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 "폭행 아닌 말싸움…양측 화해" [공식]

기사입력 2021.07.20 12:10 PM
김호중 측 "폭행 아닌 말싸움…양측 화해" [공식]

[TV리포트=김명신 기자] 트로트가수 김호중이 폭행 혐의 의혹과 관련해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20일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19일 김호중은 저녁 귀가 중 오해로 인한 말싸움이 있었고, 주민들의 신고로 경찰들이 출동해 양측 모두 화해하고, 해프닝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나온 기사와는 다르게 서로 폭행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투데이코리아는 김호중이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중 자신의 주거지 건물 입구에서 유치권을 주장하는 사람들과 시비를 벌이다 이들을 폭행해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호중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으로 대중의 인지도를 높였다.

지난해 9월부터는 서울 서초구청 산하 복지시설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대체복무 중이다. 


■ 이하 생각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어제(19일) 김호중은 저녁 귀가 중 오해로 인한 말싸움이 있었고, 주민들의 신고로 경찰들이 출동해 양측 모두 화해하고, 해프닝으로 끝났습니다.

앞서 나온 기사와는 다르게 서로 폭행은 없었음을 알려드립니다.

김호중을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추측성 보도나 비방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명신 기자 sini@tvreport.co.kr /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