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신의 목소리’ 박정현, 은퇴 관련 무거운 입장 전했다…

송가은 조회수  

[TV리포트=송가은 기자] 가수 박정현이 매일 음악을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고 진지하게 고백했다. 

23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되는 E채널·채널S 예능 ‘놀던언니2’ 7회에서는 ‘R&b 요정’ 박정현이 게스트로 출격해 ‘놀던언니’의 격한 환영을 받는다.

꽃들이 만개한 숲속에 ‘요정 자태’로 등장한 박정현은 “가수로서 걸어왔던 길에 공통점이 있어서, 서로 궁금한 점이 많지 않을까 기대하며 나오게 됐다”라며 출연 소감을 밝힌다. 이에 언니들은 “드디어 ‘박소이거’의 ‘박’과 ‘이’가 만났다”라며 귀한 투샷에 감격을 표한다. ‘박소이거’는 대한민국 여자 보컬리스트 ‘4대 천왕’으로 꼽히는 박정현, 소향, 이영현, 거미의 줄임말이다. 특히 이지혜는 “‘나는 가수다’의 레전드들이지 않느냐”라며 두 사람을 치켜세우고, 이영현은 “제가 (박정현과 만나서) 영광이죠”라며 겸손한 태도를 보인다.

열렬한 환영 인사 후, 박정현은 티본 스테이크와 치미추리 소스, 카우보이 캐비어, 수제 나초 등을 직접 만들어 대접하며 비장의 요리 실력을 뽐낸다.

이어진 식사 자리에서 이영현은 박정현을 향해 “음악을 그만두고 싶을 때는 없었느냐?”라고 질문한다. 박정현은 “거의 매일”이라고 의외의 답변을 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에 이영현은 “듣는 사람은 바뀌지만 나는 매일 똑같은 노래를 부르니까, 어느 순간 기계처럼 부른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라며 감춰두었던 고민을 털어놓는다. 박정현도 “음악을 너무 사랑해서 가수가 됐는데 직업이 되니까 음악을 잘 안 듣게 된다. 즐겁지 않은 건 아닌데 관계가 변했다”라고 공감한다. 급기야 박정현은 “연애하다가 결혼을 한 거지”라는 찰떡 비유를 하고, 채리나는 “의리로 사는 거지~”라며 맞장구쳐 웃음을 자아낸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두 여가수가 나눈 깊은 공감 토크는 4월 23일 오후 8시 40분 방송하는 E채널·채널S 공동 제작 예능 ‘놀던언니2’ 7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신의 목소리’라고 불리는 박정현은 90년대 후반 혜성처럼 가요계에 등장해 최고의 자리에 오른 현재까지 오랜 세월 꾸준히 활동 중이다. 그는 ‘꿈에’,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편지할께요’, ‘미아’, ‘바보’, ‘달아요’ 등 많은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송가은 기자 sge@tvreport.co.kr / 사진= E채널·채널S 예능 ‘놀던언니2’

author-img
송가은
content@tvreport.co.kr

댓글0

300

댓글0

[TV] 랭킹 뉴스

  • '사당귀' 안문숙 "결혼 약속한 남자 있었다... 종교 차이로 이별"
  • '라디오쇼' 양세찬, '109억 건물주' 양세형 소환에 "서로 재테크에 대한 생각 달라"
  • '전참시' 박위 "휴학 후 병간호해준 동생, 날 위해 전기 자극 치료도 먼저 받아봐"
  • '우리, 집' 김희선, 이혜영에 권해효 부검 거부한 이유 추궁했다[종합]
  • 아일릿 민주 "데뷔 50일 만에 큰 인기, 실감 안나고 감사해"('아는형님')
  • '세상에 이런 일이' 임성훈·박소현, 눈물로 잠시만 안녕 "최고의 파트너 만나"

당신을 위한 인기글

  • “15년 만에 사이클 돌아왔다는 AI 최대 수혜 종목 알려드립니다”
    “15년 만에 사이클 돌아왔다는 AI 최대 수혜 종목 알려드립니다”
  • “병원 떠난 전공의입니다…수입 끊겨 배달 알바 뛰고 있습니다”
    “병원 떠난 전공의입니다…수입 끊겨 배달 알바 뛰고 있습니다”
  • 치안 지킬 지구대 설치 반대한 ‘이 동네’…집값 대체 얼마길래
    치안 지킬 지구대 설치 반대한 ‘이 동네’…집값 대체 얼마길래
  • 서울구경 & 노들섬 서포터즈 발대식과 한강 홍보선
    서울구경 & 노들섬 서포터즈 발대식과 한강 홍보선
  • 내 몸을 제대로 바라보며 회복하고 싶다면…알렉산더테크닉 교육센터, 북촌요가원
    내 몸을 제대로 바라보며 회복하고 싶다면…알렉산더테크닉 교육센터, 북촌요가원
  • ‘지브리’ 출신이 만든 역대급 설정의 애니메이션
    ‘지브리’ 출신이 만든 역대급 설정의 애니메이션
  • KB證, MTS 신흥강자 등극…키움과 경쟁 심화 ‘주목’
    KB證, MTS 신흥강자 등극…키움과 경쟁 심화 ‘주목’
  • ‘지브리’ 출신이 만든 역대급 설정의 애니메이션
    ‘지브리’ 출신이 만든 역대급 설정의 애니메이션
  • 일주일 동안 몰래 촬영… 에버비앤비 숙소에서 ‘몰래카메라’ 발견한 부부
    일주일 동안 몰래 촬영… 에버비앤비 숙소에서 ‘몰래카메라’ 발견한 부부
  • “장인 손 거치면 소가죽도 종잇장처럼”…잠실에 뜬 에르메스 공방[똑똑!스마슈머]
    “장인 손 거치면 소가죽도 종잇장처럼”…잠실에 뜬 에르메스 공방[똑똑!스마슈머]
  • XR, AI…홈쇼핑에 뉴테크 접목하니 매출 쑥
    XR, AI…홈쇼핑에 뉴테크 접목하니 매출 쑥
  • 국내 경제학 교수 88%…”선제적 금리 인하 안 돼”
    국내 경제학 교수 88%…”선제적 금리 인하 안 돼”

당신을 위한 인기글

  • “15년 만에 사이클 돌아왔다는 AI 최대 수혜 종목 알려드립니다”
    “15년 만에 사이클 돌아왔다는 AI 최대 수혜 종목 알려드립니다”
  • “병원 떠난 전공의입니다…수입 끊겨 배달 알바 뛰고 있습니다”
    “병원 떠난 전공의입니다…수입 끊겨 배달 알바 뛰고 있습니다”
  • 치안 지킬 지구대 설치 반대한 ‘이 동네’…집값 대체 얼마길래
    치안 지킬 지구대 설치 반대한 ‘이 동네’…집값 대체 얼마길래
  • 서울구경 & 노들섬 서포터즈 발대식과 한강 홍보선
    서울구경 & 노들섬 서포터즈 발대식과 한강 홍보선
  • 내 몸을 제대로 바라보며 회복하고 싶다면…알렉산더테크닉 교육센터, 북촌요가원
    내 몸을 제대로 바라보며 회복하고 싶다면…알렉산더테크닉 교육센터, 북촌요가원
  • ‘지브리’ 출신이 만든 역대급 설정의 애니메이션
    ‘지브리’ 출신이 만든 역대급 설정의 애니메이션
  • KB證, MTS 신흥강자 등극…키움과 경쟁 심화 ‘주목’
    KB證, MTS 신흥강자 등극…키움과 경쟁 심화 ‘주목’
  • ‘지브리’ 출신이 만든 역대급 설정의 애니메이션
    ‘지브리’ 출신이 만든 역대급 설정의 애니메이션
  • 일주일 동안 몰래 촬영… 에버비앤비 숙소에서 ‘몰래카메라’ 발견한 부부
    일주일 동안 몰래 촬영… 에버비앤비 숙소에서 ‘몰래카메라’ 발견한 부부
  • “장인 손 거치면 소가죽도 종잇장처럼”…잠실에 뜬 에르메스 공방[똑똑!스마슈머]
    “장인 손 거치면 소가죽도 종잇장처럼”…잠실에 뜬 에르메스 공방[똑똑!스마슈머]
  • XR, AI…홈쇼핑에 뉴테크 접목하니 매출 쑥
    XR, AI…홈쇼핑에 뉴테크 접목하니 매출 쑥
  • 국내 경제학 교수 88%…”선제적 금리 인하 안 돼”
    국내 경제학 교수 88%…”선제적 금리 인하 안 돼”

추천 뉴스

  • 1
    "후크와 분쟁" 이승기, 외로운 싸움의 끝? 빅플래닛 측 "정산문제 명명백백히 밝힐 것"

    이슈 

  • 2
    '놀뭐' 샤이니 키 "故 종현까지 우정링 5개 제작, 태민이 내 아이디어 강탈"[종합]

    엔터 

  • 3
    장위안이 어쩌다... "韓 방문해 속국 시찰하는 기분 느낄 것" 혐한 발언 구설

    이슈 

  • 4
    '기묘한 이야기' 여주, 아직 스무 살인데... 존 본조비 아들과 결혼[할리웃통신]

    해외 

  • 5
    원빈 씨 어디 계세요? '태극기 휘날리며' 20주년 행사도 불참

    이슈 

지금 뜨는 뉴스

  • 1
    강형욱 논란에 선 긋던 설채현.. "과민반응 인정, 내가 경솔했다" 사과

    이슈 

  • 2
    최정훈 "내가 섹시하다고 느낄 때? 샤워 후 거울 볼 때...셀카도 찍어"

    이슈 

  • 3
    '최강야구' 이대은 고질병에 불안한 제구→몬스터즈 위기 봉착?

    종합 

  • 4
    '용감한 형사들3' 회식 후 실종된 여성…이름 들었단 이유로 살해 '공분'

    종합 

  • 5
    '파묘' 정윤하, 암 투병 고백 "수술 후 1년 만 재발 판정"

    이슈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