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구두’ 소이현, 최명길 회사 직원 됐다 “완벽하게 무너트릴 것”[종합]

기사입력 2021.07.22 8:33 PM
‘빨강 구두’ 소이현, 최명길 회사 직원 됐다 “완벽하게 무너트릴 것”[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소이현이 호랑이를 잡기 위해 호랑이 굴로 들어갔다. 최명길을 무너트리고자 그의 회사 직원이 된 것.

22일 방송된 KBS 2TV ‘빨강 구두’에선 숙자(반효정 분)를 통해 로라에 입성하는 진아(소이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현석(신정윤 분)이 상견례 자리에 멋대로 불참한 것도 모자라 숙자에 폭언을 쏟아낸 가운데 기석(박윤재 분)은 “너 나이가 몇이야? 그렇게 앞뒤 구분이 안 돼? 죄송하다고 말하면 넘어갈 걸 꼭 그렇게 함부로 말했어야 했어?”라며 분노했다.

이에 현석은 “언제까지 할머니가 하라는 대로 그렇게 살 건데? 형이 원하는 건 학교야. 강의하는 게 좋은 사람을 왜 식당에 앉혔냐고. 이게 다 할머니 욕심이잖아”라며 맞불을 놓았다.

“시끄러워. 다 내 잘못이야”라는 기석의 자조에도 그는 “형이 잘못한 게 뭔데. 할머니가 반대했던 결혼? 그래, 실패했어. 그렇다고 할머니 말 안 들어서 실패한 건 아니야. 누구나 결혼 실패해서 이혼할 수 있는 거잖아. 그런데 그거 가지고 형 발목 잡고 있는 거잖아”라고 소리쳤다.

기석은 복잡한 감정을 표출하면서도 “난 할머니한테 아무 불만 없어. 그러니까 너도 말 들어”라고 일축했다.

한편 희경(최명길 분)은 혁상(선우재덕 분)의 정계진출을 위해 손 의원과 접촉 중. 이에 진아는 친구 유경(하은진 분)을 통해 VIP룸에 휴대폰을 숨기고 둘의 대화를 녹음했다.

이날 유경은 도청을 들킬 뻔했던 아찔한 상황을 겪고 “나 오늘 그 여자한테 들킬 뻔했어. 이거 꼭 해야 하는 거야?”라고 물었으나 진아는 “미안해”라며 사과만 했다.

이에 유경은 “그 여자, 네 엄마지? 어릴 때 본 기억이 이제 떠올랐어”라고 거듭 물었고, 그제야 진아는 “낳았다고 다 엄마는 아니야”라며 속을 보였다. 녹음파일로 뭘 할 거냐는 질문엔 “뭐할 거 같니? 전쟁이라도 한 번 할까?”라며 웃었다.

‘그럴 수만 있다면 그러고 싶어. 그 여자를 완벽하게 무너트리고 싶어. 내 앞에서 무릎 꿇고 용서해달라고 매달리게 하고 싶어’란 진심은 애써 감췄다.

극 말미엔 숙자를 통해 희경이 운영하는 회사의 신입 사원이 된 진아의 모습이 그려지며 폭풍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빨강 구두’ 방송화면 캡처

최신 글

[T포토] 박하선 '내숭 제로 시구 포즈'

[T포토] 박하선 '내숭 제로 시구 포즈'


[T포토] 박하선 '귀 기울이는 캔디'

[T포토] 박하선 '귀 기울이는 캔디'


[T포토] 박하선 '캔디의 야구 응원'

[T포토] 박하선 '캔디의 야구 응원'


[T포토] 박하선 '하트 날리는 목동 여신'

[T포토] 박하선 '하트 날리는 목동 여신'


[T포토] 박하선 '하트 뿅뿅'

[T포토] 박하선 '하트 뿅뿅'


차예련, HB엔터와 재계약 "전폭 지원"

차예련, HB엔터와 재계약 "전폭 지원"


[T포토] 박하선 '11시엔 캔디~'

[T포토] 박하선 '11시엔 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