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마블 기대작 ‘데드풀3’ R등급인데…벌써 인기 폭발

강성훈 조회수  

[TV리포트=강성훈 기자] 할리우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47), 휴 잭맨(55) 주연 마블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이하 ‘데드풀3’)에 뜨거운 관심이 모인다.

23일(현지 시간) 외신 포브스는 ‘데드풀3’가 예매 최고 기록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오는 7월 26일 현지 개봉 예정으로 티켓 예매가 시작됐는데 이미 ‘R등급'(Restricted) 영화 사상 최다 예매 기록을 세웠다고 덧붙였다. 

R등급은 폭력, 욕설, 성적 행위 등 강도가 강한 영화류를 말한다. 시청자가 17세 미만일 경우에는 부모나 성인 보호자 동반 요망을 요구한다.

보도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슈퍼히어로 영화는 도덕적인 이유가 아닌 흥행목적으로 R등급을 피한다. 관객을 폭넓게 유지하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마블은 R등급이 아니면 ‘데드풀3’를 만들 수 없다고 생각했고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최다 예매 기록인 것으로 보아 큰 성과를 거둘 전망이다. 

마블은 앞서 ‘토르: 러브 앤 썬더'(2022),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2022)에 이어 ‘앤트맨과 와스프: 퀀텀매니아'(2023) 세 편이 연달아 흥행 부진을 겪은 바 있다. 여기에 기대작이었던 ‘더 마블스'(2023)까지 흥행 실패로 위기에 빠진 상태다.

이 가운데 영화 ‘킹스맨’ 감독으로 유명한 매튜 본(53)은 ‘데드풀3’에 관해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지난 2월 온라인 채널 ‘BroBible’에서 “믿을 수 없는 일이다. 라이언 레이놀즈와 휴 잭맨은 마블 세계 전체를 구하려는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그는 ‘엑스맨:퍼스트 클래스'(2011)의 각본과 연출을 맡아 흥행에 성공시켜 마블 히어로와 깊은 연관이 있는 인물이다.

‘데드풀3’가 올해 유일한 마블 영화로 개봉하는 가운데 흥행에 성공해 마블이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데드풀3’는 국내에서 오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한편, 영화 ‘데드풀’ 시리즈는 강력한 힐링팩터를 지닌 슈퍼히어로 데드풀(라이언 레이놀즈 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강성훈 기자 ksh@tvreport.co.kr / 사진=영화 ‘데드풀과 울버린’ 포스터

관련기사

author-img
강성훈
content@tvreport.co.kr

댓글0

300

댓글0

[영화] 랭킹 뉴스

  • '인사이드 아웃2' 400만 돌파! '파묘' '범죄도시4'가 걸은 길 간다
  • "형보다 나은 아우".. '인사이드 아웃2' 300만 돌파... 최고 흥행작 '엘리멘탈'도 넘을까
  • '마약' 유아인 잡은 황정민, 놀라운 근황 전했다...
  • '인사이드 아웃 2', 반응 터졌다...역대급 후기 보니
  • 어제는 100만, 오늘은 200만... '인사이드 아웃2'의 미친 흥행 질주
  • 어른이들 위한 픽사의 선물... '인사이드 아웃2' 개봉 4일만 100만 관객 돌파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박세리 아빠 ‘뜨끔’할 손흥민 아빠의 ‘한 마디’…뭐라고 했길래?
    박세리 아빠 ‘뜨끔’할 손흥민 아빠의 ‘한 마디’…뭐라고 했길래?
  • ‘정용진’도 금지했던 법카 사용…’골프장 상황’은 이렇게 달라졌다
    ‘정용진’도 금지했던 법카 사용…’골프장 상황’은 이렇게 달라졌다
  • “걸그룹→SBS아나운서→스타강사로 인생이 이렇게 달라졌죠”
    “걸그룹→SBS아나운서→스타강사로 인생이 이렇게 달라졌죠”
  • “국내 일본차 다 잡는다?” 국토부, 일본차 전수 조사 착수해
    “국내 일본차 다 잡는다?” 국토부, 일본차 전수 조사 착수해
  • “아, 괜히 세웠나” 기계식 주차장, 관리 안하면 차량 전부 박살난다
    “아, 괜히 세웠나” 기계식 주차장, 관리 안하면 차량 전부 박살난다
  • “정부, 일본차 집중 공격” 결함, 조작 걸리면 가만 안놔둔다 선언
    “정부, 일본차 집중 공격” 결함, 조작 걸리면 가만 안놔둔다 선언
  • “와, 이걸 처벌 못해?” 앞으로 도로 실선 넘어가도 웃을 수 밖에
    “와, 이걸 처벌 못해?” 앞으로 도로 실선 넘어가도 웃을 수 밖에
  • “사기 엄청 당했네” 정부, 택배차 오너들 건드리면 가만 안놔둔다 선언
    “사기 엄청 당했네” 정부, 택배차 오너들 건드리면 가만 안놔둔다 선언
  • “현대차 초비상!!” 10분면 완충, 중국 초고속 가성비 배터리 나온다
    “현대차 초비상!!” 10분면 완충, 중국 초고속 가성비 배터리 나온다
  • “와, 1,994만 원?!” 아반떼 연식변경, 옵션 장난 안쳐서 마음에 든다 난리!
    “와, 1,994만 원?!” 아반떼 연식변경, 옵션 장난 안쳐서 마음에 든다 난리!
  • “인생 로망 그 자체” 부가티, 56억 하이퍼카 투르비온 공개
    “인생 로망 그 자체” 부가티, 56억 하이퍼카 투르비온 공개
  • “그래, 이런 걸 만들라고” BMW, 초대박 컨셉카 그대로 나올지도
    “그래, 이런 걸 만들라고” BMW, 초대박 컨셉카 그대로 나올지도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박세리 아빠 ‘뜨끔’할 손흥민 아빠의 ‘한 마디’…뭐라고 했길래?
    박세리 아빠 ‘뜨끔’할 손흥민 아빠의 ‘한 마디’…뭐라고 했길래?
  • ‘정용진’도 금지했던 법카 사용…’골프장 상황’은 이렇게 달라졌다
    ‘정용진’도 금지했던 법카 사용…’골프장 상황’은 이렇게 달라졌다
  • “걸그룹→SBS아나운서→스타강사로 인생이 이렇게 달라졌죠”
    “걸그룹→SBS아나운서→스타강사로 인생이 이렇게 달라졌죠”
  • “국내 일본차 다 잡는다?” 국토부, 일본차 전수 조사 착수해
    “국내 일본차 다 잡는다?” 국토부, 일본차 전수 조사 착수해
  • “아, 괜히 세웠나” 기계식 주차장, 관리 안하면 차량 전부 박살난다
    “아, 괜히 세웠나” 기계식 주차장, 관리 안하면 차량 전부 박살난다
  • “정부, 일본차 집중 공격” 결함, 조작 걸리면 가만 안놔둔다 선언
    “정부, 일본차 집중 공격” 결함, 조작 걸리면 가만 안놔둔다 선언
  • “와, 이걸 처벌 못해?” 앞으로 도로 실선 넘어가도 웃을 수 밖에
    “와, 이걸 처벌 못해?” 앞으로 도로 실선 넘어가도 웃을 수 밖에
  • “사기 엄청 당했네” 정부, 택배차 오너들 건드리면 가만 안놔둔다 선언
    “사기 엄청 당했네” 정부, 택배차 오너들 건드리면 가만 안놔둔다 선언
  • “현대차 초비상!!” 10분면 완충, 중국 초고속 가성비 배터리 나온다
    “현대차 초비상!!” 10분면 완충, 중국 초고속 가성비 배터리 나온다
  • “와, 1,994만 원?!” 아반떼 연식변경, 옵션 장난 안쳐서 마음에 든다 난리!
    “와, 1,994만 원?!” 아반떼 연식변경, 옵션 장난 안쳐서 마음에 든다 난리!
  • “인생 로망 그 자체” 부가티, 56억 하이퍼카 투르비온 공개
    “인생 로망 그 자체” 부가티, 56억 하이퍼카 투르비온 공개
  • “그래, 이런 걸 만들라고” BMW, 초대박 컨셉카 그대로 나올지도
    “그래, 이런 걸 만들라고” BMW, 초대박 컨셉카 그대로 나올지도

추천 뉴스

  • 1
    '트와일라잇' 로버트 패틴슨, 육아 하니 "매우 늙었다" 인정

    해외 

  • 2
    50대 된 미스코리아...데뷔 때랑 똑같아 '소름' 입니다...

    종합 

  • 3
    김호중 때문에 퍼진 '음주운전 안 걸리는 꿀팁'...충격입니다

    이슈 

  • 4
    '레슬링 영웅' 정지현, '금메달' 따고 아내에 이별 통보 '충격'

    종합 

  • 5
    도로서 벌어진 급박한 상황…온주완이 '영웅'으로 불리고 있다

    종합 

지금 뜨는 뉴스

  • 1
    부모 사기 '사실무근'으로 덮으려 했던 마이크로닷...6년 만에 입 연다

    이슈 

  • 2
    김호중, 소속사서 난동...진짜 심각합니다

    이슈 

  • 3
    팬들도 등졌다...가수 넬, 24년 만에 심각한 논란

    가요 

  • 4
    '군인 비하'한 140만 유튜버, 진짜 심각한 상황 처했습니다

    이슈 

  • 5
    김호중 이어...음주운전 적발되고도 콘서트 강행한 가수 '충격'

    해외 

공유하기

0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