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풍자가 군 신체검사 비화를 공개했다.

14일 MBC ‘세치혀’에선 풍자가 출연해 병무청 신체검사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이날 풍자는 “트랜스젠더는 병역법에 따라 군 면제 사유에 해당한다. 나 역시 트랜스젠더로 면제를 위한 과정을 겪었는데 내가 준비해야 할 서류는 초중고 생활기록부와 정신과 진단서였다. 임상 심리 검사를 하루 종일 해서 이 사람이 정말 여성으로 살고 싶은 사람인지를 알아보는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산부인과 진단서도 제출해야 한다. 여성 호르몬을 1년 이상 투여했는지 확인하기 위함이다. 여성 호르몬 투여 후 또 성전환 수술 후 여성의 몸인지도 확인을 한다”고 세세하게 설명했다.

나아가 “준비한 서류들을 들고 병무청에 갔을 때도 난 풀 메이크업을 한 상태였다. 그리고 신체검사와 정신과 검사를 또 한 번 받았다. 그땐 가족들과 절연을 했던 때라 ‘나를 이해하고 생각해주는 분들이 있구나’ 따뜻한 느낌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문제는 각고의 노력에도 풍자가 현역 1급 판정을 받았다는 것. 풍자는 “이 모습으로 어떻게 군대를 가지 싶더라. 그래서 병무청 직원에게 도움을 청했는데 신체검사 결과이기에 재검을 하면 면제가 될 거라 했다. 그런데 덧붙인 한 마디에 ‘군대를 가겠다’고 선언했다”고 회상했으나 ‘세치 혀’ 경쟁자인 양나래에 패하면서 흑화를 이끈 병무청 직원의 발언이 뭔지는 밝히지 못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세치 혀’ 방송화면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