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 양세형, ‘양당근’으로 일냈다... 백종원 “레시피 사고파” 극찬[종합]

기사입력 2021.07.22 10:12 PM
‘맛남’ 양세형, ‘양당근’으로 일냈다... 백종원 “레시피 사고파” 극찬[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양세형이 당근 요리로 일을 냈다. 부드러운 맛이 일품인 당근소스로 백종원의 입맛을 사로잡은 것.

2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경남 당근 소비를 위한 당근 연구가 펼쳐졌다.

당근 가격의 폭락으로 당근 농가는 폐기의 아픔을 겪고 있는 중. 제주 당근과 경남 당근의 출하가 겹친 탓에 재고가 늘어 가격이 크게 떨어졌다고.

이날 백종원은 위기의 당근 농가를 위해 당근 카레 레시피를 전수했다. 간 당근을 베이스로 한 백종원 표 카레에 양세형은 “더 달고 감칠맛이 난다. 단순히 색만 변한 게 아니라 당근 맛 자체가 국물에 퍼져 있다”고 극찬했다.

최예빈은 “기존 카레보다 묵직하게 부드럽다”고, 최원영은 “카레의 진한 맛을 간 당근이 완화해준 느낌”이라고 평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최예빈과 양세형의 요리연구 대결이 펼쳐졌다. 양세형에 맞서 최예빈이 준비한 건 당근 라페.

최예빈은 “요즘 라페를 이슈처럼 드시는데 모르는 분들도 많아서 가져와봤다”며 레시피 선택의 이유를 전했다. 라페는 당근을 채 썰어 먹는 프랑스식 샐러드다.

이날 최예빈은 채 썬 당근에 설탕, 소금, 레몬즙, 홀 그레인 머스터드로 맛을 낸 당근 라페를 만들어냈다.

구운 빵과 크림치즈를 곁들인 최예빈 표 라페에 출연자들은 “라페가 맞다” “이건 최예빈만 생각할 수 있는 거다”라고 호평했다.

양세형은 당근소스를 곁들인 가래떡 요리, 일명 ‘양 당근’을 준비했다. 크림치즈로 부드러운 맛을 살린 양세형 표 당근요리에 백종원은 “웃긴다. 이거 어디서 배웠나? 네 머리에서 나올 게 아니다”라고 극찬했다. 레시피를 사겠다며 5만 원을 외치기도 했다.

최원영과 곽동연 역시 “어떻게 당근으로 이런 맛이 나오나?” “내 취향이 아닐 거라 생각했는데 너무 맛있다”며 놀라워했다.

경쟁자인 최예빈 또한 “진짜 맛있다. 이거 팔면 만날 사먹을 것 같다”고 감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슬기로운 의사생활’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