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들의 찐현실"…베일 벗은 '새콤달콤'

기사입력 2021.05.20 1:43 PM
"청춘들의 찐현실"…베일 벗은 '새콤달콤'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영화 '새콤달콤'이 시시각각 변해가는 사랑의 맛을 담은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매번 해도 어려운 연애, 하지만 그 새콤달콤한 연애의 맛에 제대로 빠져버린 달콤한 연인 장혁과 다은, 그리고 새콤한 매력의 보영까지 세 남녀가 그리는 찐현실 로맨스 '새콤달콤'이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보도스틸은 연애 롤러코스터에 탄 세 남녀의 변해가는 사랑의 맛을 담고 있다. 달콤한 연애의 맛에 빠졌던 장혁과 다은, 하지만 장혁이 대기업 파견 근무를 가게 되면서 이들의 애정 전선에 이상기류가 흐르기 시작한다. 파견 초반, 장거리 통근에도 매일 다은에게 달려갔던 달콤했던 장혁은 계속되는 야근으로 점차 피로에 찌들어간다. 3교대 근무로 일도 사랑도 쉽지 않은 간호사 다은도 서서히 소홀해지는 장혁에게 서운한 감정만 쌓여간다.

한편, 파견 나간 대기업에서 큰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 장혁, 계약직 동기인 보영과 처음에는 첨예한 신경전을 벌였으나 점차 경쟁하고 협업하면서 서서히 가까워진다. 씁쓸하게 변해버린 다은과의 연애의 맛에 지친 그에게 톡톡 쏘는 새콤한 매력의 보영이 점점 크게 다가오기 시작한다.

'새콤달콤'은 달콤했던 연애가 점차 씁쓸하게 변하게 되는 과정과 결국 변하는 것을 알면서도 또다시 새콤함에 빠지는 연애의 여러 맛을 다룬 현실 로맨스다. '럭키'와 '힘을 내요 미스터 리'로 웃음과 감동을 다루는 데 탁월한 감각을 보여줬던 이계벽 감독이 현실보다 더 현실 같은 로맨스로 돌아왔다.

그는 “지금의 청춘들은 사랑하는 것이 너무 힘들어진 시기에 살고 있다. 캐릭터들이 맞닥뜨리는 상황이 지금의 현실과 같았으면 했다”는 말로 이 영화가 연애조차 힘들어진 청춘들의 이야기임을 밝혔다.

3교대 근무를 하는 간호사 다은, 대기업 정규직을 꿈꾸는 계약직 사원 장혁과 보영은 일과 연애, 모두를 가지고 싶지만 아무리 애써도 힘든 청춘들의 찐 현실을 보여준다. 텃세 부리는 정규직들 사이에서 고군분투하는 장혁과 보영, 그리고 3교대 근무의 스트레스와 체력 소모를 버텨가는 다은의 모습이 청춘들의 현실을 대변하며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여기에 본인의 입장에서 연애를 바라봐 발생하는 착각과 오해의 순간을 담아내고 있어 지난 연애를 뒤돌아보게 한다. 팍팍한 현실 속에 다양한 이유로 변해가는 사랑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사랑에 빠지게 되는 세 남녀의 현실 연애담은 연애의 달고 시고 쓴 맛을 아는 모든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자극한다. 사랑의 유통기한이 다 된 장혁과 다은, 그리고 둘 사이에 새롭게 등장한 보영까지 세 남녀가 선보일 이야기에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매력도 케미도 완벽한 장기용, 채수빈, 정수정 세 사람이 보여줄 시너지 역시 '새콤달콤'의 관전 포인트로 꼽히며 기대를 더하고 있다.

청춘들의 찐현실을 담고 있는 보도스틸을 공개하며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는 영화 <새콤달콤>은 오는 6월 4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