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김은정 기자] 이호철이 최상위권 노안으로 독보적 에피소드를 방출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누난 너무 예뻐’ 특집으로 최강 동안 김보연과 최강 노안 김응수, 차지연, 이호철이 출연했다.

이날 김보연은 “예능 출연하는 게 연기하는 것보다 엄청 떨린다”면서 직접 김응수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딸들이 예능을 하길 원했다는 그는 “요리는 못하는데 ‘윤식당’ 같은 스타일 좋아한다. 해외에 나가서 럭셔리한 식사 매너 같은 걸 배워보기 등을 생각해봤다”고 말했다.

김보연에게 처음 “응수”라는 호칭으로 불려 함박미소를 지은 김응수는 지난번에 이어 김구라를 칭찬하며 “의리가 있다. 전에 ‘붕어빵’ 같이 할 때 녹화 끝나고 ‘라스’ 출연을 제안하더라. 그때 거절을 했는데 3번을 더 물어서 전에 전에 출연을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과거 ‘라스’ 출연 당시 유려한 입담과 코믹한 댄스로 눈도장을 찍었던 그는 “방송하는 날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다. 주변에 계속 술을 따라주고 ‘김응수 김응수!’ 외치더라”면서 “갑자기 오른 인기에 사고가 날 것 같아서 다음 날 아내한테 김밥 좀 싸달라고 해서 가출했다. 휴대폰 끄고 북한산에 올랐었다”고 회상했다.

김보연은 “여기 와서 응수라고 처음 불렀다”면서 “그 전까지는 응수 씨라고 불렀다. 사실 반말이 안 나온다. 사람들 놀라게 하려고 가끔 누님말고 누나라고 부르라고 하는데, 주변 사람들이 깜짝 놀라더라”며 즐거워했다. 이에 김응수는 “주변에서 김보연이 누나냐고 물어본다. 심지어 어머니도 물어본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무엇이든 할 준비가 되어있다”는 차지연은 전에 보여준 크라잉랩 한풀이로 열정을 드러내 웃음을 선사했다. 함께 드라마 ‘모범택시’에 출연했던 이호철은 “인기가 많아지면서 고민이 늘었다”고 털어놨다. 인지도가 올라 사람들이 많이 알아보는 반면 돈은 아직 많이 벌지 못했다면서 속상해하는 모습에 김구라는 “순서가 있는 법”이라고 말했다. “프라이빗한 생활이 필요하려면 돈이 필요하다. 돈이 그렇게 많이 필요한 건 아니”라면서 “‘라스’도 왜 부르지? 싶었다”고 말했다.

이호철은 1985년생으로 배우 송중기, 고준희, 개그맨 양세형과 동갑이다. 김응수는 “오늘 처음 뵀는데, 말 놓기도 그랬다. 당숙 같다”면서 어려워 했고, 김보연은 “우리 중 가장 나이 많아 보인다”면서 “엘리베이터에서 만났는데 눈 위만 봐서 MBC 중역인 줄 알았다”며 장난스럽게 웃었다.

이호철 보다 3살 누나인 차지연은 “제가 초등학생 때부터 학부모 소리를 들었던 대표 노안인데”라며 혀를 내둘렀다. 그러면서 “드라마 미팅을 갔을 때, 이호철 사진을 보고 내공이 느껴졌다. ‘이 선배님은 영화를 주로 하시나봐요’ 했는데 스태프가 ‘너보다 동생’이라며 웃었다”고 전했다.그러자 울컥한 이호철은 “누나도 전지현, 한지민 선배님보다 동생이잖냐”며 투덜거리며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치열한 ‘노안배틀’을 보이던 두 사람. 차지연은 이호철에 대해 “너무 여리고 너무 사랑스럽다”면서 애정을 드러냈고, 촬영장에서 해보지 못한 ‘쓰담쓰담’을 하며 만족의 표정을 지었다. “어릴 때부터 이 얼굴이라 머리만 날라가고 변화는 없었다”는 이호철은 “머리는 24살 쯤부터 날라갔는데 신경 안 쓴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호철은 어머니와 동갑인 1964년생 배우 한석규가 자신을 어려워 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평소 젠틀한 성격의 한석규는 존대를 했었고, 촬영이 길어지면서 무심코 말을 놨는데 “어우 미안해요”라고 사과했다는 것. 이후 “내가 64년생이니까 말을 놓겠다”는 한석규를 보며 이호철은 “저희 어머니가 64년생입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호철의 노안 에피소드에는 끝이 없었다. 학생 버스비를 내면 기사 아저씨가 오해해 “주말에도 교복을 입고 다녀야 하나 고민했다”는 그는 특별한 오해를 받은 기억을 떠올렸다. 대구 번화가에 있는 고등학교를 다녔던 그는 “분수대에 해가 지면 어둠의 형들이 출몰한다. 저희 교복이 정장같았는데, 그 부근에 있으며 형들이 불러서 ‘너 생활하냐?”고 물었다. ‘고등학생’이라고 설명했는데 그 상황이 몇 번 반복되니까 ‘예 형님’하고 대답이 변했고, ‘학교 끝나면 생활해라’고 하더라”면서 웃음을 선사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