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할리 베리 “나이 많은 여자에 부정적인 사회…모두 바뀌어야” [할리웃통신]

이예은 조회수  

[TV리포트=이예은 기자] 최근 과감한 노출로 화제를 모은 할리우드 유명 배우 할리 베리(57)가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가치관에 대해 밝혔다. 

지난 2022년 1월, 할리 베리는 외신 매체 AARP와의 인터뷰를 통해 ‘노화’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을 공개했다. 할리 베리는 “우리는 모두 나이를 먹을 거예요”라고 응수하며 “우리의 피부는 오그라들 것이고, 다르게 보일 겁니다. 제 얼굴과 몸이 시간이 흐름에 따라 변하는 것을 보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할리 베리는 “저는 항상 아름다움이란 여러분이 걸어 다니는 육체보다 더 의미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며 외적인 아름다움보다 내면의 아름다움을 강조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할리 베리는 내면을 어떻게 가꿀 수 있는지에 대해 더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전 젊음을 고수하고 진정한 아름다움을 포용하지 않는 사람이 되는 것을 거부한다”라며 “여러분이 어떻게 인생을 살고 다른 사람들과 연결될 것인지, 그리고 여러분들의 마음, 몸, 영혼을 강화하고 스스로에게 의미 있는 방식으로 에너지를 공급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또 할리 베리는 “가장 아름다운 사람은 내부에 뭔가를 발산하고 있는 사람이다”라고 덧붙였다. 

할리 베리는 “여성들은 특정 나이에 도달하면, 더 이상 가치가 없다고 말한다. 하지만 난 그 반대를 믿는다. 사회는 우리가 나이 들수록 보석처럼 여겨야 한다”라고 말하며 인터뷰에서 자신의 철학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한편, 할리 베리는 지난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나체로 발코니에서 와인을 마시고 있는 사진과 함께 “난 내가 하고 싶은 건 다 한다. 행복한 토요일”라는 글을 올렸다.  

그의 파격적인 행보에 배우 할리 베일리, 매건 굿을 포함한 수많은 팔로워들이 댓글과 ‘좋아요’를 달았다. 그러나 부정적인 반응도 적지 않았다. 일부 누리꾼들은 “손주들과 함께 해야 할 갱년기에 관심을 끌기 위해 누드를 게시하다니. 품위 있게 늙어가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예은 기자 yelight0928@naver.com / 사진= 할리 베리 소셜미디어

author-img
이예은
content@tvreport.co.kr

댓글0

300

댓글0

[해외] 랭킹 뉴스

  • 브래드 피트·톰 크루즈, 자녀들에게 버림받은 슈퍼스타 아버지들[할리웃통신]
  • 배우 곽서요, 아파트 진상女였다...충격 CCTV 나와
  • 미성년자와 바람 피운 '꽃미남' 배우, 이런 '최후' 맞았다...
  • 돈 얼마나 많으면...운동화 7000 켤레 모은 가수, 거실 보니 '헉'
  • '휴지' 없는 화장실 들어간 톱스타, 결국 '이 상태'로 나왔습니다...충격
  • '성범죄' 2번 저지른 배우 하군상...'휴대폰'에 소름 증거 있었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10년 방치된 백화점 부지에, 아파트값 하락까지…비명소리 들린다는 지역
    10년 방치된 백화점 부지에, 아파트값 하락까지…비명소리 들린다는 지역
  • 13년 전 비트코인에 전 재산 투자한 남성…지금 이렇게 산다는데
    13년 전 비트코인에 전 재산 투자한 남성…지금 이렇게 산다는데
  • ‘190억 빚 늘어나’ 임채무의 두리랜드, 장사 안되는 이유 따로 있었다
    ‘190억 빚 늘어나’ 임채무의 두리랜드, 장사 안되는 이유 따로 있었다
  • 해외여행지 추천 중국여행 자금성 중화전 보화전
    해외여행지 추천 중국여행 자금성 중화전 보화전
  • [르포] 코 찌르는 냄새가 시멘트 공장에서…’진짜 친환경’ 유럽 공장을 가보니
    [르포] 코 찌르는 냄새가 시멘트 공장에서…’진짜 친환경’ 유럽 공장을 가보니
  • ‘K-항암제’ 세계 최대 암학회 ASCO 출격… ‘렉라자’ 병용 임상 3상 발표
    ‘K-항암제’ 세계 최대 암학회 ASCO 출격… ‘렉라자’ 병용 임상 3상 발표
  • 자동차 부품사 엠알인프라오토, 만 65세로 정년 연장
    자동차 부품사 엠알인프라오토, 만 65세로 정년 연장
  • 핵심 광물 생산량 쏠림 현상 심해…”광산 지분 늘리고 민관 협력 강화해야”
    핵심 광물 생산량 쏠림 현상 심해…”광산 지분 늘리고 민관 협력 강화해야”
  • 기업대출도 ‘대마불사’…고금리發 부실 충격 ‘온도 차’
    기업대출도 ‘대마불사’…고금리發 부실 충격 ‘온도 차’
  • 하나은행 ‘신용손실’ 기업대출 나홀로 감소…성장 속 위험관리 ‘눈길’
    하나은행 ‘신용손실’ 기업대출 나홀로 감소…성장 속 위험관리 ‘눈길’
  • CJ대한통운·BYC 물류센터, 2024년 제1호 스마트물류센터 인증
    CJ대한통운·BYC 물류센터, 2024년 제1호 스마트물류센터 인증
  • [영상] 韓中, FTA 2단계 협상 재개…한일중 “동북아 평화 공동책임”
    [영상] 韓中, FTA 2단계 협상 재개…한일중 “동북아 평화 공동책임”

당신을 위한 인기글

  • 10년 방치된 백화점 부지에, 아파트값 하락까지…비명소리 들린다는 지역
    10년 방치된 백화점 부지에, 아파트값 하락까지…비명소리 들린다는 지역
  • 13년 전 비트코인에 전 재산 투자한 남성…지금 이렇게 산다는데
    13년 전 비트코인에 전 재산 투자한 남성…지금 이렇게 산다는데
  • ‘190억 빚 늘어나’ 임채무의 두리랜드, 장사 안되는 이유 따로 있었다
    ‘190억 빚 늘어나’ 임채무의 두리랜드, 장사 안되는 이유 따로 있었다
  • 해외여행지 추천 중국여행 자금성 중화전 보화전
    해외여행지 추천 중국여행 자금성 중화전 보화전
  • [르포] 코 찌르는 냄새가 시멘트 공장에서…’진짜 친환경’ 유럽 공장을 가보니
    [르포] 코 찌르는 냄새가 시멘트 공장에서…’진짜 친환경’ 유럽 공장을 가보니
  • ‘K-항암제’ 세계 최대 암학회 ASCO 출격… ‘렉라자’ 병용 임상 3상 발표
    ‘K-항암제’ 세계 최대 암학회 ASCO 출격… ‘렉라자’ 병용 임상 3상 발표
  • 자동차 부품사 엠알인프라오토, 만 65세로 정년 연장
    자동차 부품사 엠알인프라오토, 만 65세로 정년 연장
  • 핵심 광물 생산량 쏠림 현상 심해…”광산 지분 늘리고 민관 협력 강화해야”
    핵심 광물 생산량 쏠림 현상 심해…”광산 지분 늘리고 민관 협력 강화해야”
  • 기업대출도 ‘대마불사’…고금리發 부실 충격 ‘온도 차’
    기업대출도 ‘대마불사’…고금리發 부실 충격 ‘온도 차’
  • 하나은행 ‘신용손실’ 기업대출 나홀로 감소…성장 속 위험관리 ‘눈길’
    하나은행 ‘신용손실’ 기업대출 나홀로 감소…성장 속 위험관리 ‘눈길’
  • CJ대한통운·BYC 물류센터, 2024년 제1호 스마트물류센터 인증
    CJ대한통운·BYC 물류센터, 2024년 제1호 스마트물류센터 인증
  • [영상] 韓中, FTA 2단계 협상 재개…한일중 “동북아 평화 공동책임”
    [영상] 韓中, FTA 2단계 협상 재개…한일중 “동북아 평화 공동책임”

추천 뉴스

  • 1
    선우용녀, 뇌경색 증상으로 큰일 날 뻔 "김경란이 은인"('4인용식탁')

    TV 

  • 2
    故 이선균 유작 '탈출'·'행복한 나라', 7월→8월 연달아 개봉

    영화 

  • 3
    BTS, 군대서 반가운 아이돌 만났다...팬들 환호

    이슈 

  • 4
    '피도 눈물도' 하연주, 이소연에 역습 "두 배로 갚아줄 것"...쓰러진 서하준 [종합]

    TV 

  • 5
    송혜교 "연기 잘한다는 칭찬은 질리지 않아...코미디 장르 해보고파"

    이슈 

지금 뜨는 뉴스

  • 1
    '용수정' 권화운, 스캔들 배후 찾으려다 해고된 엄현경에 "알아서 뭘 할 건데?" 답답

    TV 

  • 2
    허웅 "허훈과 이상형 안 겹쳐...청순한 사람 좋고 첫 느낌 많이 본다" (솔로탈출)

    이슈 

  • 3
    '살롱2' 변우석 "혜윤 업고 튀고 싶은 순간 있었다"... 컷 사인 후에도 놓을 수 없었던 손[종합]

    엔터 

  • 4
    '과장광고 논란' 여에스더, '살길' 열렸다..

    이슈 

  • 5
    '이혼' 안재현이 게이?...직접 입장 밝혔다 '충격'

    이슈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