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의 특별한 의사소통법…“트위터 하시나요?”④

기사입력 2010-05-24 08:01:4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영웅 기자] 슈퍼주니어가 트위터(온라인 140자 단문 블로그)와 사랑에 빠졌다. 라디오 부스에 앉아있는 희철, 동해와 은혁의 뽀뽀 사건에서 뮤직뱅크 1위 트로피를 들고 있는 이특의 모습까지 멤버들의 일상은 연일 온라인을 후끈 달구고 있다.


멤버들이 전하는 실시간 뉴스에 팬들은 즐겁기만 하다. 주니어들의 일거수 일투족이 궁금한 이들을 위한 확실한 팬서비스인 셈. 슈퍼주니어의 각별한 트위터 사랑, “팔로윙 고고씽!!”을 외치는 이들의 특별한 의사소통법에 대해 들어봤다.


슈퍼주니어 멤버들 중 가장 먼저 트위터를 시작한 이는 신동. 신동은 우연히 트위터란 온라인 서비스를 접하고 번역기를 돌려가는 등의 노력(?) 끝에 사용법을 익히게 됐단다. 


“제가 먼저 시작해서 멤버들에게 권유했어요. 지금은 멤버들 모두 트위터에 한창 빠져있죠. 특히 실시간으로 저희의 솔직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신동)


신동에게는 현재 10만명의 팔로워(트위터 추종자, follower)가 있다. 그중 8만명이 외국 팬일 정도로 해외에서도 인기가 뜨겁다. 이에 신동은 해외 팬들에 대한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해외 팬들이 한국어 번역기를 돌려서 메시지를 보내는데 엉뚱한 말이 전달될 때가 많아요. 예를 들어 ‘파이팅’은 ‘싸우자’로, ‘마음을 울렸다’는 ‘가슴을 만졌다’는 식으로 말이죠”(웃음)


SBS 파워FM ‘김희철의 영스트리트’의 DJ로 활약 중인 희철의 각별한 트위터 사랑도 마찬가지다. 최근 라디오 방송 틈틈이 트위터를 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미니홈피란 공간이 언젠가부터 잘못을 해명하는 자리가 되는 것이 싫었어요. 팬들과의 소통하는 공간이길 원했는데 원래의 의미가 퇴색되는 것 같아 트위터를 시작했죠. 부담없이 재미있게 활용할 수 있어 트위터가 좋아요”(희철)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트위터


hero@tvreport.co.kr

연예 '백선생' 평범한 무의 대단한 변신 '무 하나로 특급 한상'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집밥 백선생' 무 요리 레시피가 공개됐다. 1일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에서는 국민재료인 무 하나로 밥상을 채울 레시피가 공개됐다. 큰 인기를 끌었던 콩나물, 계란 편에 이은 국민 식재료 3탄으로 밥 반찬의 진수를 보여줬다. 무는 9월말부터 12월까지가 제철. 백종원은 무 하나로 한 달간 먹을 수 있는 각종 레시피를 공개했다. 먼저, 무밥 레시피는 간단하다. 일단 무 껍질을 깎는다. 감자칼로 벗기면 간단하다. 무를 얇게 썬 후 채썰기한다. 무에서 수분이 나오기 때문에 보통 밥 지을 때보다 물 양을 10% 적게 잡는 게 포인트. 표고 버섯을 넣어도 풍미를 더해 좋다. 이대로 밥솥에 넣으면 무밥 끝. 소고기 뭇국의 기본은 무 모양이다. 얼마나 오래 끓일 것인지에 따라 무 두께를 달리 한다. 오래 끓일수록 두껍게 자르면 된다. 고기 두께와 무 두께는 정비례 한다. 뭇국의 재료로 생강은 새끼손톱만큼, 얇게 썬 파, 다진 마늘, 국간장은 1/2 소주컵, 소금을 준비한다. 이후 고기를 참기름으로 먼저 볶는다. 핏물을 뺀 소고기를 참기름에 살살 볶으면 고소함이 극대화된다. 고기를 볶다가 무도 함께 볶는다. 고기와 무가 어느 정도 익으면 물을 넣는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간을 한다. 칼칼한 맛을 원하면 고춧가루를 넣으면 된다. 다음은 무생채 레시피. 파, 식초, 간마늘, 꽃소슴을 준비한다. 포인트는 간을 내는 소금 대신 앳젓을 쓰는 것. 앳젓을 쓰면 맛이 훨씬 깊어진다. 재료를 넣은 뒤 무에서 물이 나올 때쯤 빡빡 주무른다. 마무리는 깨를 뿌려주면 된다. 윤박은 "할머니가 만들어주는 것처럼 매콤하면서도 짠맛, 단맛, 신맛이 다 있더라"라고 평했고 송재림은 "정말 맛있었다. 기본만 해도 그런 맛이 나더라"라고 감탄했다. 무 하나로 한상 차린 백종원표 무 밥상. '집밥 백선생' 멤버들은 "생선이 없는데 생선 조림 맛이 난다", "정말 맛있고 쫀쫀하고 아삭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집밥 백선생' 방송 화면 캡처
연예 김상중 "'그것이알고싶다' 인기 이유? 트렌드 반영"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김상중이 '그것이 알고싶다' 인기 요인을 꼽았다. 1일 서울시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더 브릴리에에서 SBS '그것이 알고싶다' 1000회 특집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MC 김상중을 비롯해 초대 MC 문성근, 5대 MC 정진영이 참석했다.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싶다' 인기와 관련된 질문에 "문성근, 정재영 선배가 초석을 다지지 않았다면 제가 이렇게 바톤을 들고 잘 뛰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싶다'가 진화하고 있다고 말씀 드렸는데 우리 프로그램에는 나름대로 트렌드가 있다. 어느 시대에는 미스터리한 얘기, 또 어느 시대에는 정치에 관한 얘기, 사회에 관한 얘기 등 트렌드에 민감하다 보니 '그것이 알고싶다'도 적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것이 알고싶다'는 제작진뿐만 아니라 시청자와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 시청자들은 사회 강력 범죄에 관심이 있는 것 같다. 흥미 위주의 살인사건 뿐 아니라 이 시대에 알고 넘어가야 하는 걸 다루다 보니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며 "사회 범죄와 다른 주제를 반반씩 다루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1992년 3월 첫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는 1000회를 이어오면서 사회, 종교 분야 뿐 아니라 학대받은 아이들, 성적 소수자, 인권유린 피해자, 희귀 질환 환자, 미제 사건 범죄 피해자 등 다양한 이슈들을 다뤄왔다. '그것이 알고싶다' 1000회는 오는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
연예 ‘미세스캅’ 김갑수, 김희애父 살인범 아니었다 ‘미세스캅’ 김갑수, 김희애父 살인범 아니었다 [TV리포트=하수나 기자] ‘미세스캅’에선 김갑수가 김희애 아버지를 죽인 살인자가 아니란 사실이 공개됐다. 1일 SBS ‘미세스캅’10회가 방송됐다. ‘미세스 캅’은 경찰로는 백 점, 엄마로선 빵점인 형사 아줌마의 활약을 통해 대한민국 워킹맘의 위대함과 애환을 보여줄 드라마로 배우 김희애가 엄마라는 역할과 형사라는 역할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는 최영진 역을 맡았다. 이날 박동일은 강회장을 납치해 복수를 하려했다. 과거 박동일은 최영진의 아버지를 죽인 죄를 받고 감옥에 갔다가 모범수로 20년만에 풀려났다. 박동일이 딸을 살리기위해 강회장과 손을 잡았다는 사실이 드러난 상황에서 이날 방송에선 진범이 박동일이 아니란 사실이 공개됐다. 박동일은 강회장을 납치했고 이어 영진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용서를 빌 때가 됐다며 자신은 사람을 죽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진이 꼭 자신을 잡아달라며 그러면 모든 진실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그런가운데 박동일은 납치한 강회장에게 “니 죄 대신 살아주는 댓가로 내 딸 살려주겠다고 했지 않느냐”고 말했다. 최영진의 아버지를 죽인 사람은 동일이 아닌 강회장이었다는 사실이 공개된 것. 이날 방송에선 강회장의 총구에 동일이 중태에 빠진 가운데 영진이 강회장과 동일의 관계에 의문을 품고 그를 조사하기 시작하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사진=‘미세스캅’화면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