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내 성관계 지켜봐라”…스태프에 갑질한 女가수 (+충격 폭로)

한아름 조회수  

[TV리포트=한아름 기자] 미국의 인기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29)이 전직 카메라맨으로부터 성희롱, 임금 미지급 등의 이유로 고소당했다는 것이 드러났다.

23일(현지 시간), 외신 매체 ‘더 선’은 전직 카메라맨 에밀리오 가르시아가 부정적인 작업 환경을 조성한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을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매체가 입수한 법원 문서에 따르면 에밀리오 가르시아는 지난 2018년부터 메건 더 스탤리언의 개인 카메라맨으로 근무했다. 당시 그는 약 4,000달러(한화 약 547만 원)의 월급을 받았다.

에밀리오 가르시아는 지난 2022년 6월 메건 더 스탤리언과 스페인 여행을 떠났다. 에밀리오 가르시아의 주장에 따르면 메건 더 스탤리언은 에밀리오 가르시아가 타고 있는 차량에서 다른 여성과 성관계를 즐겼다. 그뿐만 아니라 메건 더 스탤리언은 에밀리오 가르시아가 관계를 갖는 것을 보도록 강요했다.

해당 사건이 벌어진 다음 날 메건 더 스탤리언은 에밀리오 가르시아에게 침묵을 요구했다. 당시 메건 더 스탤리언은 “네가 본 것에 대해 절대 이야기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밀리오 가르시아는 여행 이후 메건 더 스탤리언이 자신을 향해 모욕적인 말을 했다고 토로했다. 에밀리오 가르시아는 “그때부터 나를 꾸짖고, 뚱뚱하다는 말을 퍼붓기 시작했다”며 “(메건 더 스텔리언이) ‘밥 먹을 필요 없다’, ‘뚱뚱하다’, ‘음식 뱉어라’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외에도 메건 더 스탤리언은 업무 시간 외에도 일하는 것을 강요했으며, 에밀리오 가르시아의 임금을 낮췄다.

에밀리오 가르시아는 미지급 임금, 미지급 초과근무 수당, 법적 비용을 요구하고 있다. 에밀리오 가르시아 측 변호사는 “메건 더 스탤리언은 금액을 지불해야 한다. 그뿐만 아니라 성희롱, 비만 혐오를 멈춰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메건 더 스탤리언 변호사 측은 “돈을 노린 소송이다. 법정에서 해당 문제를 다룰 예정이다”라며 에밀리오 가르시아의 주장을 부인했다.

한편, 메건 더 스탤리언은 미국 유명 래퍼 겸 가수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빌보드 뮤직 어워드 등에서 수상한 바 있다.

한아름 기자 har@tvreport.co.kr / 사진= 메건 더 스탤리언 소셜네트워크서비스

author-img
한아름
content@tvreport.co.kr

[해외] 랭킹 뉴스

  • 에미넴, 놀라운 근황 알려졌다
  • 유나, 셀카 속 '코털' 지적에 보인 충격적인 반응
  • 미모의 여배우, 잘 사는 줄...가슴 찢어지는 소식 전했다
  • 인기 여배우, 男승무원에 성희롱 당해...내용이 정말 충격적이다
  • "스무살에 첫경험 했어요"...女가수, 상대까지 공개했다 '충격'
  • 10대 후배 '클럽' 데리고 간 女가수...무거운 입장 전했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음주 뺑소니’ 김호중 나락…결국 법무부가 중대 결단을 내렸다
    ‘음주 뺑소니’ 김호중 나락…결국 법무부가 중대 결단을 내렸다
  • 대기업 ‘유리 천장’ 깨진다…30대그룹 여성 임원 비중 첫 7% 돌파
    대기업 ‘유리 천장’ 깨진다…30대그룹 여성 임원 비중 첫 7% 돌파
  • 김승연 회장, 한화에어로 창원사업장 방문…””연구·개발에서 생산까지 점검” [biz-플러스]
    김승연 회장, 한화에어로 창원사업장 방문…””연구·개발에서 생산까지 점검” [biz-플러스]
  • “그냥 스포츠가 아니다!” 알파로메오 ‘스텔비오’ 슈퍼스포츠 발표
    “그냥 스포츠가 아니다!” 알파로메오 ‘스텔비오’ 슈퍼스포츠 발표
  • 키 176cm 독보적 외모로 프랑스 대표미녀로 불리는 여성
    키 176cm 독보적 외모로 프랑스 대표미녀로 불리는 여성
  • “문짝이 2배 지요!” 머스탱… 4도어 세단 출시!?
    “문짝이 2배 지요!” 머스탱… 4도어 세단 출시!?
  • 5월 기대인플레이션 3.2%…한 달 만에 상승 전환
    5월 기대인플레이션 3.2%…한 달 만에 상승 전환
  • 금융위, 제1차 상호금융정책협의회 개최…건전성 제고방안 논의
    금융위, 제1차 상호금융정책협의회 개최…건전성 제고방안 논의
  • “이 가격이면 무조건 산다”..혼다 SUV WR-V, 연비 16.4km/l 의 놀라운 가격은?!
    “이 가격이면 무조건 산다”..혼다 SUV WR-V, 연비 16.4km/l 의 놀라운 가격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음주 뺑소니’ 김호중 나락…결국 법무부가 중대 결단을 내렸다
    ‘음주 뺑소니’ 김호중 나락…결국 법무부가 중대 결단을 내렸다
  • 대기업 ‘유리 천장’ 깨진다…30대그룹 여성 임원 비중 첫 7% 돌파
    대기업 ‘유리 천장’ 깨진다…30대그룹 여성 임원 비중 첫 7% 돌파
  • 김승연 회장, 한화에어로 창원사업장 방문…””연구·개발에서 생산까지 점검” [biz-플러스]
    김승연 회장, 한화에어로 창원사업장 방문…””연구·개발에서 생산까지 점검” [biz-플러스]
  • “그냥 스포츠가 아니다!” 알파로메오 ‘스텔비오’ 슈퍼스포츠 발표
    “그냥 스포츠가 아니다!” 알파로메오 ‘스텔비오’ 슈퍼스포츠 발표
  • 키 176cm 독보적 외모로 프랑스 대표미녀로 불리는 여성
    키 176cm 독보적 외모로 프랑스 대표미녀로 불리는 여성
  • “문짝이 2배 지요!” 머스탱… 4도어 세단 출시!?
    “문짝이 2배 지요!” 머스탱… 4도어 세단 출시!?
  • 5월 기대인플레이션 3.2%…한 달 만에 상승 전환
    5월 기대인플레이션 3.2%…한 달 만에 상승 전환
  • 금융위, 제1차 상호금융정책협의회 개최…건전성 제고방안 논의
    금융위, 제1차 상호금융정책협의회 개최…건전성 제고방안 논의
  • “이 가격이면 무조건 산다”..혼다 SUV WR-V, 연비 16.4km/l 의 놀라운 가격은?!
    “이 가격이면 무조건 산다”..혼다 SUV WR-V, 연비 16.4km/l 의 놀라운 가격은?!

추천 뉴스

  • 1
    '선업튀' 만나선 안 되는 운명, 그럼에도 다시 만난 김혜윤♥변우석[종합]

    엔터 

  • 2
    덱스, 드디어 '이상형'과 만났다...입꼬리 광대까지 '승천'

    TV 

  • 3
    "밭 갈 줄 알지?" 송은이, 김숙 가평 하우스에서 일꾼 변신 '극대노' (김숙티비)

    이슈 

  • 4
    박선주, 세컨드 하우스 공개 "내가 살고 싶은 집.. 회장님댁 아냐?"('4인용식탁')

    TV 

  • 5
    '피도 눈물도' 이소연, 병원에서 사라진 하연주에 '충격'...빌런 이아현 '몰락' [종합]

    엔터 

지금 뜨는 뉴스

  • 1
    송강호, '삼식이 삼촌' 촬영 비화 "선배 이규형, 휴대폰으로 대본을...노하우 배워"

    이슈 

  • 2
    마동석, 제대로 사고 쳤다...

    영화 

  • 3
    박기량, 약 몇개 먹는거야...눈물나는 무대 아래 모습 공개했다

    종합 

  • 4
    출산 앞둔 황보라, 결국 눈물...응원합니다

    이슈 

  • 5
    '용수정' 엄현경, 권화운과 스캔들에 정신질환 허위폭로 의혹까지.. "다 아냐!" 분노

    TV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