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5주년' 슈퍼주니어, 슈퍼스타가 되기까지

기사입력 2010-11-07 14:38:35
    페이스북 트위터

슈퍼주니어- 데뷔첫사진


[TV리포트 조우영 기자] 인기그룹 슈퍼주니어가 데뷔 5주년을 맞아 지난 6일 오후 서울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팬들과 함께 축하파티를 가졌다. 


2005년 11월 6일 SBS ‘인기가요’에서 첫 무대를 선보인 슈퍼주니어는 데뷔하자마자 많은 멤버로 구성된 대형그룹으로 가요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슈퍼주니어는 다채로운 활동으로 수많은 화제를 모으며 5년 만에 한국을 넘어 아시아 슈퍼스타로 성장했다. 데뷔 5주년을 맞은 슈퍼주니어의 5년 간의 활약상을 되짚어 봤다.


슈퍼주니어


만능 엔터테이너그룹 ‘따로또같이’ 활동

 

가수는 물론 연기자, MC, DJ, 개그맨, 작곡가, 모델 등 각 분야에서 활약하는 다재다능한 멤버들로 구성된 슈퍼주니어는 데뷔 초부터 ‘따로또같이’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당시 슈퍼주니어가 선보인 ‘따로또같이’ 활동은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의구심을 받기도 했지만 지금은 보편화되어 만능 엔터테이너를 원하는 현 시대에 가장 잘 어울리는 활동 케이스로 손꼽히고 있다.


최근에도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따로또같이’ 활동을 통해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시원 희철 기범 동해 등은 연기자로, 이특 은혁 신동 등은 라디오 DJ와 각종 예능프로그램 멤버로, 규현 예성 성민 려욱 등은 뮤지컬과 OST에 활발하게 참여하며 다양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슈퍼주니어 


슈퍼주니어, 유닛 시스템 최초 도입

 

또한 슈퍼주니어는 국내 가요계에 유닛 시스템을 최초 도입한 선구자이기도 하다. ‘따로또같이’ 활동에 이어 유닛 시스템도 낯선 활동체제였지만 불과 몇 년 만에 다른 가수들도 시도할 만큼 획기적인 시스템으로 자리잡았다.  

 

뛰어난 가창력을 지닌 규현, 려욱, 예성이 주축이 된 발라드 유닛 슈퍼주니어-K.R.Y.를 시작으로 아이돌 최초로 트로트 장르를 선보인 슈퍼주니어-T, 중국어권에서 활약하며 중국 시상식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슈퍼주니어-M, 밝고 유쾌한 음악을 선보인 슈퍼주니어-Happy까지 음악 장르와 활동 무대에 따라 변신을 선보이며 다양한 음악과 매력을 인정받고 있다. 


슈퍼주니어


아시아 스타 슈퍼주니어, '슈퍼 기록' 행진

 

이처럼 데뷔 후 5년 동안 빛나는 활약을 펼친 슈퍼주니어는 이제 한국을 대표하는 인기그룹으로 아시아 전역에서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슈퍼주니어는 지난 해 정규 3집 ‘쏘리쏘리’로 25만장의 판매량을 돌파하며 골든디스크 ‘대상’을 수상했다. 2009년 음반킹에 올랐음은 물론 태국 채널V가 선정한 ‘2009 아시아 최고 인기곡’으로도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뿐만 아니라 대만 온라인 음악사이트 KKBOX 차트 총 36주 1위, ezpeer+ 차트 34주 1위 대기록 수립 등 아시아 각종 음악차트도 석권하며 아시아 전역에 ‘쏘리쏘리’ 열풍을 일으킨 바 있다.

 

또한 올해 발표한 정규 4집 ‘미인아’ 역시 최고판매량이 기대됨은 물론 대만 최대 온라인 음악사이트 KKBOX에서도 22주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일본 인기 드라마에서 한국 최고 인기그룹으로 깜짝 소개되기도 해 슈퍼주니어의 아시아 슈퍼스타다운 명성을 확인케 한다.

 

더불어 아시아 9개 도시에서 15회에 걸쳐 선사한 두 번째 아시아투어 ‘슈퍼쇼2’는 약 20만 명의 관객을 동원, 슈퍼주니어의 강력한 티켓 파워를 보여주기도 했다. 세 번째 아시아투어 ‘슈퍼쇼3’도 아시아 13개 도시에서 총 16회에 걸쳐 펼쳐지고 있는 만큼 아시아 음악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할 전망이다.


슈퍼주니어


"5년이 아닌 50주년 함께 하겠다" 각오

 

한편,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데뷔 5주년 파티를 마친 뒤 각자의 트위터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이특은 "데뷔 5주년! 벌써가 아닌 이제 겨우 5년 입니다"라며 "잊지 못할 팬미팅! 그리고 세계각지에서 전하는 축하 메시지 잘 받았어요. 앞으로 새로운 역사 써봐요.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동해 또한 "완전 아름다운 ELF(슈퍼주니어의 팬클럽) 오늘 너무너무 즐거웠습니다"라며 "앞으로도 5주년이 아닌 50주년 500주년 함께해요"라고 들뜬 마음을 전했다.


려욱 역시 "5주년 감사합니다. 슈퍼주니어가 이렇게 오기까지 도와주시고 격려해주신 많은 분들 그리고 ELF 슈주멤버들 사랑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조우영 기자 gilmong@tvreport.co.kr


'남장연기' 박민영 "압박붕대 때문에 호흡곤란"

유노윤호, 인터뷰 중 귀여운 영어발음 실수

숀리, 50일-41kg 감량 '트리플원샷' 중급편 공개

티아라 소연, 클릭비 광팬 인증 "숙소에 소파 선물"

장미인애 "누드화보집, 포토샵 보정 거절" 당당 고백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