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장항준, 넘치는 자기애…촬영장 ‘웃음바다’ 됐다

송가은 조회수  

[TV리포트=송가은 기자] 장항준 감독이 넘치는 자기애를 뽐내며 현장을 초토화했다.

21일 방송되는 E채널 ‘설록-네 가지 시선’ 3화는 조선 성종 시대, 공식적으로 17명의 남성과 간통을 한 죄목으로 사형을 당한 ‘희대의 성 스캔들’의 주인공 ‘어우동’ 편으로 꾸려진다. 이날 방송에는 역사학자 김재원, 성 전문가 배정원, 역사 교사 이상석, 소설가 김중혁이 네 명의 히스토리텔러로 등판해 각각 전문 분야의 시선으로 어우동을 재해석한다. 또한 스페셜 게스트로 방송인 김새롬이 등장해 뜨거운 갑론을박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절세미인’, ‘섹스심볼’ 등 다양한 수식어로 불리는 어우동이 알고 보면 고위 관료의 딸이자 왕족과 혼인한 로열패밀리라는 점이 밝혀지며, ‘조선판 금수저’인 어우동이 어째서 간통스캔들 주인공이 되어 사형까지 당하게 됐는지 배경을 알아본다. 역사학자 김재원은 “어우동이 본인이 사랑한 세 명의 남성 이름을 등과 팔에 문신으로 새겼다”라며 유교 국가 조선에서 파격적이었던 어우동의 행보를 조명한다. 성 전문가 배정원은 “어우동은 상대의 몸에도 자신의 이름을 새겨 달라고 요구했다. 문신은 정복의 의미였을 수도 있다”라며 색다른 시선을 더한다.

어우동의 문신을 두고 장항준은 “만약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문신으로 새긴다면 나는 내 이름을 새기겠다”라며 못 말리는 자기애를 폭발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새롬이 “김은희 작가님 이름을 새겨야 하지 않냐”라고 묻자, 장항준은 “김은희 이름은 김은희 몸에 새기면 된다”라고 선을 그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급기야 장항준은 “딸 이름보다도 나는 그냥 장항준”이라며 대쪽 같은 자기애를 고집해 폭소를 유발한다.

‘설록-네 가지 시선’은 실록부터 야사까지, 전혀 다른 네 개의 시선으로 역사를 재해석하는 하이퀄리티 역사 털기 토크쇼다. 역사를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들이 성역도, 금기도 없이 첨예하게 부딪히며 ‘도파민 폭발 역사쇼’의 탄생이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도파민 폭발 역사 비하인드 토크쇼 ‘설록-네 가지 시선’ 3회는 21일 오후 8시 AXN, K-STAR, E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송가은 기자 sge@tvreport.co.kr / 사진= E채널 ‘설록-네 가지 시선’

관련기사

author-img
송가은
content@tvreport.co.kr

댓글0

300

댓글0

[종합] 랭킹 뉴스

  • '브릿팝 4대 천왕' 스웨이드, 8년 만에 내한 확정...20일 선예매 시작
  • '4만원'짜리 국밥 먹는 기안84, 모은 재산 보니...고개 끄덕여진다
  • 문체부, 한국저작권위원회 신임 위원 12명 위촉
  • 변호사 규덕, 양다리?...'돌싱5'서 충격 장면 나왔다
  • 버스 문에 일부러 끼어 기사에 합의금 요구...TV 나온 '유명한' 사람이었다
  • 54세 심현섭, 열애 중...상대 나이가 엄청 어리다 '충격'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대기업 취직했더니…부모님이 월 200만 원씩 용돈달랍니다”
    “대기업 취직했더니…부모님이 월 200만 원씩 용돈달랍니다”
  • “환갑 때 100만 원 달라고?”…‘귀족 노조’로 불리는 이유 있었다
    “환갑 때 100만 원 달라고?”…‘귀족 노조’로 불리는 이유 있었다
  • “에코백부터 디올백까지” 김건희 여사가 지금까지 든 가방, 모아보니…
    “에코백부터 디올백까지” 김건희 여사가 지금까지 든 가방, 모아보니…
  • “리콜 빨리 받으세요” 포르쉐, 토요타 등 부품 교환 주목
    “리콜 빨리 받으세요” 포르쉐, 토요타 등 부품 교환 주목
  • “성공하면 초대박!!” 자율주행 핵심 인프라, 쫙 깔린다
    “성공하면 초대박!!” 자율주행 핵심 인프라, 쫙 깔린다
  • “부산시 열 받았네” 앞으로 버스 기사들 인공지능으로 감시한다
    “부산시 열 받았네” 앞으로 버스 기사들 인공지능으로 감시한다
  • “아빠들 엄청 사겠네” 3천짜리 밴 기반 캠핑카, 당장 산다 난리!
    “아빠들 엄청 사겠네” 3천짜리 밴 기반 캠핑카, 당장 산다 난리!
  • “차는 좋지, 근데 잘 팔려야지” 쉐보레 밥줄 SUV, 아빠들 계약 고민
    “차는 좋지, 근데 잘 팔려야지” 쉐보레 밥줄 SUV, 아빠들 계약 고민
  • 코 고는 사람이 운전할 때 더 위험한 이유! 음주운전보다 치명적인 “이 운전”은??
    코 고는 사람이 운전할 때 더 위험한 이유! 음주운전보다 치명적인 “이 운전”은??
  • “사람 없는데 움직이는 자동차?”, 스타트업이 만든 국내 최초 무인 자동차 도로 달린다!
    “사람 없는데 움직이는 자동차?”, 스타트업이 만든 국내 최초 무인 자동차 도로 달린다!
  • “테슬라, 주식 초대박 예고” 5년 내 수십배 급등
    “테슬라, 주식 초대박 예고” 5년 내 수십배 급등
  • “와, 가성비 차에 벤츠급 옵션” 사운드, 하만카돈 탑재
    “와, 가성비 차에 벤츠급 옵션” 사운드, 하만카돈 탑재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대기업 취직했더니…부모님이 월 200만 원씩 용돈달랍니다”
    “대기업 취직했더니…부모님이 월 200만 원씩 용돈달랍니다”
  • “환갑 때 100만 원 달라고?”…‘귀족 노조’로 불리는 이유 있었다
    “환갑 때 100만 원 달라고?”…‘귀족 노조’로 불리는 이유 있었다
  • “에코백부터 디올백까지” 김건희 여사가 지금까지 든 가방, 모아보니…
    “에코백부터 디올백까지” 김건희 여사가 지금까지 든 가방, 모아보니…
  • “리콜 빨리 받으세요” 포르쉐, 토요타 등 부품 교환 주목
    “리콜 빨리 받으세요” 포르쉐, 토요타 등 부품 교환 주목
  • “성공하면 초대박!!” 자율주행 핵심 인프라, 쫙 깔린다
    “성공하면 초대박!!” 자율주행 핵심 인프라, 쫙 깔린다
  • “부산시 열 받았네” 앞으로 버스 기사들 인공지능으로 감시한다
    “부산시 열 받았네” 앞으로 버스 기사들 인공지능으로 감시한다
  • “아빠들 엄청 사겠네” 3천짜리 밴 기반 캠핑카, 당장 산다 난리!
    “아빠들 엄청 사겠네” 3천짜리 밴 기반 캠핑카, 당장 산다 난리!
  • “차는 좋지, 근데 잘 팔려야지” 쉐보레 밥줄 SUV, 아빠들 계약 고민
    “차는 좋지, 근데 잘 팔려야지” 쉐보레 밥줄 SUV, 아빠들 계약 고민
  • 코 고는 사람이 운전할 때 더 위험한 이유! 음주운전보다 치명적인 “이 운전”은??
    코 고는 사람이 운전할 때 더 위험한 이유! 음주운전보다 치명적인 “이 운전”은??
  • “사람 없는데 움직이는 자동차?”, 스타트업이 만든 국내 최초 무인 자동차 도로 달린다!
    “사람 없는데 움직이는 자동차?”, 스타트업이 만든 국내 최초 무인 자동차 도로 달린다!
  • “테슬라, 주식 초대박 예고” 5년 내 수십배 급등
    “테슬라, 주식 초대박 예고” 5년 내 수십배 급등
  • “와, 가성비 차에 벤츠급 옵션” 사운드, 하만카돈 탑재
    “와, 가성비 차에 벤츠급 옵션” 사운드, 하만카돈 탑재

추천 뉴스

  • 1
    '용수정' 흑화한 엄현경, 지수원에 복수 선언 "임주은 망칠 것"

    TV 

  • 2
    케이윌, 81년생 '황금 라인' 자랑… "월드게이? 나는 아냐" 버럭 (집대성)

    이슈 

  • 3
    "정준영이 바지 벗기고 촬영"...끔찍한 만행 또 드러났다

    이슈 

  • 4
    '미숙아 쌍둥이' 때문에 마음고생 한 윤한, 다행인 근황 전했다..

    이슈 

  • 5
    팬과 불륜 저지른 男스타, '성관계' 횟수까지 공개됐다...

    해외 

지금 뜨는 뉴스

  • 1
    송건희 "스키즈 아이엔과 닮았다는 말 많이 들어...만나보고파"

    이슈 

  • 2
    주진모, 아내 바보 됐다...'커플룩'까지 입고 다니는 충격 근황

    이슈 

  • 3
    가수 비도 감탄...강소라, 더 예뻐진 근황 전했다

    이슈 

  • 4
    '브라톱'만 입고 자유로움 만끽한 걸그룹...파격 근황

    이슈 

  • 5
    '이대 출신' 이현이, 명예 '검사'됐다...충격 근황

    이슈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