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성민주 기자] 작곡가 윤일상이 그룹 방탄소년단 리더 RM을 ‘외교의 달인’이라고 추켜세웠다.

14일 윤일상은 자신의 계정에 RM의 인터뷰 기사를 링크하고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외교를 잘하는 외교인사 중 1인”이라고 적었다. 윤일상은 “#외교의달인 #외교적언어 #RM #improudofyou #bts #leader”이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였다.

12일(현지시각) RM은 스페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지 기자의 민감할 수 있는 질문에 현명한 대답을 내놓아 주목받았다.

기자는 RM에게 “K팝 아이돌 시스템이 비인간적이냐”, “청춘과 완벽함에 대한 숭배, 과도한 노력 등이 한국의 문화적 특성이냐”, “‘K-‘라는 꼬리표가 지겹냐”라는 등 일견 무례한 질문을 내놓았다.

그러자 RM은 “서양 사람들은 잘 이해하지 못할 거다. 한국은 침략당하고, 황폐해지고, 둘로 갈라진 나라”라며 “불과 70년 전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우리는 IMF와 UN으로부터 도움을 받았다. 그런데 지금 다들 한국을 바라보고 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한국인들은 자신을 향상하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답했다.

또 RM은 “당신은 수 세기에 걸쳐 식민지를 만들어 온 프랑스나 영국과 같은 나라에 살면서 나에게는 ‘스스로 너무 부담을 많이 주고 있다. 한국에서의 삶은 너무 스트레스가 많은 것 아닌가’라고 하는 것 같다. 글쎄, 그건 맞다. 그렇지만 그건 K팝을 매력적으로 만드는 요소 중 하나”라고 대처했다.

또 RM은 “스포티파이에서는 K팝이라는 말을 지겨워할 수 있지만, 그것은 프리미엄 라벨”이라며 “우리 조상들이 쟁취하기 위해 노력한 품질 보증서”라고 답해 시선을 끌었다.

성민주 기자 smj@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3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