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영화·영화인들에 주목한 '칸 영화제'

기사입력 2021.07.19 11:17 AM
韓영화·영화인들에 주목한 '칸 영화제'

[TV리포트=전동선 기자] 한국 영화의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는 찰나였다. 

제74회 칸 영화제가 17일(현지시간) 화려한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에서 단연 돋보인 점은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과 배우들이 이 자리를 빛냈다는 점이다. 

프랑스 칸 팔레드페스티발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진행된 제74회 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가장 이목을 끈 점은 봉준호 감독의 개막 선언과 배우 이병헌과 송강호가 월드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는 것이다. 

송강호의 경우, 올해 영화제에서 전세계 영화계 스타들과 함께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다. 이병헌은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전세계 영화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무엇보다 봉준호 감독의 개막 선포는 그 의미가 남달랐다. 그는 “영화제는 잠시 멈췄지만 뤼미에르 형제의 영화에서 기차가 달린 이후 영화는 단 한 번도 멈춘 적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이번 영화제의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이번 영화제에서 한국 작품의 성과가 두드러졌다는 점 역시 한국영화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윤대원 감독의 ‘매미’가 학생 경쟁 부문인 시네파운데이션에서 2등상을 깜짝 수상했다. 비경쟁부문에서 상영된 한재림 감독의 ‘비상선언’도 호평을 받았다. 홍상수 감독의 ‘당신의 얼굴 앞에서’가 올해 처음 신설된 칸 프리미어 부문에 선보이며 영화인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전동선 기자 dsjeon@tvreport.co.kr / 사진=칸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CANAL


최신 글

[T포토] 박하선 '내숭 제로 시구 포즈'

[T포토] 박하선 '내숭 제로 시구 포즈'


[T포토] 박하선 '귀 기울이는 캔디'

[T포토] 박하선 '귀 기울이는 캔디'


[T포토] 박하선 '캔디의 야구 응원'

[T포토] 박하선 '캔디의 야구 응원'


[T포토] 박하선 '하트 날리는 목동 여신'

[T포토] 박하선 '하트 날리는 목동 여신'


[T포토] 박하선 '하트 뿅뿅'

[T포토] 박하선 '하트 뿅뿅'


차예련, HB엔터와 재계약 "전폭 지원"

차예련, HB엔터와 재계약 "전폭 지원"


[T포토] 박하선 '11시엔 캔디~'

[T포토] 박하선 '11시엔 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