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최웅, 한채영에 모욕 당하고 다시 한보름 품으로 “좋은 남편 될 것” (스캔들) [종합]

하수나 조회수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스캔들’ 한채영이 최웅과의 첫 만남에서 속물근성을 드러내며 갈등을 빚었다.  

24일 KBS2TV 일일드라마 ‘스캔들’에선 문정인(한채영 분)이 서진호(최웅 분)와 첫 대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서진호는 백설아(한보름 분)를 위해 프러포즈를 하려던 날 정인 엔터의 기획 본부장인 민주련(김규선 분)을 선택했던 바. 

백설아는 홀로 집에 돌아와야 했고 배우로서의 성공을 원하는 서진호는 민주련과 함께 밤을 보냈다. 민주련은 서진호에게 옷을 사 입히고 투자라고 강조했다. 민주련은 “미안한데 오빤 현재 내게 물건이고 상품이다. 그리고 이 바닥에서 살아남고 싶으면 쓸데없는 자존심부터 버려라. 그건 나중에 유명해지면 얼마든지 부릴 수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련은 문정인과의 미팅 날짜를 잡았다며 “지금 정인엔터 새로 계약할 신인 찾느라 눈에 불을 켜고 있다. 나는 서진호 씨라는 물건을 들고 갈 거고 그게 잘되면 서진호 씨는 최고의 기회를 잡는거다”라고 설득했다.  

문정인은 민주련이 데려온 서진호를 처음 보고 자신의 과거 속 사랑하던 남자와 완벽하게 닮은 모습에 잠시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문정인은 “서진호 예명이냐. 부모님 뭐하시냐. 혹시 아버지 성함이 누구냐. 제가 알던 분과 많이 닮았다”라고 둘러댔다. 

이어 문정인은 “부모님 경제적인 뒷받침 가능한가? 난 돈 없는 사람이랑 일하는 게 재미없는데”라고 속물근성을 드러냈고 서진호는 “연기자도 돈이 있어야 합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문정인은 “저렴한 것은 질색이다. 보나마나 그 옷 주련이가 데려가 사 입혔을 거고 정인엔터 대표가 엄마란 소리에 대단한 기대를 가지고 왔겠지”라고 비아냥거렸다. 

서진호는 “다 맞는 말씀이시다. 하지만 진짜 저렴한 사람은 대표님이다. 돈으로 사람을 평가시는 거 보니까”라고 분노했고 문정인은 “맞다. 난 돈으로 평가한다. 돈이 사람을 만드니까. 명품? 결국 돈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자신이 입은 옷을 보내주겠다는 서진호의 반응에 문정인은 “돈이 없으면 인내심이라도 있어야 하는데 그것조차 없고…그냥 가지라. 알량한 자존심이 밥 먹여 주나?”라고 말했다. 이어 서진호가 나간 뒤에 정인은 “서진호…쟤 뭐야? 어떻게 정우진과 똑같이 생겼지?“라며 자신이 학창시절 사랑했던 남자와의 추억을 떠올리는 모습을 보였다. 

문정인의 말에 큰 상처를 받은 서진호는 집에 돌아와 서러움에 오열했고 설아는 그런 서진호를 안고 위로해주며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설아는 진호가 프러포즈 날 바람맞힌 이유에 대해 아무 것도 묻지 않았고 서진호를 향한 순애보 사랑을 드러냈다. 

결혼을 앞둔 서진호는 설아에게 “나 진짜 좋은 남편 되겠다”라고 고백했고 설아의 뱃속 아가에게도 좋은 아빠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설아는 자신과 결혼을 앞둔 진호를 꽉 끌어안고 행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예고편에선 결혼을 앞둔 설아와 진호에게 위기가 닥치는 모습이 예고되며 앞으로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스캔들’ 방송 캡처

author-img
하수나
content@tvreport.co.kr

댓글0

300

댓글0

[엔터] 랭킹 뉴스

  • 노민우의 스킨십 철학 "친동생과 뽀뽀, 반한 연예인에게도 바로 입맞춤"('미우새')[종합]
  • 장나라, 남편 지승현♥비서 한재이 불륜 알고 있었다... 중요한 건 증거확보('굿파트너')[종합]
  • 택시를 탔는데 기사가 유재석일 때.. "이제 좀 쉬어요" 국민MC도 당황한 시민조언('놀뭐')[종합]
  • 박보검 "박명수가 잘 챙겨줘...웃어서 내는 NG 가장 많다" ('라디오쇼') [종합]
  • 남지현, 씁쓸한 첫 승소→장나라 남편 지승현 외도 목격 '충격엔딩' ('굿파트너')[종합]
  • 한보름, 연적 김규선과 살벌 신경전 "최웅, 작품 끝날 때까지 내 거" ('스캔들')[종합]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 “보너스만 3천만 원?” 역대급 성과 현대차, 성과금 이만큼 받습니다
    “보너스만 3천만 원?” 역대급 성과 현대차, 성과금 이만큼 받습니다
  • “또 베꼈네?” 페라리 빼닮은 샤오미 SUV 등장에 전 세계가 ‘경악’
    “또 베꼈네?” 페라리 빼닮은 샤오미 SUV 등장에 전 세계가 ‘경악’
  • 소름이 쫙 돋네.. 쏘렌토 훔쳤던 도둑들, 충격에 빠지게 만든 ‘이것’
    소름이 쫙 돋네.. 쏘렌토 훔쳤던 도둑들, 충격에 빠지게 만든 ‘이것’
  •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 “보너스만 3천만 원?” 역대급 성과 현대차, 성과금 이만큼 받습니다
    “보너스만 3천만 원?” 역대급 성과 현대차, 성과금 이만큼 받습니다
  • “또 베꼈네?” 페라리 빼닮은 샤오미 SUV 등장에 전 세계가 ‘경악’
    “또 베꼈네?” 페라리 빼닮은 샤오미 SUV 등장에 전 세계가 ‘경악’
  • 소름이 쫙 돋네.. 쏘렌토 훔쳤던 도둑들, 충격에 빠지게 만든 ‘이것’
    소름이 쫙 돋네.. 쏘렌토 훔쳤던 도둑들, 충격에 빠지게 만든 ‘이것’
  •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추천 뉴스

  • 1
    장동민, 24개월 딸 앞에서 '할매가 뿔났다' 재연... 딸은 극구 '거부' ('슈돌')

    TV 

  • 2
    유진♥기태영, 연예계 첫 '부부싸움 브이로그' 찍나? "범죄 될 것"('유진VS태영')

    이슈 

  • 3
    "미친 XX들, 형사처벌 해야"…백종원·고경표, 동물 밀수 행태에 분노 ('백패커2') [종합]

    TV 

  • 4
    박상원, '우리 필승이' 이일화 발언에 분노... 촬영장 폐쇄하고 지현우 해고 명령('순정남')

    TV 

  • 5
    "똥오줌 못 가리냐" 안정환 감독, 뉴벤져스 '역대급 졸전'에 대노 ('뭉찬3')

    TV 

지금 뜨는 뉴스

  • 1
    강한나 "고경표, 여긴 진짜 노동이라고…일손 도우려 출연" ('백패커2')

    TV 

  • 2
    가수 임영웅 넘어 배우 임영웅... 첫 영화 '인 악토버' OTT 점령

    이슈 

  • 3
    "살면서 본 적 없는 사람"…딘딘, 하차 앞둔 나인우 폭풍 칭찬 ('1박2일') [종합]

    TV 

  • 4
    지예은 "예능 러브라인은 비즈니스, 강훈과는 어떻게 될지 몰라"('런닝맨')

    TV 

  • 5
    장기용 "힘든 시절 함께한 변우석, 내가 잘 된 것처럼 기뻐"('요정식탁')[종합]

    이슈 

공유하기

0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