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분간 휘몰아칠 '킹덤:아신전', 시즌3 아닌 이유 [종합]

기사입력 2021.07.20 2:37 PM
92분간 휘몰아칠 '킹덤:아신전', 시즌3 아닌 이유 [종합]

[TV리포트=이윤희 기자] K좀비 신드롬 다시 한 번 더?. 

최고의 화제작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이 드디어 공개된다. 

'킹덤' 시즌 1·2의 제작진이 뭉쳐 아신의 정체부터 조선을 휩쓴 생사초의 기원까지 담아낸 92분간의 스페셜 에피소드가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20일 '킹덤: 아신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전지현, 박병은, 김시아, 김뢰하, 구교환과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킹덤: 아신전'은 '킹덤' 시즌2 엔딩에서 궁금증을 자아냈던 아신의 정체와 북방에서 처음 발견된 생사초에 얽힌 비밀과 기원이 그려질 예정으로, ‘킹덤’ 팬들의 높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한국적 배경과 서구적 소재의 만남이 포인트”라는 김은희 작가는 “가장 한국적인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서구적인 소재인 좀비가 나온다. 신선하고 새롭게 느낄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이러한 이색적인 조합이 ‘킹덤’의 ‘팬덤’을 가져왔다는 것. 

김은희 작가는 "과연 생사초는 어디에서 왔을까. 시즌2 엔딩을 장식해준 아신이라는 인물은 누구인가. 북방에서 무슨 일 벌어졌을까에 대한 궁금증이 해소될 수 있는 이야기“라면서 "아신의 이야기를 시즌3에 어떻게 잘 녹일 수 있을까 고민하다 이야기가 과거형이라 외전으로 빼서 보여드리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신은 정말 강하고 위험한 캐릭터이자 긴장감을 높일 수 있는 인물"이라며 "전지현은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이고 어두운 아픔을 간직한 캐릭터를 연기하는 모습이 멋있었다. 처음부터 염두해 두고 썼는데 출연을 안 해주면 어쩌나 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아신 역으로 극의 중심을 이끈 전지현은 “김은희 작가 팬”이라면서 “김은희 작가와 사석에서 킹덤의 좀비로라도 나오고 싶다고 얘기를 한 적이 있다. 작품을 선택하는데 고민할 이유가 없었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전지현은 “'킹덤' 시리즈는 좀비 장르물이라기 보다 조심스러울 수 있지만 '킹덤' 자체가 장르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대본을 보고 나서 '킹덤'의 세계관이 무한 확장될 수 있겠다는 기대가 들어 흥분됐다. 물론 워낙 히트작이라 부담이 됐고 긴장하고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번 '아신전'에는 전지현을 비롯해 새로운 인물들이 대거 등장해 또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세자 이창을 도와 생사역 괴물들로 뒤덮인 궁을 지켰던 어영대장 민치록 역의 박병은이 돌아와 보다 확장되는 이야기를 펼친다. 김뢰하는 아신의 아버지 타합 역을 맡았으며 구교환은 조선의 북쪽 경계를 위협하는 파저위의 수장 아이다간으로 활약한다. 

김성훈 감독은 "김은희 작가님은 이야기 화수분인가 싶을 정도로 더 깊어지고 풍부해졌다. 짧은 시간에 완벽하게 글을 완성했다“면서 ”전편이 킹덤 세계관을 창조한 주춧돌 역할이었다면 '킹덤: 아신전'은 그 이상을 가기 위한 디딤돌“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킹덤:아신전'은 2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