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2013' 김우빈, '런닝맨' 고정출연 욕심 "자신있습니다"기사입력 2013-02-13 17:55:08




[TV리포트=이우인 기자] KBS2 '학교 2013'에서 박흥수 역으로 주목받은 배우 김우빈(24)이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에 고정으로 출연하고 싶은 바람을 드러냈다. 



김우빈은 13일 오후 압구정동 카페베네에서 TV리포트와 가진 인터뷰에서 "예능프로그램을 정말로 좋아한다. 집에서 쉴 때, 밖에 나가려고 준비할 때 다시보기로 꼭 본다. '무한도전' '안녕하세요' '런닝맨'을 가장 좋아한다"면서 예능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안녕하세요'를 좋아하는 건 의외라고 묻자 그는 "MC인 신동엽 형과 시트콤도 같이해 친분이 있기도 하고, 시청자들의 고민 이야기는 볼 때마다 무척 재밌다. 빠지지 않고 늘 챙겨본다"면서 주먹을 불끈 쥐었다. 



어떤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으냐는 질문에는 "일단 잡힌 스케줄만 소화하면 뭐든 좋다. '런닝맨'은 고정출연을 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 파이팅이 넘치는 성격이라 프로그램 성격과도 잘 맞을 것 같다. 고정출연 하면 정말로 잘할 자신 있다"면서 자신을 적극 어필했다. 



모델 출신 김우빈은 지난 2011년 KBS2 '드라마스페셜 연작시리즈 -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통해 연기자로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KBS2 '드라마스페셜 - 큐피트 팩토리', SBS '신사의 품격', '학교 2013'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지 채 2년도 안돼 신예 스타 반열에 올랐다. 



김우빈은 "이렇게 갑자기 많은 사랑을 받게 돼 당황스럽고 걱정도 된다. 하지만 기대에 부응하도록 열심히 노력할 테니 지켜봐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김용덕 기자 zoom69@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