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홍현희 “남편 제이쓴, 아이 낳고 더 섬세히 챙겨준다…진짜 행복”

정윤정 에디터 조회수  

[TV리포트=안수현 기자] 개그우먼 홍현희가 남편 제이쓴을 칭찬하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18일, 매거진 엘르 코리아 측은 홍현희와 인터뷰한 영상을 공식 온라인 채널에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 속 홍현희는 “(준범이가 태어난 후) 너무 미안할 정도로 제이쓴이 뒷전이다”라고 알려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는 이어 “제이쓴이 장 트러블이 심해진게 내가 밥을 안 해줘서다. 제이쓴은 손, 발 다 있지 않나. 우리 아들은 아직 못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장 트러블 있길래 (간이) 슴슴한 아들의 밥을 같이 먹으면 좋겠다고 해서 지금 식사 같이 하고 있다”라며 “어쩔 수 없다. 나뿐만 아니라 모든 엄마가 그럴 것 같다. 이 자리 빌어 (남편에) 미안하다”라고 사과해 웃음을 일으켰다.

또한 홍현희는 “언제가 가장 행복하냐”라는 질문에 “주말에 온전히 우리 가족 셋이 있으면서 하루를 마감할 때 보면 정말 행복하고 뿌듯하다. 제이쓴 씨도 아이 낳고 나서 더 섬세하게 신경 써주기 때문에 아주 행복하다”라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홍현희는 유머러스하게 “하지만 표정은 그렇지 않죠? (육아가) 체력적으로 힘든 것은 사실이니까”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홍현희는 “세명 있다 보니 둘이 있었을 때가 상상이 안 된다”라며 “아이가 태어난 순간부터 행복한 것 같다”라고 화복한 가족 분위기를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 아이가 우주에서 온 순간 우리 가족은 행복 시작이다”라고 강조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날 홍현희는 제이쓴 같은 남편 만나는 비법을 궁금해하는 질문에도 답했다. 그는 잠시 발끈하더니 “내가 쓰레기인데 제이쓴이 너무 좋은 사람이라서 나를 만나주는 거겠나”라며 “서로서로 노력하고 맞춰주는 거다. 홍현희도 좋은 여자라는 거, 나도 노력한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홍현희는 지난 2018년 제이쓴과 결혼 후 지난해 8월 준범 군을 품에 안았다. 홍현희 가족은 개인 소셜 계정과 온라인 채널 ‘홍현희 제이쓴 홍쓴 TV’를 통해 남편 제이쓴(연제승·36), 아들 준범과의 일상을 팬들에게 공개한다.

안수현 기자 ash@tvreport.co.kr / 사진= ‘엘르 코리아_ELLE KOREA’온라인 채널

author-img
정윤정 에디터
content@tvreport.co.kr

댓글0

300

댓글0

[이슈] 랭킹 뉴스

  • "날 좋아해줘서 고맙다고"... '살롱2' 장도연 울린 박보검의 눈물... 왜?
  • 안영미, 임신 당시 70kg.. 체중 감량 비결 "더디지만 천천히"
  • 이채민 "학창시절 공부 잘하는 우등생, 길거리 캐스팅도 자주 받아"('보석함')
  • 주말에 결혼한 아이돌 부부, 정말 기쁜 소식...축하 쏟아졌다
  • 한선화 "술 못 마시는 엄태구, 술주정신 기대해도 좋아"('놀아주는 여자')
  • 정려원 "학창시절 조용한 학생, 샤크라로 데뷔한다고 하니 아무도 안 믿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 캐딜락 리릭, 단일 트림 1억696만 원
    캐딜락 리릭, 단일 트림 1억696만 원
  • “아빠, 우리집은 왜 그래요”..해외여행 못 가 놀림받은 아들, 사연 전해지자 ‘공분’
    “아빠, 우리집은 왜 그래요”..해외여행 못 가 놀림받은 아들, 사연 전해지자 ‘공분’
  • 그라비티, 라그나로크X 신규 서버 ‘코코모 해변’ 오픈에 신캐 닌자 공개
    그라비티, 라그나로크X 신규 서버 ‘코코모 해변’ 오픈에 신캐 닌자 공개
  • [서울포럼] “물리적 AI로 미래 노동력 해결…韓 제조업 중심 사고방식 벗어나야”
    [서울포럼] “물리적 AI로 미래 노동력 해결…韓 제조업 중심 사고방식 벗어나야”
  • ‘5월 대학교 브랜드평판’ 2위 서울대, 3위 성균관대, 대망의 1위는 바로…
    ‘5월 대학교 브랜드평판’ 2위 서울대, 3위 성균관대, 대망의 1위는 바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 캐딜락 리릭, 단일 트림 1억696만 원
    캐딜락 리릭, 단일 트림 1억696만 원
  • “아빠, 우리집은 왜 그래요”..해외여행 못 가 놀림받은 아들, 사연 전해지자 ‘공분’
    “아빠, 우리집은 왜 그래요”..해외여행 못 가 놀림받은 아들, 사연 전해지자 ‘공분’
  • 그라비티, 라그나로크X 신규 서버 ‘코코모 해변’ 오픈에 신캐 닌자 공개
    그라비티, 라그나로크X 신규 서버 ‘코코모 해변’ 오픈에 신캐 닌자 공개
  • [서울포럼] “물리적 AI로 미래 노동력 해결…韓 제조업 중심 사고방식 벗어나야”
    [서울포럼] “물리적 AI로 미래 노동력 해결…韓 제조업 중심 사고방식 벗어나야”
  • ‘5월 대학교 브랜드평판’ 2위 서울대, 3위 성균관대, 대망의 1위는 바로…
    ‘5월 대학교 브랜드평판’ 2위 서울대, 3위 성균관대, 대망의 1위는 바로…

추천 뉴스

  • 1
    '플레이어' 시즌5까지 확정됐나...이시언 "드라마계의 '범죄도시' 준비하고 있어"

    TV 

  • 2
    송승헌 "톰 크루즈와 비교 감사...비행기에 매달리는 연기 원해" ('플레이어 2')

    TV 

  • 3
    '41세' 훈남 가수, 깜짝 결혼 소식...동화 같은 웨딩 사진

    해외 

  • 4
    운동 시작한 유명 방송인, 전후 사진 공개했다...'충격'

    해외 

  • 5
    딸 때문에 전재산 날려...76세 배우, 안타까운 소식

    해외 

지금 뜨는 뉴스

  • 1
    '뺑소니' 男스타, 줄어든 수입 언급하며 동정 호소...통장 공개했다 '충격'

    해외 

  • 2
    변우석♥김혜윤, 비밀 데이트 포착했습니다...진짜 사랑스럽네요

    TV 

  • 3
    남친과 싸운 후 부상입은 톱스타, 가슴 찢어지는 소식 전했다

    해외 

  • 4
    7톤 제설차 사고 당한 톱스타, 눈물나는 근황 공개됐다

    해외 

  • 5
    올해 남자는 '모지리 패션'(?)이 유행합니다...다들 놀라지 마세요

    종합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