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친구에게 전재산 날린 유튜버 송대익 근황

기사입력 2021.06.21 6:51 PM
믿었던 친구에게 전재산 날린 유튜버 송대익 근황

유튜브 '송대익' 채널

자극적인 조작 콘텐츠로 논란이 일었던 유튜버 송대익이 최근 지인에게 투자사기를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송대익’ 채널에는 ‘안녕하세요 송대익입니다’ 영상이 게재됐다.

송대익은 “최근 영상을 자주 못 올렸다. 그래서 팬들이 많이 서운해하고 그런 것 같아 솔직하게 놓인 상황을 말씀드리고 양해 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되게 친한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가 가정사도 저랑 비슷하고 술 먹고 속얘기도 많이 하고 저한테 많이 의지를 하던 친구가 있었다. 그 친구가 집에만 항상 있어서 사업제안을 했었다”고 밝혔다. 

송대익은 “전적으로 그 친구한테 많이 맡기고 사업자금을 넘겼는데 그 과정에서 사고가 있었다. 제가 지금 빈털털이다. 그래서 최근에 영상을 올리지 못했던 이유가 재정상태 때문에 많이 힘들었다. 자존심이 강해서 힘든 얘기를 많이 못하는데 용기내서 얘기를 하는 거다”고 얘기했다.

친구에게 금전피해를 입어 직원 급여를 줄 수 없다는 송대익은 “편집을 못 맡긴다. 그래서 직접 편집하느라 영상이 매끄럽지 못하다. 업로드도 느릴 수 있는데 이해해주시길 바란다. 살고 있는 집도 정리를 해야 할 것 같다”는 말을 남겼다.

한편 송대익은 피자나라 치킨공주에서 주문한 음식을 배달원이 빼돌렸다는 내용의 조작 방송을 진행해 물의를 빚었다. 이후 조두순이 거주하는 곳이라며 찾아간 곳은 사실 전혀 관련 없는 곳으로 허위사실 유포와 또 한 번 자극적인 조작 콘텐츠로 재차 논란이 됐다.

이승연 기자 shandyya@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