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현장]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 '미풍아' 아쉬움 날릴 한방

기사입력 2017-04-20 17:40:1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오지은이 브라운관에 돌아왔다. 부상 후 약 6개월 만에 컴백한 오지은. 한층 건강해진 모습이 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는 KBS2 새 저녁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종옥, 오지은, 박윤재, 서지석, 최윤소, 변우민이 참석했다.



이날 오지은의 밝은 미소가 유독 눈에 띄었다. 지난해 10월, MBC 주말드라마 '불어라 미풍아' 촬영 중 입은 부상으로 드라마 하차까지 했기 때문이다.



6개월 만에 공식 석상에 오른 오지은. 한층 건강해진 모습으로 걱정의 시선을 잠재웠다.



부상 회복 후 첫 작품. 오지은은 '이름 없는 여자'를 향한 기대를 내비쳤다. 그는 "감독님이 직접 연락을 주셔서 감동이었다. 재활이 끝나지 않은 상태여서 '긴 드라마를 책임질 수 있을까' 걱정이 됐다. '다리가 부러지더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드라마를 향한 애정을 내비쳤다.



'이름없는 여자'가 오지은의 마음을 사로잡은 비결을 무엇일까. 먼저 '웃어라 동해라'로 호흡했던 김명욱 PD와 신뢰가 큰 역할을 했다. 또한 새로운 연기 변신을 꾀할 수 있는 기회기에 출연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



오지은은 "기존에 하지 못한 연기를 할 것 같다. 처음으로 모성애를 보여줄 수 있다. 지금까지 상처를 이렇게 많이 받아본 적도 없이 없는데 상처도 많이 받는다. 상처를 받으면서도 복수를 해내는 캐릭터기 때문에 반전 연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불어라 미풍아' 하차로 아쉬움을 남긴 오지은. '이름 없는 여자'로 전화위복의 기회를 잡게 됐다. 아픈 만큼 성숙했을 그의 연기. '이름 없는 여자'가 기대되는 이유다. KBS2 '이름 없는 여자'는 오는 24일 월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결혼' 에릭 "나혜미와 열애 5년…상견례 아직 못했다"[공식입장]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신화 에릭이 나혜미와의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최근 신화창조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에릭은 오는 7월 1일 배우 나혜미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이에 대한 러브 스토리와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에릭은 "그녀(나혜미)와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다. 그동안 많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했다"며 "첫 열애설 기사 당시 서로 헤어져 있을 무렵이었기에 서로를 보호해주자는 차원에서 헤어진 연인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선후배라고 말한 것이다. 그 이후 열애설은 사진도 사진이지만 실제로 사귀고 있을 때라 솔직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에릭은 2014년 나혜미와 열애를 부인한 후, 최근 인정한 것에 대해 설명한 것. 에릭은 아직 상견례도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릭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E&J 이종현 대표는 에릭이 상견례 후 멤버들에게 알렸다고도 했다. 에릭은 "이종현 대표가 잘못 안 듯 하다"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날은 잡았지만 아직 상견례는 하지 못했다. 청첩장 역시 한달 전에 돌리는 것이기에 아직 양쪽 모두에 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에릭은 "많이 부족한 사람인지라 그 와중에서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걱정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애정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20주년 성과도 중요하지만 20주년 이상 갈 수 있는 발판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함께 만들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에릭이 속한 신화는 오는 6월 신화 19주년 콘서트를 진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석조저택' 김주혁 "구탱이형 때문에 악역 안 통할까 걱정"[인터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예능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김휘 감독)의 김주혁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과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주혁이 연기한 남도진은 부와 명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력가다. 4개 국어와 능숙한 피아노 실력까지 두루 갖췄지만 출신이 분명치 않고 소문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올초 '공조'에서 서늘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주혁은 숨통을 조여오는 눈빛과 섬세한 카리스마로 남도진을 입체감 있게 그렸다. 김주혁은 '공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악역 연기에 나선 것에 대해 "예능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건 오히려 위험한 일 아닌가. 예능 이미지가 있는데 악역을 사람들이 못 받아들이면 어떡하나"라고 밝혔다. 김주혁은 KBS2 '1박2일'을 통해 '구탱이 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은 바. 그는 "'공조' 때 가장 큰 걱정이 그 지점이었다. 대중이 내 악역 연기를 받아줬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흥행과 평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5월 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