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신하균 “주름도 멋이 되는 배우? 시술 쪽으로 게을러”[종합]

기사입력 2021.06.23 10:25 PM
‘유 퀴즈’ 신하균 “주름도 멋이 되는 배우? 시술 쪽으로 게을러”[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신하균이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떴다. 신하균은 눈가주름과 팔자주름마저 멋이 난다는 유재석의 평에 “시술 쪽에 게으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2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선 신하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하균은 “인터뷰하기 어려운 배우로 소문이 났는데 어떤가?”란 질문에 “일부러 그런 건 아니다. 다 내 진심이다. 생각난 대로 말했을 뿐이다”라고 답했다.

신하균은 상상 초월 위트의 소유자. 이날도 신하균은 “만약 내일 지구가 멸망한다면?”이라는 질문에 “무서울 것 같다”고, “신하균에게 ‘유 퀴즈’란?”이란 물음에 “오늘 출연한 프로”라 답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데뷔 23년차를 맞은 신하균은 ‘연기의 신’으로 통하는 배우다. ‘괴물’의 애청자였다는 유재석은 “실핏줄이 터질 것 같은 충혈 된 눈이 굉장히 인상 깊었다. 어떻게 한 건가?”라며 신하균의 열연에 놀라움을 표했다.

이에 신하균은 “특별한 방법은 없고 쭉 찍다 보면 그렇게 된다. 그런 장면은 감정이 격하다 보니까 몰입해서 연기를 하다 보면 저절로 충혈이 된다”고 밝히곤 “눈이 좀 건조한가보다. 피부도 건조해서 로션을 많이 발라야 한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하균 신’이란 평에 대해선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영어식으로 성을 뒤로 옮긴 것 같다. 세호 조, 이렇게”라고 겸손하게 답하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서울예대 출신의 신하균은 연극을 통해 연기생활을 시작한 바. 신하균은 “배우가 되겠다고 했을 때 주변인들의 반응이 어땠나?”란 질문에 “다 반대했다. 그때만 해도 배우는 외향적으로 끼도 많고 재능이 많은 사람들이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나 자신도 그렇게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에 서울예대 선배 유재석은 “내가 원래대로 졸업을 했으면 만날 수 없었을 텐데 후배인 신하균과 함께 수업을 들은 적이 있다. 그때 신하균은 진중하고 혼자 있는 걸 좋아하는 후배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신하균을 대표하는 건 배역에 일체화 된 메소드 연기. 이에 대해 신하균은 “대본에 쓰인 대로 내 역할을 했을 뿐이다. 대본을 보고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하고 역할 연구도 한다”고 말했다.

눈가의 주름과 깊게 패인 팔자주름이 유독 멋지게 느껴진다는 유재석의 평에는 “내가 시술 쪽으론 게으르다”며 익살을 떨었다.

마지막으로 신하균은 “연기란 어렵다. 작품을 만날 때마다 백지에서 시작되는 것 같다. 동료들도 계속 바뀌니까 항상 제자리인 것 같아서 작품을 시작할 때마다 두렵고 무섭다”면서도 “나는 힘들어도 된다. 시청자 분들이 좀 더 편하고 재미있고 쉽게 이야기를 볼 수 있다면 앞으로도 힘들게 일하고 싶다”는 고백으로 대가의 연기소신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