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김지현 기자] ‘히든싱어’ 조승욱 PD가 원조가수에게 모창자에 한 무대에 서기를 권유하는 게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스타 PD에게 듣는다’ 강연회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KBS미디어센터 심석홀에서 ‘히든싱어’ 조승욱 PD, ‘응답하라’ 시리즈의 신원호 PD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자리에는 방송인을 꿈꾸는 200여명의 지망생들도 함께 했다.

이날 조 PD는 “현재는 모창 능력자에 대한 개념이 좋은 편이지만 과거에는 부정적인 인식이 강했다”며 “원조 가수에게 모창 능력자와 한 무대에 서라고 권유하는 것 자체가 힘든 일이었다. 설득하는데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또 조 PD는 “그런데 기획 당시에는 모창 능력자가 많을 지도 의문이었다. 작가가 능력있는 인물들이 정말 많다고 하는데 설마했다”며 “근데 찾아 보니 정말 많더라. 그들 덕에 ‘히든 싱어’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려운 상황에서 ‘히든싱어’를 출범시켰다는 그는 “2013년 ‘히든싱어’, ’썰전‘, ’유자식상팔자‘,’마녀사냥‘ 등이 만들어지면서 JTBC가 알려지기 시작했다”며 “당시 어려운 상황을 생각해 보면 JTBC가 잘된 게 기적처럼 느껴진다”고 밝혔다.

한편 조승욱 PD는 1997년 KBS에 입사해 ‘해피선데이’, ‘윤도현의 러브레터’ 등을 연출했다. 이후 2011년 JTBC에 입사, ‘히든싱어’를 시리즈를 연출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조승욱 P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