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유퀴즈’ 신구 “젊은이들 버릇없다고? 우리 세대도 전 세대도 그랬다”[종합]

이혜미 조회수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신구가 라떼 문화에 일침을 가하며 진정한 어른의 자세를 보였다.

5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선 신구가 게스트로 출연해 62년 연기 인생을 돌아봤다.

올해 88세로 ‘미수’를 맞은 신구는 “아직도 숨 쉬고 걸어 다니니 고맙다. 내가 견딜 수 있을 때까지는 좋아하는 걸 하자는 마음”이라며 소감을 나타냈다.

연극 ‘두 교황’과 ‘라스트 세션’으로 연달아 관객들을 만나는 신구는 “항상 긴장한다. 대사를 외우지 않으면 방법이 없다. 연극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똑같다. 최선을 다하려 한다. 연습뿐이다”라며 연기에 대한 소신을 전했다.

지난 1962년 연극배우로 연기 인생을 시작한 신구는 어느덧 데뷔 62년차를 맞은 바.

데뷔작인 ‘소’에서도 아버지를 연기했다는 신구는 “보다시피 내가 생긴 게 이렇지 않나. 그땐 미남들이 주연을 해서 난 젊은 역할을 해도 간첩 등 좀 부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웃었다.

한편 신구는 당시 수재들의 집합소로 불리는 경기고 출신. 신구는 “재밌는 게 400명이나 되는 동창 중에 딴따라는 나 하나밖에 없었다. 그땐 배우는 생각도 못했다. 돈 좀 벌어서 아버지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해야지, 하는 마음으로 상과대학에 진학했는데 두 번이나 떨어졌다. 그 뒤로 공부하기가 싫어서 군대에 갔다”고 털어놨다.

이후 서울예대의 전신인 서울 연극 아카데미에 들어가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고.

데뷔와 동시에 이순재 강부자 등 TBC 스타들과 당당하게 경쟁했던 신구는 1979년 탤런트 수입 1위를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를 구가했던 터. 2000년대에는 시트콤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를 비롯해 코믹한 이미지를 앞세운 광고로 전 연령층을 아우른 사랑을 받았다.

신구는 “시트콤을 찍고 나니 사람들이 가까워지더라. 어린 학생들도 서먹서먹해하지 않고 다가와 안기곤 했다”며 기분 좋은 변화를 전했다.

유재석에 따르면 신구는 권위적이지 않고 친근한 대선배. 후배들에게 잔소리를 하지 않는다는 신구는 “잘하고 있는데 잔소리를 왜 하나. 젊은이들이 건방지다 어쩌다 하는데 우리 세대도 그랬고 그 전 세대들도 그랬다. 요즘 젊은이들이 얼마나 잘하나. 거기에 대고 라떼 얘기를 하는 거 난 싫다”는 발언으로 어른의 자세를 보였다.

나아가 “젊은이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나?”라는 유재석의 질문에 “지금 이 순간이 중요하니까 최선을 다해 즐기고 일하라”고 답하며 박수를 받았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author-img
이혜미
content@tvreport.co.kr

댓글0

300

댓글0

[TV] 랭킹 뉴스

  • 애플녀 '플러팅' 뿌리친 4년 차 커플男... "난 내 길을 정했어" 심쿵 ('독사과')
  • 한혜진 "직업 없어도 좋아.. 집안일해주는 남자친구 원해"('연참')
  • 차태현, 유재석에 굴욕 안겼다.. "요즘 중·고등학생들, '틈만 나면' 몰라"
  • 이종혁, 결혼 후회 "엄청 싸워.. 왜 이런 여자랑 결혼했나 생각"('돌싱포맨')
  • '수지맞은 우리' 오현경·선우재덕 다정한 모습에 김희정 '충격'
  • '피도눈물도없이' 하연주, 이소연 덫에 제대로 걸렸다... 살인혐의 체포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 “와. 정말 외계인이 있는건가?!”..미국서 내놓은 괴물급 트럭, 신박한 스펙에 ‘깜짝’
    “와. 정말 외계인이 있는건가?!”..미국서 내놓은 괴물급 트럭, 신박한 스펙에 ‘깜짝’
  • 이거 한 잔이면 식물이 2주 동안 물 없이 살 수 있다고?
    이거 한 잔이면 식물이 2주 동안 물 없이 살 수 있다고?
  • “북한과 전쟁 난 줄 알았다” 화들짝… 한밤중에 발송된 위급재난문자
    “북한과 전쟁 난 줄 알았다” 화들짝… 한밤중에 발송된 위급재난문자
  • 잘사는 줄 알았는데…유상철 묘 찾은 히딩크가 꺼낸 말, 모두를 울렸다
    잘사는 줄 알았는데…유상철 묘 찾은 히딩크가 꺼낸 말, 모두를 울렸다
  • 전 세계 수상 호텔 10곳
    전 세계 수상 호텔 10곳
  •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한화의 셋째 아들이 작정하고 만든 센터…뭐 하는 곳이나면요
  •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세 아들 사업 현장 다 찾아간 ‘한화 김승연 회장’이 유일하게 찾지 않은 곳
  •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직원 충성도덕분에 영업이익 25%상승…업계 최초 기업이죠”
  • “와. 정말 외계인이 있는건가?!”..미국서 내놓은 괴물급 트럭, 신박한 스펙에 ‘깜짝’
    “와. 정말 외계인이 있는건가?!”..미국서 내놓은 괴물급 트럭, 신박한 스펙에 ‘깜짝’
  • 이거 한 잔이면 식물이 2주 동안 물 없이 살 수 있다고?
    이거 한 잔이면 식물이 2주 동안 물 없이 살 수 있다고?
  • “북한과 전쟁 난 줄 알았다” 화들짝… 한밤중에 발송된 위급재난문자
    “북한과 전쟁 난 줄 알았다” 화들짝… 한밤중에 발송된 위급재난문자
  • 잘사는 줄 알았는데…유상철 묘 찾은 히딩크가 꺼낸 말, 모두를 울렸다
    잘사는 줄 알았는데…유상철 묘 찾은 히딩크가 꺼낸 말, 모두를 울렸다
  • 전 세계 수상 호텔 10곳
    전 세계 수상 호텔 10곳
  •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타카하시 토모야 토요타 GR 컴퍼니 사장
  •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금성, 살아있네” 활화산 지형 2곳 발견…”지구와 비슷”
  •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손흥민과 ‘이 선수’가 같은 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정체)
  •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현재 수색 중”

추천 뉴스

  • 1
    팔 들 때마다 '옆태' 전부 노출...아이린, 파격 근황 전했다

    이슈 

  • 2
    정찬우, 김호중과의 '깊은 관계' 싹 밝혀졌다 '충격'

    이슈 

  • 3
    또 하나의 영화계 별이 졌다...뒤늦게 전해진 비보

    해외 

  • 4
    '이민정♥'이병헌 세금 더 내야...충격 근황 전해졌다

    이슈 

  • 5
    11살 차이 배우 커플 탄생...'딥키스' 연기 아닌 실제였다

    해외 

지금 뜨는 뉴스

  • 1
    '나홀로 집에' 케빈 저택, 매물로 나왔다...'가격' 보니 사고 싶네요

    해외 

  • 2
    29세 젊은 女배우, 안타까운 소식...팬들 오열 중

    해외 

  • 3
    박보검, 아이유·수지의 남자 됐다...부러움 폭발

    이슈 

  • 4
    건강미로 유명했는데...소유, 많이 아프다

    이슈 

  • 5
    '혐한' 장위안, 한국 와서 '무거운 입장' 남겼다

    이슈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