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이호 매직"…'모어 댄 블루' 부산국제영화제 최고 화제작

기사입력 2018-10-10 14:12:1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모어 댄 블루'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달궜다.



'모어 댄 블루'는 한국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를 대만 특유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가슴을 울리는 아름답고 슬픈 로맨스다. 이미 상영 전부터 대만의 청춘 스타 류이호와 첫사랑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진의함의 내한 소식으로 국내 팬들의 무한한 지지와 관심을 한 몸에 받은 바 있다.



'모어 댄 블루'가 지난 주말, 가을 밤을 뜨겁게 달구며 부산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부산을 방문한 '모어 댄 블루'의 임효겸 감독과 배우들은 ‘마리끌레르 아시아스타 어워즈’ 시상식을 시작으로 야외 무대인사, 기자 간담회, 그리고 관객들과 함께 하는 월드 프리미어 상영에 이르기까지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행사에서 팬들과 언론의 폭발적인 관심과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으며 성공적으로 공식 행사들을 마무리했다.





지난 5일, 영화의 주역 류이호와 진의함은 ‘마리끌레르 아시아스타 어워즈’에서 수상을 하게 되며 두 배우를 향한 아시아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올해로 6회 째를 맞게 된 ‘마리끌레르 아시아스타 어워즈’에서 두 배우는 ‘아시아의 얼굴상’을 받게 되며 '모어 댄 블루'에서 각각 순정남 작곡가 ‘K’와 사랑스러운 작사가 ‘크림’으로 분한 이들이 보여줄 커플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증폭시켰다.



6일 진행된 '모어 댄 블루'의 야외 무대인사에는 수많은 팬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루며 영화에 대한 지지와 응원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감독과 배우들은 미리 준비해 온 한국어로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해 국내 팬들의 열화와 같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모어 댄 블루' 기자 간담회에서 임효겸 감독은 배우들의 열연과 감미로운 OST, 그리고 아름다운 영상미를 강조하며 영화의 상영과 개봉을 손꼽아 기다리는 팬들에게 관람 포인트를 소개했다. 



지난 7일에는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 '모어 댄 블루'의 월드 프리미어는 상영 전, 감독과 배우들이 무대로 올라와 영화를 찾은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특히 임효겸 감독은 “영화를 보시면서 재미있는 장면에선 크게 웃으시고, 슬픈 장면에선 많이 우셨으면 좋겠습니다. 티슈도 준비해왔으니까 마음 놓고 편하게 우시길 바라겠습니다”라며 인사를 전하는 동시에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조성했다. 이에 상영관을 찾은 관객들은 배우들을 향해 열화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연신 카메라 세례를 퍼붓는 등 열광적인 호응을 보여줬다. 이어 진행된 영화의 월드 프리미어 상영 역시 성황리에 마쳤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내 뒤에 테리우스' 11.2% 동시간대 1위..수목극 최강자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가 수목드라마 1위를 수성했다. 어제(17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 13, 14회 시청률은 각각 7.7%, 9.8%(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 순간 최고 시청률은 11.2%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2049 시청률은 3.5%, 4.8%를 기록해 수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 수목극 최강자의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13, 14회 방송은 소지섭(김본 역)의 팔색조 연기의 향연부터 정인선(고애린 역)의 번뜩이는 기지까지 쫄깃한 전개로 꽉 채운 60분을 선사했다.  먼저 쌍둥이네의 빈자리를 느낀 김본(소지섭 분)의 감정이 시청자들을 아리게 만들었다. 집안 곳곳을 가득 채운 흔적을 되새기는 모습에서 더없는 쓸쓸함이 드러난 것. 시청자들은 그가 일상뿐만 아니라 감정 역시 변화되고 있음을 감지할 수 있었다.  애틋한 전개가 이어진 가운데 안방극장을 훅 치는 코믹의 기운이 몰아쳤다. 김본과 왕정남 사이에서 진짜 정체가 무엇일지 고민하던 고애린(정인선 분)의 상상을 ‘내뒤테’만의 센스 있는 연출로 코믹하게 승화시킨 것. 경찰, 요원, 킬러 등 애린의 상상 속 멋짐과 코믹을 넘나드는 소지섭의 모습이 제대로 시선 강탈을 일으켰다.  특히 영화 ‘레옹’의 킬러 변신은 한껏 몰입된 시청자들을 뒤흔든 ‘내뒤테’만의 유머가 돋보이는 대목이었다. 진지한 상황에서도 웃음 포인트를 놓치지 않는 재치는 안방극장을 다채로운 재미로 이끌었다.  그런가 하면 후반부는 고애린의 치밀한 추리로 압도했다. 고애린은 김본을 비롯해 킹스백 사장 유지연(임세미 분)과 실장 라도우(성주 분)까지 이들의 관계를 유추하기 시작, 전기세 고지서부터 마스킹테이프 체크 등 요원에 버금가는 추리력을 발휘하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결국 침입자 발생을 알리는 사이렌 소리와 함께 고애린이 킹스백 아지트에 입장, 보는 이들을 전율하게 만들었다. 어리둥절한 애린과 경악을 금치 못하는 유지연, 라도우 그리고 애린을 격하게 안은 김본의 알 수 없는 행동까지 강렬한 엔딩을 장식하며 다음 회의 기대감을 안겼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MBC '내 뒤에 테리우스' 방송 화면 캡처
연예 김지수, 만취 인터뷰→"책임감 때문" 직접 해명→"실망 죄송" 소속사 사과 [종합]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김지수가 또 한번 실망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이번에도 술이다. 결국 이에 대해 배우와 소속사 측이 직접 사과를 했다. 17일 김지수는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오늘 오전에 있었던 일에 대해 기자님들께 사과드리고 싶어 이렇게 편지 드립니다"면서 "경황이 없어 제대로 사과하지 못하고 나와 마음이 더욱 무겁고 기자님들과 이 영화에 관계된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입니다"고 밝혔다. 김지수는 이날 오전 10시 예정돼 있던 언론사 인터뷰에 40분 가량 지각을 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약속 시간에 늦은 이유에 대해 "현장 매니저가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뒤늦게 등장한 김지수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혀가 꼬인 상태로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했고 "인터뷰를 못할 상태인 것 같다"는 말에 "왜요? 기분 나쁘세요? 전 괜찮은데?"라고 받아치며 분위기를 더욱 싸늘하게 만들기도 했다. 사건이 벌어진지 약 7~8시간이 흐르고 나서야 사과를 한 김지수는 "오랜만에 하는 영화고, 좋은 평을 많이 이야기해주셔서 기쁜 마음으로 뒷풀이 자리까지하게 됐습니다.  오랜만에 갖는 술자리다보니 제 생각보다 컨디션 난조가 컸습니다. 제 딴에는 영화에 책임감을 가지고 반드시 인터뷰에 응해야한다는 마음이었는데 그게 오히려 안 좋게 번져서 슬프고, 죄송할 뿐입니다. 또 예기치 못한 여러 상황으로 당황한 와중이라 기자님들 앞에서 프로다운 행동을 보이지 못해 더욱 부끄럽습니다"고 사과했다. 이어 "돌이켜보니 기자님들의 소중한 시간이 저로 인해 얼룩졌고 또 이 자리를 위해 힘쓰시는 많은 분들의 얼굴이 스치면서 괴로움이 밀려옵니다. 정말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남은 시간 동안 저의 책임을 다하고 사죄하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고 밝혔다. 술이 덜 깬 김지수를 취재진 앞에 앉히고, 이에 대한 대처 역시 미흡했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금일 오전 본사 소속 배우 김지수씨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뒤늦게 사과를 전했다. 이어 "현재 김지수씨는 본인의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또한, 많은 스태프분들의 노고가 담긴 작품의 개봉을 앞두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은 사죄의 뜻을 전하였습니다. 당사 역시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하여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지수는 두 번의 음주운전 사건으로 도마 위에 올랐던 배우다. 그런 상황에서 음주로 또 한번 사건을 벌였으니 실망이 큰 것은 사실. 특히 영화 '완벽한 타인'이 언론 시사회 후 반응이 좋은 만큼 주연 배우 김지수의 행동이 아쉽기만 하다. 다음은 김지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김지수입니다.   오늘 오전에 있었던 일에 대해 기자님들께 사과드리고 싶어 이렇게 편지 드립니다.   경황이 없어 제대로 사과하지 못하고 나와 마음이 더욱 무겁고 기자님들과 이 영화에 관계된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오랜만에 하는 영화고, 좋은 평을 많이 이야기해주셔서 기쁜 마음으로 뒷풀이 자리까지하게 됐습니다.  오랜만에 갖는 술자리다보니 제 생각보다 컨디션 난조가 컸습니다. 제 딴에는 영화에 책임감을 가지고 반드시 인터뷰에 응해야한다는 마음이었는데 그게 오히려 안 좋게 번져서 슬프고, 죄송할 뿐입니다. 또 예기치 못한 여러 상황으로 당황한 와중이라 기자님들 앞에서 프로다운 행동을 보이지 못해 더욱 부끄럽습니다.   돌이켜보니 기자님들의 소중한 시간이 저로 인해 얼룩졌고 또 이 자리를 위해 힘쓰시는 많은 분들의 얼굴이 스치면서 괴로움이 밀려옵니다. 정말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남은 시간 동안 저의 책임을 다하고 사죄하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다음은 나무엑터스 공식 전문 안녕하세요. 나무엑터스입니다. 금일 오전 본사 소속 배우 김지수씨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김지수씨는 본인의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또한, 많은 스태프분들의 노고가 담긴 작품의 개봉을 앞두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은 사죄의 뜻을 전하였습니다.   당사 역시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하여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귀한 시간을 내어주셨으나 발걸음을 돌리신 기자님들과 김지수씨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김지수(TV리포트DB), 완벽한 타인
연예 아이즈원·프로미스나인, 악플러에 경고 "합의 無 법적 대응"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그룹 프로미스나인과 아이즈원의 소속사가 비방, 허위 사실 유포 등에 대해 법적 대응하겠다며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17일 프로미스나인, 아이즈원 소속사 오프더레코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특정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성 짙은 비방과 온 오프라인, 모바일 상에서 허위사실을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행위는 명백한 범죄 행위"라며 "당사는 소속 전 아티스트들에 대한 법적 보호 및 강력한 대응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유포, 악성 댓글과 비방, 성희롱, 초상권 침해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경우, 당사에서는 아티스트의 보호를 위해 합의 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 다음은 악성 댓글 관련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오프더레코드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 프로미스나인(fromis_9)과 아이즈원(IZ*ONE)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특정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성 짙은 비방과 온·오프라인, 모바일 상에서 허위사실을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행위는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이로 인해 아티스트 본인· 가족· 소속사뿐만이 아닌 아티스트를 아끼고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께도 정신적인 상처와 피해를 끼칠 수 있다는 점을 숙고하여 이에 당사는 소속 전 아티스트들에 대한 법적 보호 및 강력한 대응을 진행해 나갈 것임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향후 위와 같은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유포, 악성 댓글과 비방, 성희롱, 초상권 침해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경우, 당사에서는 아티스트의 보호를 위해 합의 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말씀 드립니다. 소속 아티스트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리겠습니다. 변함없이 따뜻한 격려와 응원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