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중매술사’ 38세 의사 의뢰인 “첫 번째 조건은 외모…창의적 직업 가진 女원해”

정윤정 에디터 조회수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중매술사’에선 38세 의사 의뢰인이 등장한 가운데 첫 번째와 두 번째 조건으로 각각 외모와 창의적인 직업을 들었다. 

12일 KBS JOY ‘중매술사‘에선 가정의학과 의사 의뢰인이 자신의 짝을 찾기 위해 선녀들과 만남을 가졌다. 

의뢰인의 첫 번째 조건을 공개한 가운데 외모가 첫 번째 조건으로 등장했다. “의뢰인의 조건이 까다로운 편인가?”라는 신동엽의 질문에 한 중매술사는 “대부분 남자 분들이 원하는 조건이 외모여도 대놓고 말을 잘 못하신다. 남자 분들은 작은 얼굴, 날씬한 라인, 하얀 피부를 가진 여성분들을 원하시는데 까다롭다는 생각보다는 솔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중매술사는 ”남성분들 오면 1순위 조건은 외모다“라며 드물지 않고 익숙한 조건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의뢰인은 자신의 조건에 부합하는 선녀가 있냐는 질문에 “외모에 많은 것이 있겠지만 깨끗한 피부와 또렷한 이목구비를 가진 분이 있다”라며 자신의 이상형에 부합하는 선녀가 있음을 털어놨다. 

이날 의뢰인은 이제까지 출연한 의뢰인들 중에 매칭 점수 최고점인 92점을 받았다. 중매술사는 “일단 전문직이고 의사이지 않나. 중매시장에서 선호도 0순위다. 그런 점에서 플러스 점수를 많이 드렸다. 마이너스 부분은 조건이 까다롭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중매술사는 의사도 개원을 했느냐 안했느냐에 따라 중매시장에서 점수가 다르다고 짚었다. 

이어 의뢰인은 두 번째 조건으로 사업가와 예술인 등 창의적인 직업을 들었다. 의뢰인은 “직업이 성향을 반영을 한다고 생각한다. 사업가나 예술인 등이 새로운 것을 잘 받아들일 것 같고 즐겁게 일하는 자유로운 직종의 배우자가 좋다”라고 밝혔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중매술사’ 방송 캡처

관련기사

author-img
정윤정 에디터
content@tvreport.co.kr

댓글0

300

댓글0

[TV] 랭킹 뉴스

  • '女가수 기대→ 허각' 실망한 임한별… 허각 "김희재 왔으니 됐다" ('더 리슨')
  • 264m 상공 위에 시소가?… 세계서 가장 무서운 놀이기구 'X-Scream' ('선 넘는 패밀리')
  • 강별, '친자 의심' 신정윤에 이별 통보… "아빠 될 자격 없어" ('수지맞은 우리')
  • 최웅, 임신한 한보름 뒤로하고 권력 쥔 김규선 따랐다('스캔들')
  • 이승연, 양정아 생존 확인... 쌍방 패닉('용감무쌍 용수정')
  • "입덧 병 아니다"...김서라, 충격 고백했습니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배상금이 무려…” 노소영 이혼소송 이겼지만 SK에 ‘이 건물’ 뺏겼다
    “배상금이 무려…” 노소영 이혼소송 이겼지만 SK에 ‘이 건물’ 뺏겼다
  • “대놓고 사기 치는 수준”…하자 전문가 대동 금지한 건설사 어디?
    “대놓고 사기 치는 수준”…하자 전문가 대동 금지한 건설사 어디?
  • 의대 증원 소신 발언한 이국종 교수…뭐하고 지냈나 봤더니
    의대 증원 소신 발언한 이국종 교수…뭐하고 지냈나 봤더니
  • “아, 이래서 세워 놨구나” 도로에 없으면 난리나는 ‘이 시설’의 정체
    “아, 이래서 세워 놨구나” 도로에 없으면 난리나는 ‘이 시설’의 정체
  • “고속도로 신종 폭탄” 이런 차 보이면 무조건 신고하고 도망가세요!!
    “고속도로 신종 폭탄” 이런 차 보이면 무조건 신고하고 도망가세요!!
  • “정부야 그만 뜯어가” 운전자들, 지나가다 과태료 날벼락에 오열!!
    “정부야 그만 뜯어가” 운전자들, 지나가다 과태료 날벼락에 오열!!
  • “속도 무제한” 한국 고속도로, 아우토반 못 따라하는 안타까운 이유
    “속도 무제한” 한국 고속도로, 아우토반 못 따라하는 안타까운 이유
  • “과태료 폭탄에 오열!” 운전자들, 카메라 지났는데 돈 뜯기는 상황 주의!!
    “과태료 폭탄에 오열!” 운전자들, 카메라 지났는데 돈 뜯기는 상황 주의!!
  • “이제 주차비 천만원 내세요.” 농기계 방치 시 과태료 처분 최대 천만원까지!
    “이제 주차비 천만원 내세요.” 농기계 방치 시 과태료 처분 최대 천만원까지!
  • “금새록이 모는 벤츠 클라쓰” 이태원클라쓰 원작자가 만든 로드무비 개봉!!
    “금새록이 모는 벤츠 클라쓰” 이태원클라쓰 원작자가 만든 로드무비 개봉!!
  • “독일, 영국이 모두 인정!”, 현대 ‘아이오닉 5 N’, 獨·英 고성능 전기차 평가서 1위
    “독일, 영국이 모두 인정!”, 현대 ‘아이오닉 5 N’, 獨·英 고성능 전기차 평가서 1위
  • 푸틴이 김정은에게 선물한 1700억짜리 러시아의 ‘롤스로이스’???
    푸틴이 김정은에게 선물한 1700억짜리 러시아의 ‘롤스로이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배상금이 무려…” 노소영 이혼소송 이겼지만 SK에 ‘이 건물’ 뺏겼다
    “배상금이 무려…” 노소영 이혼소송 이겼지만 SK에 ‘이 건물’ 뺏겼다
  • “대놓고 사기 치는 수준”…하자 전문가 대동 금지한 건설사 어디?
    “대놓고 사기 치는 수준”…하자 전문가 대동 금지한 건설사 어디?
  • 의대 증원 소신 발언한 이국종 교수…뭐하고 지냈나 봤더니
    의대 증원 소신 발언한 이국종 교수…뭐하고 지냈나 봤더니
  • “아, 이래서 세워 놨구나” 도로에 없으면 난리나는 ‘이 시설’의 정체
    “아, 이래서 세워 놨구나” 도로에 없으면 난리나는 ‘이 시설’의 정체
  • “고속도로 신종 폭탄” 이런 차 보이면 무조건 신고하고 도망가세요!!
    “고속도로 신종 폭탄” 이런 차 보이면 무조건 신고하고 도망가세요!!
  • “정부야 그만 뜯어가” 운전자들, 지나가다 과태료 날벼락에 오열!!
    “정부야 그만 뜯어가” 운전자들, 지나가다 과태료 날벼락에 오열!!
  • “속도 무제한” 한국 고속도로, 아우토반 못 따라하는 안타까운 이유
    “속도 무제한” 한국 고속도로, 아우토반 못 따라하는 안타까운 이유
  • “과태료 폭탄에 오열!” 운전자들, 카메라 지났는데 돈 뜯기는 상황 주의!!
    “과태료 폭탄에 오열!” 운전자들, 카메라 지났는데 돈 뜯기는 상황 주의!!
  • “이제 주차비 천만원 내세요.” 농기계 방치 시 과태료 처분 최대 천만원까지!
    “이제 주차비 천만원 내세요.” 농기계 방치 시 과태료 처분 최대 천만원까지!
  • “금새록이 모는 벤츠 클라쓰” 이태원클라쓰 원작자가 만든 로드무비 개봉!!
    “금새록이 모는 벤츠 클라쓰” 이태원클라쓰 원작자가 만든 로드무비 개봉!!
  • “독일, 영국이 모두 인정!”, 현대 ‘아이오닉 5 N’, 獨·英 고성능 전기차 평가서 1위
    “독일, 영국이 모두 인정!”, 현대 ‘아이오닉 5 N’, 獨·英 고성능 전기차 평가서 1위
  • 푸틴이 김정은에게 선물한 1700억짜리 러시아의 ‘롤스로이스’???
    푸틴이 김정은에게 선물한 1700억짜리 러시아의 ‘롤스로이스’???

추천 뉴스

  • 1
    유호정, 7년 공백의 이유 “갱년기와 아이들 사춘기 겹쳐, 가벼운 마음으로 美 갔다가 정착"

    이슈 

  • 2
    현빈, 안무연습 중 발목 접질려... 파우 컴백 연기[공식]

    이슈 

  • 3
    "내 차 긁었지" 뮤지, 최진혁에 손찌검... 범인 따로 있었다 (유브이 방)

    이슈 

  • 4
    현금만 120억 있었다...방탄 제이홉, 추정 재산은...

    이슈 

  • 5
    레전드 이대호, 다시 국가대표 훈련장에...놀라운 근황

    종합 

지금 뜨는 뉴스

  • 1
    임신했는데...이지훈♥아야네, 씁쓸한 소식

    이슈 

  • 2
    "몸매 좋은 건 알았지만"...클라라, 엄청난 근황 전해졌다

    이슈 

  • 3
    음주 난동으로 체포된 가수...경찰도 갖고 놀았다 '충격'

    해외 

  • 4
    유소영, 휠체어 탄 근황 "가수 직업병 때문에 걷기 불편할 정도의 통증, 결국 수술 받아"

    이슈 

  • 5
    이성민 "노인 연기하면서 디스크 와... 일상서 이상 행동하기도" (만날텐데)

    이슈 

공유하기

0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