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이혜미 기자] 래퍼 한해가 긴장감이 떨어지는 ‘무탈한 연애’를 해왔다며 자신만의 연애스타일을 소개했다.

20일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선 한해와 박우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연애 비화를 소개했다.

이날 한해는 “연애 고민이 있나?”라는 질문에 “지금 곰곰이 생각해보니 난 너무 행운인 게 항상 무탈한 연애를 했다”고 답했다. “긴장감이 떨어지는 편한 연애만 해왔다”는 것이 한해의 설명.

이에 성유리는 “그럼 주로 차이지 않았나?”라고 예리하게 물었고, 한해는 “돌이켜보니 그렇다”고 쓰게 답했다.

나아가 “얼마나 편한 연애였나? 생리현상도 텄나?”라는 거듭된 물음에 “그 정도는 아니었다. 생리현상도 있을 수 있겠지만 방귀를 북북 뀐다거나 하는 건 아니었다. 옷차림이 편해지는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소통 전문가 김지윤은 “정서적으로 편한 건 좋은 일이지만 정서적으로 편안해도 긴장감이 있는 편이 훨씬 낫다”고 조언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이별 리콜’ 방송화면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