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요한 "'자산어보' 현장 분위기 너무 좋아…차기작에 지장 있었다" [V라이브 종합]

기사입력 2021.03.31 7:50 PM
변요한 "'자산어보' 현장 분위기 너무 좋아…차기작에 지장 있었다" [V라이브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변요한이 영화 '자산어보' 홍보 요정으로 나섰다.

배우 변요한이 31일 오후 V라이브에서 '자산어보' 무비 토크를 진행했다.

영화 '자산어보'는 흑산도로 유배당한 정약전(설경구 분)이 섬 청년 창대(변요한 분)를 만나 신분과 나이를 초월한 벗의 우정을 나누며 '자산어보'를 함께 집필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조선시대의 풍물과 아름다운 자연 풍광을 흑백으로 그려 마치 한 폭의 수묵화 같은 영상미로 호평을 얻고 있다.

이날 무비 토크 전 공개된 미공개 영상에 대해 변요한은 "저도 처음 봤는데, 촬영할 때가 생각나서 눈시울이 붉혀졌다"고 말했다.

'자산어보'는 오늘(31일) 개봉과 동시에 영진위 전체 예매율 1위를 기록했다. 변요한은 "우선 감사한 마음이 가장 크고 설렌다.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배우가 좋은 메시지로 연기하면 그것보다 값진 순간이 없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관객을 만나게 된 그는 '홍보요정' 혹은 '홍보어부'로 활약하며 적극적으로 영화를 소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창대는 나와 많은 닮은 캐릭터." 

이준익 감독은 "변요한 눈빛에서 온전한 창대를 봤다"고 극찬했다. 변요한은 "창대의 10대 후반부터 30대 중반까지 연기한다. 처음에는 반항심이 많은데 그런 부분이 닮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화는 관객분들과 소통하고 공감을 해야하는 지점이다. 저와 닮은 부분이 있지만 창대라는 인물을 만들 때 '모두와 닮았다' '모두 그런 시각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기억에 남는 대사로 "선상님"을 꼽은 그는 "선상님을 제일 많이 부른다. 마지막 촬영까지 마음 속 깊이 남은 말"이라면서 "누군가의 '선생님'이라는 게 귀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창대와 선생님이라는 호칭으로 서로 끊임없이 부르는 건 필요하고 소중한 존재이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 지금도 '창대'라는 말만 들어도 가슴이 뛴다"고 밝혔다.

"촬영 현장이 좋았다."

변요한은 "다음 영화 홍보할 때 큰일 날 것 같다"고 걱정하면서도 "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잔상과 여운이 많이 남을 정도로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다음 작품에 지장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섬에서의 촬영이 이런 분위기를 깊게 만들었다고. 그는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면 섬에서 오래 체류할 일이 없잖냐. 우선 아무것도 안 하는 부분이 좋았다. 촬영 후 서로 술자리를 가졌는데 호프집에서 설경구 선배가 좋아하는 대학가요제 노래를 선곡해줬다. 노래를 들으며 창 밖을 보며 가만히 있었던 것이 놓쳤던 행복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흑백이기에 진심을 다해 연기했다."

"흑백 연기가 처음"이라는 변요한은 "어렸을 때 보기만 하던 흑백 영화에 내 모습으로 담긴다는 게 영광스럽고 낯설기도 했다. 어느 순간 '흑백에 진심이 닿게 연기를 하자'고 생각했다. 서툴더라도 거짓말을 하지 않으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준익 감독은 변요한에게 "흑백은 배우가 조금이라도 다른 생각을 하거나 거짓말을 하면 들통난다"고 조언했다고. 그는 "관객분들이 소리, 형태, 풍광 등에 집중하실 수 있 거"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자산어보' 출연을 "영광스러운 순간"이라고 표현한 변요한은 "매 작품 마다 영광스러운 순간이 있다. 사람은 시간이 지날 수록 성장을 해야하는데 그런 성장한 작품인 것 같다"고 전했다.

함꼐 출연한 설경구는 변요한에 대해 "지금까지의 필모그래피에서 가장 빛나는 작품이 될 거다. 눈이 좋은 배우"라고 극찬했다. 이에 대해 변요한은 "눈이 더 좋은 분이 그런 말을 해주시니까 엄청 감사하다. 후배로서 겸허하게 모든 걸 받아들이겠다"면서 "선배님 사랑하고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V라이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