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서동주, 선제골 작렬... 박선영의 불나방, 국대패밀리에 기선제압[종합]

기사입력 2021.09.15 10:34 PM
‘골때녀’ 서동주, 선제골 작렬... 박선영의 불나방, 국대패밀리에 기선제압[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 우승컵의 주인은 누가 될까. 박선영이 이끄는 불나방과 한채아가 이끄는 국대 패밀리가 단 하나의 왕좌를 두고 격돌했다.

1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선 국대패밀리 대 불나방의 결승전이 펼쳐졌다.

치열한 공박전 속 서동주가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FC불나방이 1대0으로 기세를 잡았다.

박선영의 절묘한 크로스를 조하나가 골대로 몰고 간 가운데 서동주가 이를 골로 연결시킨 것. 그야말로 삼각편대의 합작 골에 배성재와 이수근도 감탄을 쏟아냈다.

반면 이 과정에서 통한의 ‘알까기’를 저지른 키퍼 양은지는 미안함을 표했고, 이천수의 아내 심하은은 “괜찮아”라 외치며 동료 선수들을 격려했다.

다행히 양은지는 앞선 실수를 만회하듯 에이스 박선영의 강력한 골을 막아내며 그 역할을 해냈다. 이에 양은지의 남편 이호는 안도의 웃음을 터뜨렸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송은영과 박승희가 충돌했다. 훌훌 털고 일어난 송은영과 달리 박승희는 좀처럼 몸을 일으키지 못하는 모습.

그도 그럴 게 전반전 내내 박승희는 박선영을 전담마크하고 공격에 가담하는 등 쉼 없이 플레이를 해왔다.

키퍼와 선수들의 연결미스를 수습하는 것도 박승희의 몫. 참다못한 박승희는 “공을 안 굴리면 안 되나?”라고 조심스레 제안했다.

이렇듯 체력저하에도 그라운드를 누비던 박승희는 전반 종료를 앞두고 벤치로 옮겨졌다.

그 사이 박선영은 또 한 번 강력한 킥을 날렸으나 골대를 때리는 불운을 맞았다. 이어진 조하나의 킥은 양은지의 선방에 막혔다.

이에 따라 흐름이 국대 패밀리로 넘어온 가운데 이들은 프리킥 기회를 얻으며 경기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