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조합이라면"…'로스쿨', 기대작인 이유 [종합]

기사입력 2021.04.14 5:13 PM
"이 조합이라면"…'로스쿨', 기대작인 이유 [종합]

[TV리포트=김명신 기자] 믿고 보는 배우 김명민이 이번에는 로스쿨 교수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김명민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이 14일 온라인으로 제작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시청률 사냥에 돌입했다. 

이날 JTBC 로스쿨 공식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중계된 행사에는 김석윤 감독을 비롯해 김명민, 김범, 류혜영, 이정은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로스쿨'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 드라마다. 

특히 드라마 '눈이 부시게' 등을 연출한 김석윤 감독이 연출을 맡아 최고 기대작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김석윤 감독은 "로스쿨의 민낯과 그곳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라고 소개한 후 "로스쿨은 법조인이 되는 유일한 통로로 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법률 드라마와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비슷한 면도 있지만 깊이가 다르다. 한 걸음 더 들어간 깊이 있는 작품”이라면서 “법률적인 면에서 과정을 즐길 수 있으며 미스터리한 상황도 더해져 오락적인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명민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말을 하지 않아도 서로 무엇을 원하는지 알 수 있을 정도로 말이 필요 없는 배우"라면서 "이 작품은 김명민이라는 배우가 출연하냐 아니냐에 따라 달라지는 드라마였다"고 대만족을 표했다. 

김명민은 로스쿨 학생들이 모두 두려워하는 형법 교수 양종훈 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이끈다. 

그는 “‘로스쿨’은 법률 드라마지만 캠퍼스물 장르도 있다. 다만 달달한 사랑 이야기는 깊게 들어가지 않는다”면서 “보통 캠퍼스 물과 다른 점으로, 캠퍼스 내에서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다는 것이 차별점”이라고 말했다. 

김명민은 “양종훈은 어떤 트라우마를 가진 교수로, 독설 등으로 학생들의 멘탈을 붕괴시킨다”면서 “학생들 사이에서 기피대상이지만 마음을 따뜻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드라마는 학생들과 교수와 함께 사건을 해결해 나간다”면서 “대본을 보니 소재가 너무 좋았고 '감독님이 하시면 무조건 나도 한다'고 해서 함께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정은은 민법 교수 김은숙 역으로 분한다. 

이정은은 "김석윤 감독님 작품이라는 말에 대본도 보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면서 "김 감독님이 사람들에게 법에 대해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만들 것이라는 그 점이 출연에 영향을 미쳤다”라 말했다.

로스쿨 학생 강솔 역으로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류혜영 역시 “김 감독님의 작품이라서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고 밝힌 후 “감정의 폭, 성장의 폭이 큰 매력적인 인물이다. 감독님이 먼저 연락을 주셔서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로스쿨 학생 한준휘 역으로 분한 김범은 “기존 ‘매운 맛’ 연기와는 다른 인간적인 면모가 있는 플레인 요거트 같은 모습을 보여주자고 하셔서 흔쾌히 출연했다”면서 “동기들과 교감하고 인간적인 요거트 맛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연출력으로 인정받은 김석윤 감독과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로스쿨’은 이날 밤 9시 첫방송 된다.

김명신 기자 sini@tvreport.co.kr /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