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김지민, ‘♥김준호’에게 방송 하차 권유한 이유 (‘독박투어2’)

김현서 조회수  

[TV리포트=김현서 기자] ‘독박투어2’ 김준호가 김지민을 ‘사회적 와이프’라고 언급했다.

9일 저녁 8시 20분 방송하는 채널S ‘니돈내산 독박투어2’ 10회에서는 김대희x김준호x장동민x유세윤x홍인규가 ‘독박투어’ 론칭 1주년을 맞아, 베트남 다낭으로 ‘리마인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펼쳐진다.

지난 해 ‘독박투어’ 첫 여행지로 베트남 냐짱을 다녀왔던 ‘독박즈’는 이번에는 다낭으로 떠난다. 다낭 공항에 도착한 5인방은 격세지감을 드러낸 뒤, 곧장 ‘택시비 내기’ 독박 게임을 한다. 이때 김준호는 첫 여행지에서 했던 ‘독박투어 공식 게임’인 ‘아내에게 문자 메시지 보내서 답장 받기’를 다시 한번 하자고 제안한다. 그런데 홍인규는 “형은 (김지민이) 와이프는 아니잖아?”라고 ‘팩폭’을 투척하고, 김준호는 발끈해 “사회적 와이프지!”라며 맞선다. 이에 유세윤은 “소셜 와이프네~소와!”라고 받아쳐 ‘어나더 레벨’의 케미를 보여준다.

모두가 빵 터진 가운데 장동민은 “그럼 이거 어때? ‘나, 450만 원짜리 독박 걸렸어, 어떡하지’라는 문자를 단체로 보내자”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아내의 답장에서 글자수가 가장 적은 멤버가 독박자가 되는 거다”라고 설명한다. 장동민의 의견에 동의한 ‘독박즈’는 이후 단체로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잠시 후 김준호의 ‘사회적 와이프’ 김지민에게서 가장 먼저 답신이 온다. 그런데, 김준호는 “하차해”라는 김지민의 짧고 강렬한 답신에 화들짝 놀라 깊은 한숨을 쉰다, 반면, 장동민은 “아내가 ‘내가 내줄게 걱정하지 마요. 여보, 즐겨~’라고 답장을 보냈다. 둘째 낳고 산후조리 중이라 힘들텐데”라며 감동에 젖은 눈빛을 보인다. 나머지 멤버들도 속속 답장을 받는데 과연 아내들의 현실 반응이 어떠할지, 1년 만에 베트남으로 다시 떠난 ‘독박즈’의 다낭 여행기에 관심이 쏠린다.

“나만 아니면 돼!”를 외치는 ‘개그맨 찐친’ 5인방의 ‘리마인드’ 베트남 여행 현장은 9일 저녁 8시 20분 방송하는 채널S ‘니돈내산 독박투어2’ 1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서 기자 khs@tvreport.co.kr / 사진= 채널S ‘니돈내산 독박투어2’

author-img
김현서
content@tvreport.co.kr

댓글1

300

댓글1

  • 인기받을려고 짜고하는건데 김지민이 파토내는거 아녀요

    기흭사 끼리 만든 커플인데 이제는 끊어져야지 억지로만든건 오랮 못가는법 김지민이 파토 낸 느낑

[종합] 랭킹 뉴스

  • 올해 남자는 '모지리 패션'(?)이 유행합니다...다들 놀라지 마세요
  • 평판 2·3위 변우석, 김수현...1위 누군지 보니 바로 '인정'
  • 화가 되고 조롱 받던 솔비, '넘사벽' 됐다...축하할 근황
  • 남편 직장도 따라가 기다리는 '의부증' 아내...오은영 '한마디'에 싹 고쳤다
  • "네 자식까지 배달일...XX" 배달원 모욕한 외제차 운전자...충격 블박 공개됐다
  • 신동엽, 소지섭 마음에 안 들어했다...충격 진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 캐딜락 리릭, 단일 트림 1억696만 원
    캐딜락 리릭, 단일 트림 1억696만 원
  • “아빠, 우리집은 왜 그래요”..해외여행 못 가 놀림받은 아들, 사연 전해지자 ‘공분’
    “아빠, 우리집은 왜 그래요”..해외여행 못 가 놀림받은 아들, 사연 전해지자 ‘공분’
  • 그라비티, 라그나로크X 신규 서버 ‘코코모 해변’ 오픈에 신캐 닌자 공개
    그라비티, 라그나로크X 신규 서버 ‘코코모 해변’ 오픈에 신캐 닌자 공개
  • [서울포럼] “물리적 AI로 미래 노동력 해결…韓 제조업 중심 사고방식 벗어나야”
    [서울포럼] “물리적 AI로 미래 노동력 해결…韓 제조업 중심 사고방식 벗어나야”
  • ‘5월 대학교 브랜드평판’ 2위 서울대, 3위 성균관대, 대망의 1위는 바로…
    ‘5월 대학교 브랜드평판’ 2위 서울대, 3위 성균관대, 대망의 1위는 바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 캐딜락 리릭, 단일 트림 1억696만 원
    캐딜락 리릭, 단일 트림 1억696만 원
  • “아빠, 우리집은 왜 그래요”..해외여행 못 가 놀림받은 아들, 사연 전해지자 ‘공분’
    “아빠, 우리집은 왜 그래요”..해외여행 못 가 놀림받은 아들, 사연 전해지자 ‘공분’
  • 그라비티, 라그나로크X 신규 서버 ‘코코모 해변’ 오픈에 신캐 닌자 공개
    그라비티, 라그나로크X 신규 서버 ‘코코모 해변’ 오픈에 신캐 닌자 공개
  • [서울포럼] “물리적 AI로 미래 노동력 해결…韓 제조업 중심 사고방식 벗어나야”
    [서울포럼] “물리적 AI로 미래 노동력 해결…韓 제조업 중심 사고방식 벗어나야”
  • ‘5월 대학교 브랜드평판’ 2위 서울대, 3위 성균관대, 대망의 1위는 바로…
    ‘5월 대학교 브랜드평판’ 2위 서울대, 3위 성균관대, 대망의 1위는 바로…

추천 뉴스

  • 1
    29세 젊은 女배우, 안타까운 소식...팬들 오열 중

    해외 

  • 2
    박보검, 아이유·수지의 남자 됐다...부러움 폭발

    이슈 

  • 3
    건강미로 유명했는데...소유, 많이 아프다

    이슈 

  • 4
    '혐한' 장위안, 한국 와서 '무거운 입장' 남겼다

    이슈 

  • 5
    '플레이어2' 송승헌 "6년 만에 돌아와 기뻐...시즌10까지 원한다" [종합]

    TV 

지금 뜨는 뉴스

  • 1
    '플레이어' 시즌5까지 확정됐나...이시언 "드라마계의 '범죄도시' 준비하고 있어"

    TV 

  • 2
    전국민이 아는 걸그룹 불화설...증거 사진 보니 '충격'

    이슈 

  • 3
    '갑질 논란' 강형욱, 이번엔 '불법' 걸렸다...충격 근황

    이슈 

  • 4
    송승헌 "톰 크루즈와 비교 감사...비행기에 매달리는 연기 원해" ('플레이어 2')

    TV 

  • 5
    '41세' 훈남 가수, 깜짝 결혼 소식...동화 같은 웨딩 사진

    해외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