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고 따뜻한 영화"…'기적'이 전하는 메시지 [종합]

기사입력 2021.04.26 5:43 PM
 "착하고 따뜻한 영화"…'기적'이 전하는 메시지 [종합]

[TV리포트=노민택 기자] 말이 필요 없는 실력파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착하고 따듯한 영화의 개봉 소식을 전했다.

26일 온라인 생중계로 영화 '기적'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배우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이 참석했다.

영화 '기적'은 올 수 있는 방법이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이 없는 마을에서 간이역 하나가 생기는 게 인생의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주민들의 이야기가 담긴 따듯한 내용이다.

이성민은 "이 작품은 특별하다. 첫 장부터 굉장한 호기심을 가지고 읽었다. 나도 좋아하는 따듯한 이야기라서 이 영화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박정민은 "촬영 끝난 지 6개월 정도 됐는데 왜 그렇게 이 영화가 좋은지는 모르겠지만 애정이 가고 예쁘고 착한 영화다. 많은 관객들에게 빨리 소개해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박정민과 함께 호흡을 맞춘 임윤아는 "전 작품 '지금 만나러 갑니다'도 따뜻하게 봤다. 이 '기적'의 시나리오를 봤을 때도 따듯하고 울컥하는 마음들이 느껴졌다. 다 읽고 덮자마자 이 작품은 내가 해야겠다 생각이 들 정도로 하루도 지나지 않아서 작품을 선택하는 데 확정을 내렸다"라고 말했다.

이수경은 "전작과 다른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어서 기대됐다. 단발머리 스타일도 좋지만 내가 역할에 어울릴까 고민했는데 잘 어울린다고 해서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정민은 "처음 시나리오 접하고 공감되는 부분도 많고 마음을 움직이는 부분도 많아서 너무 좋다고 했는데 그래서 고민이 많았다. 나는 하고 싶은데 보는 사람들은 내가 어울릴까라고 고민될 때 감독님을 만나서 말씀을 드렸다. 그리고 해야 되겠다고 결정했다"라고 덧붙였다.

임윤아는 "박정민이 원래 알고 있었던 사이처럼 너무 편하다. 현장에서도 편하게 해주는 모습 덕에 촬영에서도 편했다. 많이 웃으면서 촬영하고 즐거운 추억들만 가득 남았다"라며 즐거웠던 기억을 회상했다.

또한 촬영장에 놓인 옛날 물건들은 보며 박정민은 "소품을 보고 신기했다기보다는 집을 보고 놀랐다. 예전 할머니 집처럼 니스 칠된 바닥과 버튼을 누르면 양만큼 나오는 쌀통, 번호를 돌리는 동그란 전화기 등 그 시대에 쓰던 물건들이 집에 즐비했다"라고 전했다.

임윤아는 "카세트나 비디오가 너무 반가웠다. 추억이 있는 옛날 물건들이 나도 공감할 수 있는 소품들이라 좋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사투리가 유독 강하다는 말에 박정민은 "평소 알고 있던 부산이랑 대구 쪽이랑 너무 다르고 오히려 강원도 쪽 느낌도 난다. 여러 가지 자료들을 찾아보고 안동 같은 곳은 사투리 경연 대회를 한다. 우승자분을 만나서 검수도 받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투리에 대해 이야기가 나오자 임윤아는 "대본에도 영주역 얘기가 많이 나와서 마음이 친근한 느낌으로 읽었는데 어렸을 때부터 할머니 할아버지를 통해 들었던 사투리가 익숙해졌던 게 있던 것같다"라고 말했다.

이성민은 "임윤아는 '모태 사투리'였다. 굉장히 잘했다. 우리 지역 말이 평소에 관객분들이 굉장히 접하기 힘든 사투리다. 억양뿐만 아니라 쓰는 단어도 다르기 때문에 경상도 말인 듯 강원도 말인 듯 배우들이 그거 때문에 굉장히 노력을 많이 했고 임윤아가 굉장히 잘했다"라며 극찬했다.

그러면서 "경상도 출신 배우들이 많았는데 영주 사투리가 어려워 애드리브가 거의 없었다. 서울 출신 배우들은 아무 말도 못 했다. 주로 하는 말이 '아이고'였다"라고 전했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