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혜리, 류준열·한소희 질문에…떨리는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한아름 조회수  

[TV리포트=한아름 기자] 류준열, 한소희와 함께 ‘환승 연애’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가수 겸 배우 혜리. 그가 논란 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등장했다. 공식 석상에서 혜리는 애인이었던 배우 류준열과 마찬자기로 환승 연애 논란에 대해 침묵을 선택했다.

18일, 서울 모처에서 넷플릭스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가수 겸 배우 혜리, 에스파 카리나, 배우 김도훈, 코미디언 이은지, 이용진, 가수 존박, 정종연 PD가 참석했다.

사생활 논란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등장한 혜리는 취재진의 관심을 끌었다. 한 취재원이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할 얘기가 없냐고 묻자, 혜리는 “어떤 말을 하기가 (어렵다)”라며 “딱히 드릴 말씀이 없는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그는 “‘미스터리 수사단’ 공개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한다”라며 분위기를 환기했다.

류준열은 지난달 23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논란 당시 침묵을 유지했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류준열은 “당시에도 침묵이 최선이라고 생각했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비슷한 상황에 직면한다면) 그럴 것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침묵으로 인한 모든 비판과 비난은 내가 감당해야 할 몫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혜리, 류준열, 한소희를 둘러싼 환승 연애 논란은 지난 3월 제기됐다. 

혜리와 류준열은 지난 2017년 열애를 인정하고, 지난해 11월까지 약 8년간 열애하며 ‘연예계 대표 장기 연애 커플’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류준열과 좋은 동료로 남았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혜리는 지난 3월15일 류준열과 한소희의 열애 보도에 “재밌네”라는 반응을 보이며, ‘환승 연애’ 의혹을 야기했다. 이에 한소희는 “환승연애 프로그램은 좋아하지만, 내 인생에는 없다. 저도 재밌네요”라는 글을 게시하며, 즉각 대응에 나섰다. 혜리와 한소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화두에 오를 때, 류준열은 침묵을 유지했다.

논란 사흘 후인 3월 18일 혜리는 “(결별) 과정이 짧은 기간 안에 이뤄진 게 아니다. 결별 기사(지난해 11월) 이후에 ‘더 이야기해 보자’라는 대화도 나눴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재결합 가능성을 언급한 혜리의 게시물은 많은 관심을 받았고, 류준열은 잠수 이별 및 환승 열애를 했다는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

계속되는 비판에 한소희는 지난 3월 2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더 이상의 억측은 피곤하다”라며 “전 연인과 시간을 존중하지 않고 무례하게 접근할 생각 추후도 없다. (류준열과 혜리는) 작년에 헤어진 게 맞다. 개인의 연애사를 밝히려는 목적이 아니고 환승이 아니라는 점을 밝히기 위해 작성한다”라며 두 사람의 열애 기간을 밝혔다.

한소희는 앞선 글 게시 하루 만인 지난 3월 30일 자신의 블로그에 배우 니콜 키드먼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은 배우 톰 크루즈와 이혼한 뒤 홀가분해하는 니콜 키드먼의 사진으로 대중은 류준열과 한소희의 결별을 추측했고, 소속사가 결별을 인정했다.

한아름 기자 har@tvreport.co.kr / 사진= TV리포트 DB, 혜리·한소희 소셜네트워크서비스

author-img
한아름
content@tvreport.co.kr

댓글1

300

댓글1

  • 해리가 위너....쟤들 인성부족이라. 쯧쯧

[이슈] 랭킹 뉴스

  • 세븐틴 우지 "AI로 작사 작곡? 모든 음악은 인간 창작자가 작업".. BBC 보도 부인
  • 유진♥기태영, 연예계 첫 '부부싸움 브이로그' 찍나? "범죄 될 것"('유진VS태영')
  • 가수 임영웅 넘어 배우 임영웅... 첫 영화 '인 악토버' OTT 점령
  • 장기용 "힘든 시절 함께한 변우석, 내가 잘 된 것처럼 기뻐"('요정식탁')[종합]
  • S.E.S 바다, '슈 손절설' 적극 해명 "슈 계정 언팔, 본인 뜻 따른 것"
  • 조혜련 "김영철, 내 성대모사 너무 갖다 써...15%는 날 줘야" 폭소 (김영철오리지널)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 “보너스만 3천만 원?” 역대급 성과 현대차, 성과금 이만큼 받습니다
    “보너스만 3천만 원?” 역대급 성과 현대차, 성과금 이만큼 받습니다
  • “또 베꼈네?” 페라리 빼닮은 샤오미 SUV 등장에 전 세계가 ‘경악’
    “또 베꼈네?” 페라리 빼닮은 샤오미 SUV 등장에 전 세계가 ‘경악’
  • 소름이 쫙 돋네.. 쏘렌토 훔쳤던 도둑들, 충격에 빠지게 만든 ‘이것’
    소름이 쫙 돋네.. 쏘렌토 훔쳤던 도둑들, 충격에 빠지게 만든 ‘이것’
  •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 “보너스만 3천만 원?” 역대급 성과 현대차, 성과금 이만큼 받습니다
    “보너스만 3천만 원?” 역대급 성과 현대차, 성과금 이만큼 받습니다
  • “또 베꼈네?” 페라리 빼닮은 샤오미 SUV 등장에 전 세계가 ‘경악’
    “또 베꼈네?” 페라리 빼닮은 샤오미 SUV 등장에 전 세계가 ‘경악’
  • 소름이 쫙 돋네.. 쏘렌토 훔쳤던 도둑들, 충격에 빠지게 만든 ‘이것’
    소름이 쫙 돋네.. 쏘렌토 훔쳤던 도둑들, 충격에 빠지게 만든 ‘이것’
  •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추천 뉴스

  • 1
    "생활비 더 필요" VS "내가 은행이냐"...'돈줄부부'에 오은영 "갑갑하고 슬퍼" ('결혼지옥')

    종합 

  • 2
    정선희 "박명수의 구애, 진심인지 상황극인지 헷갈려.. 두근거림도 못 느껴"('사당귀')

    TV 

  • 3
    줄리엔강♥제이제이 결혼식, '피지컬 넘사벽' 하객 총출동..."미드 보는 듯" (사랑꾼)

    종합 

  • 4
    몬스터즈 10연승 도전...문교원 VS 임상우, 불방망이 전쟁 '승자는?' ('최강야구')

    종합 

  • 5
    장광 父子, 가치돋친 대화에 갈등 고조 "참견 말라?" VS "화법 불편" (아빠나)

    종합 

지금 뜨는 뉴스

  • 1
    도전학생의 수업 중단 선언에 '영어1타' 조정식 분노 "솔루션 못 해" (티처스)

    종합 

  • 2
    이국주, 남다른 '연애 촉' 자랑 "커플 두 명이나 검거" ('탐정들의 영업비밀')

    종합 

  • 3
    이효리 "인생에서 母와 여행 꼭 가보길"...모녀 여행 전도사 등극 ('엄마, 단둘이 여행')

    종합 

  • 4
    김대호, 임원 도전자 이대호와 치열한 신경전? "안정환 선물 있어" (푹다행)

    종합 

  • 5
    김재중 "박명수 자유로움 동경...머리카락 뽑아달란 팬도 있어" ('라디오쇼')

    TV 

공유하기

1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