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의 파란만장 인생사"…'마이웨이' 시청률 1위 [성적표]

기사입력 2021.04.06 11:18 AM
"톱스타의 파란만장 인생사"…'마이웨이' 시청률 1위 [성적표]

[TV리포트=이윤희 기자] 톱스타의 파란만장 인생사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5일 방송된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 239회는 최고 시청률 7.4%, 전체 6.3%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프로그램 시청률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곡과 함께 화려하게 귀환한 가수 문주란이 음독 시도부터 이뤄질 수 없었던 사랑까지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털어놨다.

문주란은 활동 당시를 떠올리며 자신을 둘러싼 스캔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그녀는 "열 아홉살 때 음독 사건이 있었다. 그 때는 남자의 '남'자도 몰랐을 때다. 그 때는 다 싫었다. 온갖 루머들이 나오니까 견디기 힘들었다. 음독 후 보름 만에 눈을 떴다"며 지난날 기억을 더듬었다. 이후 문주란에게 첫 사랑이 찾아왔는데, 심지어 유부남이었다고. 문주란은 "부모의 따뜻한 사랑을 못받아서 사람을 많이 사랑하게 되고 자꾸 의지하게 되는 게 있었다. 첫 사랑이 유부남이었다. 왜 그런 사람을 만났을까 싶다. 어리석은 사랑을 했었구나 싶다"고 전하며, 지난날 유부남을 사랑한 일을 후회했다.

또한 결혼을 하지 않는 이유도 밝혀 귀를 기울이게 했다. 문주란은 "혼자가 좋다. 사랑을 해봤지만 피곤하더라. 사람은 '운명'이라는 게 있지 않나. 나는 결혼해서 남편을 갖고 살 운명이 아닌 것 같다"고 담담히 말했다.

그런가하면 문주란은 '제2의 아버지'이자 스승인 故 박춘석 작곡가와의 일화도 공개했다. 문주란은 故 박춘석 작곡가에 대해 "부모 이상이 아니라 부모였다"면서 "많이 챙겨주었다"며 뭉클함을 전했다. 이어서 "쓸데없는 이야기들이 많이 나오니까 제가 방황 아닌 방황을 하고 스스로를 미워하고 자해하고 하니까, 선생님이 저를 정신병동에 넣은거다. 절대 안 그러겠다고 했다. 제가 속 많이 썩였다. 선생님이 안 잡아주셨으면 어떻게 됐을지 모르겠다"고 전하며 故 박춘석 작곡가에게 고마운 마음도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신곡 '파스'로 돌아온 문주란은 "저는 노래 속에 한을 발산한다고 해야 하나. 한이 많았던 가수라고 표현하고 싶다"며 "노래는 제 생명과도 같다. 없어서는 안 될 두 글자"라고 음악을 향한 열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