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통신] 에릭 클랩튼 "귀 멀고 있다…이명 시달려" 고백

기사입력 2018-01-12 09:04:5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세계적인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인 에릭 클랩튼(72)이 청력을 잃고 있다고 고백했다.



에릭 클랩튼은 11일 영국 BBC 라디오2와 인터뷰에서 "내가 지금 걱정하는 건 70대가 되고, 이것에 익숙해지는 것이다"며 "나는 귀가 멀고 있고, 이명도 있고, 내 손은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릭 클랩튼은 이어 "사람들이 나를 보러 와주기를 바란다. 궁금하다. 나는 내가 아직 여기 있다는 게 놀랍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2014년 "조만간 라이브 공연을 완전히 중단할지도 모른다"고 말할 정도로 건강 문제와 알코올 중독에 시달리고 있었다.



최근 공개된 새 다큐 영화 '에릭 클랩튼:라이프 인 12 바스'(Eric Clapton: Life in 12 Bars)에 그의 인생에서 힘겨운 부분이 담겼다고 밝힌 에릭 클랩튼은 "이게 해피엔딩이라고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구원의 개념이다. 다큐를 가서 볼 거라면, 난폭 운전에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세계 3대 기타리스트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에릭 클랩튼은 그룹 루스터스에서 기타 연주를 시작,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원더풀 투나잇'(Wonderful Tonight) '티어스 인 헤븐'(Tears In Heaven) 등 히트곡을 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에릭 클랩튼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