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키타카’ 허재, 子 허웅X허훈 외모자신감에 “오빠부대 원조는 나”

기사입력 2021.05.09 11:47 PM
‘티키타카’ 허재, 子 허웅X허훈 외모자신감에 “오빠부대 원조는 나”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허재의 아들 허웅 허훈 형제가 외모자신감을 고백했다.

9일 방송된 SBS ‘티키타카’에선 허재 허웅 허훈 부자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허재의 아들 허웅 허훈 형제는 농구계를 대표하는 스타들. 형 허웅은 “같이 농구를 하니까 비교를 많이 당할 것 같은데 어떤가?”란 질문에 “외모적으로도 비교가 된다”면서 “내가 듣기론 허훈은 남성 팬이 많고 난 여성 팬이 많다고 들었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이에 동생 허훈은 “형이 2년 연속 팬 투표 1위를 했다. 난 2위다. 내가 더 인기가 많고 싶은데 형한테는 안 된다. 난 2위로 밀고 간다”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형은 여자들이 좋아할 상이고 난 그냥 잘생긴 타입이다. 각자만의 매력이 있다”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허웅은 한술 더 떠 “난 아주 잘생긴 건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조화롭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허재는 “좀 낮춰서 말하라”고 조언하면서도 “원래 소녀 팬들의 원조는 나다. 내가 원톱이었다”라고 주장,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티키타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