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출격…"단짠+휴머니즘 드라마" [종합]

기사입력 2021.04.14 3:51 PM
'대박부동산' 출격…"단짠+휴머니즘 드라마" [종합]

[TV리포트=노민택 기자] 독특한 소재의 드라마 '대박부동산'이 안방극장에서 '대박'을 터뜨릴 수 있을까.

14일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 KBS2 드라마 '대박부동산'의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장나라, 정용화, 강말금, 강홍석 등이 참석했다.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장나라는 '대박부동산'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묻자 "새롭다. 이 이야기가 주된 캐릭터들의 이야기가 좋은 면이 많다. 에피소드 형식 으로 부동산에 의뢰하시는 분들의 이야기가 공감하실 수 있는 이야기일까 싶어서 고민 없이 빨리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정용화는 "처음 받았을 때 솔직히 처음 든 생각은 '어려울 수 있겠다'였다. 하지만 나의 인생에서 큰 도전일 수 있고 성장 계기가 되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강말금은 "코믹하기도 하고 휴머니즘도 있고 캐릭터들이 쿨한 편인데 안에는 따듯한면이 있다"라고 밝혔다.

강홍석은 "개인적으로 귀신 얘기를 좋아한다. 퇴마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내 배역이 20대 후반인데 내 인생에 마지막 20대 연기를 할 수 있겠다 싶어서 감독님께 감사하며 참여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나라는 "홍지아는 시니컬한 면이 많은 캐릭터다. 덜 친절하고 덜 배려하고 전반적으로 기존에 했던 작품들과는 다르게 새로운 느낌이다. 몸도 많이 쓰고 사람들 대하는 게 거칠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살면서 누구를 째려본 적이 없는데 이번에는 그런 역할이라 힘들었다"라며 힘든 점을 꼽았다.

정용화는 "기존에는 멋있는 캐릭터를 많이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많이 내려놓은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연기라는 느낌 보다는 '막 하자'는 느낌으로 했다. 지금까지 6을 표현했다면 12를 표현하겠다"라며 당찬 모습을 보였다.

또한 막내가 된 소감으로 "오히려 좋다. 막내라서 편하고 기댈 수 있는 사람이 많다. 내가 제일 선배였다면 사람들을 끌어줘야 될 것 같다"라며 부담감을 표현했다.

장나라는 특전사에 밀리지 않는 무술 실력을 보여줬다는 말에 "기대해도 좋다. 내가 잘한 게 아니라 액션 팀이 잘했다. 나는 많이 배우지도 않았고 몸이 재빠르지도 않다. 너무 잘 만들어줬다"라며 액션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정용화는 "액션, 빙의도 있고 멜로도 있고 브로맨스도 있다. 눈물도 많이 흘렸다. 거의 매 회 우는 것 같다. 요즘은 눈물샘이 없다. 굉장히 재밌다. 많이 성장했다는 말을 듣는 게 목표다"라고 밝혔다.

이어 강홍석은 정용화와 케미를 묻자 "호흡이 너무 잘 맞는다. 내가 '씨엔블루'인가 싶었다. 만난 지 몇 달 밖에 안 됐는데 십 년 된 것처럼 좋은 동생을 만나서 좋다"라고 전했다.

강말금은 "장나라는 좋은 사람이 아니라 멋있는 사람이다. 소소한 얘기를 나누다가도 씬을 찍을 땐 어려움이 하나도 없다. 그릇이 크기 때문이다. 옆에서 힘을 준다"라며 덧붙였다.

끝으로 정용화는 "우리는 퇴마만하는 게 아니라 슬프게 생을 마감한 사람들의 사연을 다룬다. 공포보단 따듯한이 더 메리트가있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대박부동산'은 이날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