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이혼한 男스타, 팬들에 마지막 인사 전했다…충격 근황

이혜미 조회수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선우은숙과 이혼 과정에서 삼혼, 사실혼 등 각종 의혹과 논란에 휩싸인 아나운서 유영재가 진행 중인 라디오에서 하차했다.

유영재는 21일 전파를 탄 경인방송 ‘유영재의 라디오쇼’를 끝으로 해당 방송에서 하차했다.

이날 오프닝에서 유영재는 “실질적으로 내 방송은 오늘로서 마무리 된다. 지난 2022년 3월 14일 첫 만남, 2024년 4월 21일 오늘을 끝으로 내 방송은 여러분들과 작별을 하게 됐다. 그동안 너무 감사했다”면서 하차 소감을 나타냈다.

2시간여의 방송을 마친 후엔 “그동안 이 프로그램을 아껴주신 여러분 고맙다. 사랑한다. 건강하시길. 유영재였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지난 2022년 배우 선우은숙과 부부의 연을 맺었으나 결혼 2년 만인 지난 5일 이혼을 발표한 유영재는 그 과정에서 삼혼, 사실혼 등 각종 논란의 유탄을 맞으면서 진행 중이던 라디오에서도 하차하게 됐다.

앞서 선우은숙은 지난 1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동치미’를 통해 “여러 가지 충격적인 일들로 인해 여러 번 쓰러지기도 했고 병원에 실려 가기도 하고 아직 회복이 안 된 상태”라며 이혼 심경을 전했다.

아울러 유영재에게 결혼 직전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나도 기사를 보고 알았다. 전혀 몰랐던 상황이라 너무 큰 충격”이라고 밝히는가하면 유영재가 재혼이 아닌 삼혼이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그렇다. 나는 세 번째 아내였다”라고 인정했다.

이 같은 선우은숙의 폭로에도 유영재는 침묵으로 일관했으나 네티즌들의 하차요구가 빗발치자 결국 자진하차를 결정했다.

마지막 생방송이었던 지난 19일 방송에서 유영재는 “할 말을 다 하면서 살 수 있나. 때와 시간, 장소를 기다려야 한다. 말을 하는 데 있어 예절도 필요하다. 그렇기에 내 개인적인 일을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나의 사생활로 부담을 주기엔 면목이 없다. 이별에도 격식이 있다. 진정성을 담아 헤어지고 싶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author-img
이혜미
content@tvreport.co.kr

댓글0

300

댓글0

[이슈] 랭킹 뉴스

  • '음주 뺑소니 혐의' 김호중, 구속영장 발부..."증거 인멸 우려"
  • 강형욱, 50분간 울분...진짜 억울했을 거 같네요
  • 혜리 대역, 진짜 눈부시게 예쁘다...모두가 '깜짝'
  • 천우희, 엄청 유명한 '한정식집' 딸이었다...
  • 돈 쓰는 것도 화끈...김희선→아이유, 동료에 '명품백' 선물한 ★들 [종합]
  • 천우희·김재중·정호연, '유명 맛집' 집안 자제였던 ★들 [종합]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정용진의 실수?”…이마트 실적회복에도 이 분야 적자 ‘심각’
    “정용진의 실수?”…이마트 실적회복에도 이 분야 적자 ‘심각’
  • LG그룹 장녀가 기부하겠다는데 ‘보류’하겠다는 LG 재단, 대체 왜?
    LG그룹 장녀가 기부하겠다는데 ‘보류’하겠다는 LG 재단, 대체 왜?
  • 엔비디아 ‘깜짝실적’ 발표…덩달아 오른다는 ‘이것’ 대체 뭐길래
    엔비디아 ‘깜짝실적’ 발표…덩달아 오른다는 ‘이것’ 대체 뭐길래
  • “이 가격표 실화?!”..시총 28조원 회사가 공개한 지능형 차량, 현기차 ‘화들짝’
    “이 가격표 실화?!”..시총 28조원 회사가 공개한 지능형 차량, 현기차 ‘화들짝’
  • ‘서울역 칼부림’ 예고한 30대 남성이 자택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역 칼부림’ 예고한 30대 남성이 자택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 ‘이곳’을 빼놓고는 태국을 논할 수 없다, 태국을 대표하는 휴양지 3곳
    ‘이곳’을 빼놓고는 태국을 논할 수 없다, 태국을 대표하는 휴양지 3곳
  • ‘나혼산’ 주현영이 밝힌 황금비율 ‘하이볼 만드는 법’ 레시피 대공개
    ‘나혼산’ 주현영이 밝힌 황금비율 ‘하이볼 만드는 법’ 레시피 대공개
  • 호주 동물원서 ‘사자 떼’ 탈출 소동… 어찌 된 일인지 살펴보니?
    호주 동물원서 ‘사자 떼’ 탈출 소동… 어찌 된 일인지 살펴보니?
  • “불면증 걱정 뚝”…수면제 없이 ‘이 소리’만 들어도 금방 잠 든다
    “불면증 걱정 뚝”…수면제 없이 ‘이 소리’만 들어도 금방 잠 든다
  • “이러다 다 죽어요”..중고차 딜러들, 또다시 ‘폭망’ 소식 들려왔다
    “이러다 다 죽어요”..중고차 딜러들, 또다시 ‘폭망’ 소식 들려왔다
  • “생명체 존재 가능성 있어”…지구와 온도 비슷한 ‘외계 금성’ 발견
    “생명체 존재 가능성 있어”…지구와 온도 비슷한 ‘외계 금성’ 발견
  • “한국이 이정도일줄 몰랐다”..몽골 간 일본인 유튜버, ‘화들짝’ 놀란 사연은?
    “한국이 이정도일줄 몰랐다”..몽골 간 일본인 유튜버, ‘화들짝’ 놀란 사연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정용진의 실수?”…이마트 실적회복에도 이 분야 적자 ‘심각’
    “정용진의 실수?”…이마트 실적회복에도 이 분야 적자 ‘심각’
  • LG그룹 장녀가 기부하겠다는데 ‘보류’하겠다는 LG 재단, 대체 왜?
    LG그룹 장녀가 기부하겠다는데 ‘보류’하겠다는 LG 재단, 대체 왜?
  • 엔비디아 ‘깜짝실적’ 발표…덩달아 오른다는 ‘이것’ 대체 뭐길래
    엔비디아 ‘깜짝실적’ 발표…덩달아 오른다는 ‘이것’ 대체 뭐길래
  • “이 가격표 실화?!”..시총 28조원 회사가 공개한 지능형 차량, 현기차 ‘화들짝’
    “이 가격표 실화?!”..시총 28조원 회사가 공개한 지능형 차량, 현기차 ‘화들짝’
  • ‘서울역 칼부림’ 예고한 30대 남성이 자택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역 칼부림’ 예고한 30대 남성이 자택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 ‘이곳’을 빼놓고는 태국을 논할 수 없다, 태국을 대표하는 휴양지 3곳
    ‘이곳’을 빼놓고는 태국을 논할 수 없다, 태국을 대표하는 휴양지 3곳
  • ‘나혼산’ 주현영이 밝힌 황금비율 ‘하이볼 만드는 법’ 레시피 대공개
    ‘나혼산’ 주현영이 밝힌 황금비율 ‘하이볼 만드는 법’ 레시피 대공개
  • 호주 동물원서 ‘사자 떼’ 탈출 소동… 어찌 된 일인지 살펴보니?
    호주 동물원서 ‘사자 떼’ 탈출 소동… 어찌 된 일인지 살펴보니?
  • “불면증 걱정 뚝”…수면제 없이 ‘이 소리’만 들어도 금방 잠 든다
    “불면증 걱정 뚝”…수면제 없이 ‘이 소리’만 들어도 금방 잠 든다
  • “이러다 다 죽어요”..중고차 딜러들, 또다시 ‘폭망’ 소식 들려왔다
    “이러다 다 죽어요”..중고차 딜러들, 또다시 ‘폭망’ 소식 들려왔다
  • “생명체 존재 가능성 있어”…지구와 온도 비슷한 ‘외계 금성’ 발견
    “생명체 존재 가능성 있어”…지구와 온도 비슷한 ‘외계 금성’ 발견
  • “한국이 이정도일줄 몰랐다”..몽골 간 일본인 유튜버, ‘화들짝’ 놀란 사연은?
    “한국이 이정도일줄 몰랐다”..몽골 간 일본인 유튜버, ‘화들짝’ 놀란 사연은?

추천 뉴스

  • 1
    "풀 악셀 밟고 부앙~!" 김호중 목격자가 전한 처참한 당시 상황

    종합 

  • 2
    톱 女배우, 음식 프로서 살아있는 '게'에 물려...매니저 '분노'

    해외 

  • 3
    우주소녀 수빈 아버지, 진짜 '대단한 사람'이었다...

    TV 

  • 4
    인기 男배우, 3년간 가족 3명 떠나 보냈다..

    해외 

  • 5
    '72세' 홍금보, 눈물나는 소식 전해져...팬들도 속상

    해외 

지금 뜨는 뉴스

  • 1
    '순간포착' 26년 만에 휴지기...박소현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 소감

    종합 

  • 2
    권은비, 연예인도 있었나?...'사귄 사람' 수 싹 공개했다

    종합 

  • 3
    연습생 기간 1달 만에 데뷔...얼굴 보니 바로 이해되네요

    종합 

  • 4
    야구 경기중 '공개 프러포즈'...유명 선수, 선배들에 엄청 혼났다

    종합 

  • 5
    '불륜 의혹' 女스타 "나랑 재혼시 가성비 좋다" 어필

    해외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