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혜리, 류준열·한소희 질문에…떨리는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한아름 조회수  

[TV리포트=한아름 기자] 류준열, 한소희와 함께 ‘환승 연애’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가수 겸 배우 혜리. 그가 논란 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등장했다. 공식 석상에서 혜리는 애인이었던 배우 류준열과 마찬자기로 환승 연애 논란에 대해 침묵을 선택했다.

18일, 서울 모처에서 넷플릭스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가수 겸 배우 혜리, 에스파 카리나, 배우 김도훈, 코미디언 이은지, 이용진, 가수 존박, 정종연 PD가 참석했다.

사생활 논란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등장한 혜리는 취재진의 관심을 끌었다. 한 취재원이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할 얘기가 없냐고 묻자, 혜리는 “어떤 말을 하기가 (어렵다)”라며 “딱히 드릴 말씀이 없는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그는 “‘미스터리 수사단’ 공개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한다”라며 분위기를 환기했다.

류준열은 지난달 23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논란 당시 침묵을 유지했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류준열은 “당시에도 침묵이 최선이라고 생각했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비슷한 상황에 직면한다면) 그럴 것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침묵으로 인한 모든 비판과 비난은 내가 감당해야 할 몫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혜리, 류준열, 한소희를 둘러싼 환승 연애 논란은 지난 3월 제기됐다. 

혜리와 류준열은 지난 2017년 열애를 인정하고, 지난해 11월까지 약 8년간 열애하며 ‘연예계 대표 장기 연애 커플’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류준열과 좋은 동료로 남았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혜리는 지난 3월15일 류준열과 한소희의 열애 보도에 “재밌네”라는 반응을 보이며, ‘환승 연애’ 의혹을 야기했다. 이에 한소희는 “환승연애 프로그램은 좋아하지만, 내 인생에는 없다. 저도 재밌네요”라는 글을 게시하며, 즉각 대응에 나섰다. 혜리와 한소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화두에 오를 때, 류준열은 침묵을 유지했다.

논란 사흘 후인 3월 18일 혜리는 “(결별) 과정이 짧은 기간 안에 이뤄진 게 아니다. 결별 기사(지난해 11월) 이후에 ‘더 이야기해 보자’라는 대화도 나눴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재결합 가능성을 언급한 혜리의 게시물은 많은 관심을 받았고, 류준열은 잠수 이별 및 환승 열애를 했다는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

계속되는 비판에 한소희는 지난 3월 2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더 이상의 억측은 피곤하다”라며 “전 연인과 시간을 존중하지 않고 무례하게 접근할 생각 추후도 없다. (류준열과 혜리는) 작년에 헤어진 게 맞다. 개인의 연애사를 밝히려는 목적이 아니고 환승이 아니라는 점을 밝히기 위해 작성한다”라며 두 사람의 열애 기간을 밝혔다.

한소희는 앞선 글 게시 하루 만인 지난 3월 30일 자신의 블로그에 배우 니콜 키드먼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은 배우 톰 크루즈와 이혼한 뒤 홀가분해하는 니콜 키드먼의 사진으로 대중은 류준열과 한소희의 결별을 추측했고, 소속사가 결별을 인정했다.

한아름 기자 har@tvreport.co.kr / 사진= TV리포트 DB, 혜리·한소희 소셜네트워크서비스

author-img
한아름
content@tvreport.co.kr

댓글1

300

댓글1

  • 해리가 위너....쟤들 인성부족이라. 쯧쯧

[이슈] 랭킹 뉴스

  • 오윤아 "배우 하기 전 아이비와 같이 연습...가수 포기 이유? 타고 나야" (낰낰)
  • 육성재 "옛날엔 길 가다 알아봐주시면 좋았는데 요즘은 부끄러워" (육캔두잇)
  • (여자)아이들 민니 "태국서 오디션 보고 데뷔.. 한국어 못하는데 韓 행"
  • "이효리♥" 이상순, 제주카페 폐업→서울서 일일카페 오픈 "숙제 남았다"
  • 엄정화 "트레이닝? 난 나이트 클럽 갔다…'몰라' 안무 직접" ('리아리티쇼')
  • "최진실 딸" 최준희, '자기학대' '낮은 자존감' 악플에 "나 정신 아픈 거 몰랐어?" 당당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 르노 야심작, 그랑 콜레오스.. ‘중국산 논란’에 진실 파헤쳐 보니
    르노 야심작, 그랑 콜레오스.. ‘중국산 논란’에 진실 파헤쳐 보니
  • 안 팔리면 진짜 큰일, 결국 ‘2천만 원’ 할인 시작한 포터 전기차 근황
    안 팔리면 진짜 큰일, 결국 ‘2천만 원’ 할인 시작한 포터 전기차 근황
  • 가격 인상 무려 ‘400만 원’, 신형 K8 유출된 정보에 아빠들 난리 났다
    가격 인상 무려 ‘400만 원’, 신형 K8 유출된 정보에 아빠들 난리 났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건성으로…” 69년 연기한 이순재, 진짜 무거운 입장 밝혔다
  •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팔자에 자식 없댔는데… ‘이혼 2번’ 김형자, 3년 전 ‘아들’ 생겼다
  •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실력·왜색 논란’ 후 잠잠하더니… 르세라핌, 깜짝 놀랄 소식
  •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결혼 안 했는데… 벌써 ‘임신 6개월’ 됐다는 여배우, 깜짝 근황
  •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강도 못 건너더니.. 사막서 박살 난 사이버트럭, 충격의 장면 포착
  • 르노 야심작, 그랑 콜레오스.. ‘중국산 논란’에 진실 파헤쳐 보니
    르노 야심작, 그랑 콜레오스.. ‘중국산 논란’에 진실 파헤쳐 보니
  • 안 팔리면 진짜 큰일, 결국 ‘2천만 원’ 할인 시작한 포터 전기차 근황
    안 팔리면 진짜 큰일, 결국 ‘2천만 원’ 할인 시작한 포터 전기차 근황
  • 가격 인상 무려 ‘400만 원’, 신형 K8 유출된 정보에 아빠들 난리 났다
    가격 인상 무려 ‘400만 원’, 신형 K8 유출된 정보에 아빠들 난리 났다

추천 뉴스

  • 1
    알렉 볼드윈, '촬영장 총기 사망사고' 혐의 벗었다[할리웃통신]

    해외 

  • 2
    '예비신랑' 민경훈, '아는 형님'서 결혼 티냈네.. 이수근 "이 정도로 기분 좋은 이유 뭐야?"

    TV 

  • 3
    '억만장자' 데이비드 용 "트와이스 영접 후 K-콘텐츠에 관심" ('가보자고')

    TV 

  • 4
    임수향, 고윤에 또 팔려간다→박상원, 이일화·지현우 모자관계에 극대노('미녀와 순정남')

    TV 

  • 5
    "잠깐동안의 귀환"…손석희, 11년만 MBC 복귀 '백종원 대면' ('질문들')

    TV 

지금 뜨는 뉴스

  • 1
    "이렇게 열받은 적 처음"…곽준빈, 튀니지서 티켓 사기에 분노 ('곽기사2')

    TV 

  • 2
    장혁 "T.J로 섭외? 장난전화인 줄…최악 T.J는 박나래" ('놀토')

    TV 

  • 3
    택시를 탔는데 기사가 유재석일 때.. "이제 좀 쉬어요" 국민MC도 당황한 시민조언('놀뭐')[종합]

    엔터 

  • 4
    "그중에 준호를 만나"…김지민, ♥김준호 향한 세레나데 '커플 사진 공개' ('불후') [종합]

    TV 

  • 5
    MBC·하이브 화해→뉴진스, 데뷔 첫 '음악중심' 출격.. 파격대우 받았다

    TV 

공유하기

1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