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오하니 기자] ‘아이가 다섯’ 회의 시간에는 입 다물고 있는 게 상책!

28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에서 이상태(안재욱) 팀의 직원은 업계에 갑질로 소문이난 김상민 선수를 두고 골머리를 앓았다.

안미정(소유진)은 과거 김상민 선수를 직접 겪었던 일화를 털어놓으며 진저리를 쳤다.

이때 한 여직원은 안미정이 경험이 있으니 또 한 번 김상민을 맡으라고 떠밀었다. 다른 직원들도 재빠르게 동조했다. 믿었던 이상태마저 이를 허락했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KBS2 ‘아이가 다섯’ 방송 화면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