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전격 스카우트"…'윤식당', 스위스 취리히로 시즌3 가즈아!

기사입력 2018-01-13 11:00:3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나 스카우트 당했어요."



'윤식당2' 윤여정의 실력이 입소문 나기 시작했다. 푸드 블로거의 극찬부터 스카우트 제안까지. 스페인의 입맛을 사로잡기 시작한 것이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윤식당2'에서는 영업 이튿날을 맞은 '윤식당'의 모습이 그려졌다. 12시 오픈을 했지만 첫 손님을 받는 것은 쉽지 않았다.



오랜 기다림 끝에 등장한 첫 손님. 옆 동네에서 왔다는 가족과 남편의 친구가 함께 식사를 했다. 이들은 잡채, 김치전, 불고기 비빔밥, 채식 비빔밥, 호떡을 하나씩 주문해 사이좋게 맛봤다. 한식의 매력, 이들 역시 푹 빠졌다. "만드는 법을 배워야겠다", "이 쪽에서 유명한 사람 같다", "셰프를 보고 싶다"고 말하며 감탄했다.



결국 한 손님은 식사를 마치고 셰프 윤여정에게 향했다. 그는 "스위스 취리히에서 왔다"며 자신이 살고 있는 집과 호텔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윤여정에게 "이 호텔에서 요리를 하면 좋을 것 같다. 여기서 시즌3를 찍는 것이다. 정말 완벽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 말에 윤여정은 "나 스카우트 당했다"고 웃었다.



이 손님들뿐만 아니다. '윤식당'을 찾은 손님들 모두 윤 셰프가 만난 요리들에 감탄했다. 스페인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색다른 요리에 푹 빠진 것이다.



이튿날 장사 역시 호평이 쏟아진 '윤식당'. 장사만큼이나 시청률 역시 대단했다. 14.840%를 기록하며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특히 이 시청률은 tvN 역대 예능 최고 기록을 돌파한 것. 이 기세라면 시즌3도 거뜬하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N '윤식당'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