진 활약 중인 이주승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2008년 영화 ‘청계천의 개’로 데뷔한 이주승은 ‘방황하는 칼날’, ‘누나’, ‘소셜포비아’ 등 영화와 ‘고교처세왕’, ‘피노키오’, ‘프로듀사’, ‘보이스’, ‘닥터 프리즈너’, ‘식샤를 합시다 2’, ‘해피니스’ 등 드라마, 그리고 ‘킬롤로지’, ‘빈센트 리버’ 등 연극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며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연출가로도 주목 받는 이주승은 연출과 각본, 주연을 맡은 영화 ‘돛대’로 제 39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했다.

예능에서의 맹활약도 주목된다.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주도인(이주승+무도인)’ 캐릭터를 얻고 반전 예능감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간 이주승은 만능 엔터테인먼트의 면모로 대중과 만나고 있다.

빅보스엔터테인먼트에는 박정학, 이종혁, 정희태, 구성환, 고규필, 김소라, 이봄소리, 정다은 등이 소속됐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빅보스 엔터테인먼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