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김은정 기자] 한해가 녹화에 지각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몬스타엑스의 민혁과 주헌이 출연했다.

이날 민혁은 무한 ‘키독교’ 신자임을 밝히며 “어디 앉고 싶냐고 물어보셔서 바로 키 옆 자리에 앉고 싶다고 했다”면서 “놀토 연구 결과 오른쪽의 의견은 배제하자는 결론이 났다. 조항이 붙는다. 키와 의견이 대립될 때 많이 피하자”고 키를 향한 절대 믿음을 드러냈다.

키의 오른쪽에는 주요 인물인 김동현부터 문세윤, 박나래, 태연, 신동엽, 피오가 자리하고 있었다. 이에 신동엽은 “막판에 왼쪽 의견도 조심하자는 없느냐?”면서 또다른 주요 인물 한해를 저격했다.

넉살은 “지각했다고 사람 무시하지말라”면서 한해를 감싸는 척 놀렸다. 앞서 한해는 이날 녹화 시간이 1시간 앞당겨진 사실을 몰랐다며 “연락을 못 받았다”고 공손하게 설명했지만, 도레미들에게 놀림을 받았다.

주헌은 과거 방송에서 최종실패를 안긴 ‘슛 아웃(SHOOT OUT)’의 랩 파트 “부르르 빠까”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즐겁게 시청했다. ‘놀토’ 덕분에 그 파트가 더 살아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주헌은 즉석에서 해당 부분의 랩을 라이브로 선사, 귀에 때려 박는 래핑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