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다' 박유천-윤은혜, 크리스마스 데이트 포착 '슬픈 사랑 끝?'

기사입력 2012-12-26 15:36:4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MBC 수목 미니시리즈 '보고싶다' 박유천-윤은혜의 달달한 크리스마스 데이트 스틸 컷이 전격 공개됐다.



26일 공개된 스틸 컷 속, 박유천과 윤은혜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거리를 배경으로 똑같이 빨간색 목도리를 두른 채, 서로를 바라고 있다.



다소, 어리둥절한 표정의 윤은혜와는 달리, 어깨를 감싸 안고 환한 웃음 짓는 있는 박유천의 살인미소가 인상적이다. 다정한 연인의 포스가 느껴지는 이들이 펼쳐낼 로맨틱 스토리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손수, 윤은혜의 목에 목도리를 감아주는 박유천의 자상한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만드는 한편, 특유의 '박유천표' 살인미소를 통해 추운 날씨에 꽁꽁 얼어붙은 브라운관 여심(女心)을 녹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고싶다' 제작진은 "혹한의 날씨에도 불구, 박유천과 윤은혜가 '정우'와 '수연'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완벽한 감정연기로 한 폭의 그림 같은 크리스마스 데이트 장면을 만들어냈다"고 밝히며 "서로를 향한 진심을 확인했지만, 쉽게 다가설 수 없는 현실의 벽에 부딪힌 정우와 수연의 슬픈 사랑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전개될 '보고싶다' 14회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유천과 윤은혜가 펼칠 '달달' 크리스마스 데이트 이야기는 26일 밤(수) 9시 55분 방송되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보고싶다' 1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이김프로덕션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방송 '풍문' 을의 반격은 통할까? 고아성 이혼위기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슈퍼갑’ 유준상과 유호정이 ‘을’의 반격에 발끈했다.  5일 방송된 SBS ‘풍문으로 들었소’에선 로열가 슈퍼갑 한정호(유준상)와 최연희(유호정)가 한씨 집안에 비정규직으로 고용된 ‘을’들의 반격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을’들은 제대로 된 계약서 하나 없이 일하고 있는 상황에 불안해했고 신림동 출신의 과외선생 경태(허정도)를 통해 정호에게 수정됐으면 하는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그들은 출퇴근 시간 외 일하는 것에 대한 수당을 비롯해 의전때 입는 옷이 가사노동에 불편하다며 이에 대해 추가수당을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하는 것 봐서 줄수도 안줄수도 있다”는 식의 두루뭉술한 말이 아닌 문서로 계약관계를 확실하게 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정호는 콧방귀를 뀌면서도 일단 생각해보겠다고 말했고 연희는 서운하고 괘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호와 연희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집사들을 비롯한 한씨 집안의 ‘을’들은 파업을 강행했다.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채 평상복을 입고 소파에 앉아 있는 것으로 시위했다.  이에 집안일은 인상(이준)과 서봄(고아성), 이지(박소영)가 맡아야 했다. 세 사람은 집안 고용인들의 권익을 위해 그들의 요구가 합당하다고 생각했고 그들의 행동을 지지하고 있는 상황. 세 사람은 밥차리기와 아이 보기 등 온갖 집안일을 맡아하며 이들의 파업 동안 빈자리를 대신했다.  딸 이지는 서봄과 인상이 차린 아침상에 앉아 아침을 먹는 연희와 정호 앞에서 애기 똥기저귀를 싱크대에서 갈았다는 말을 흘리며 밥먹던 연희와 정호의 숟가락을 놓게 했다. 구겨진 표정을 지으며 호들갑을 떠는 연희와 정호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인상과 서봄은 일부러 보일러를 오작동시켜 집안을 온통 쩔쩔 끓게 만들기도 했다. ‘을’들의 빈자리가 더욱 잘 드러나도록 하려했던 것.  그러나 ‘을’들의 파업은 며느리 서봄에 대한 정호와 연희의 분노를 폭발시키게 만드는 계기가 됐다. 정호와 연희는 이들의 파업을 부추긴 것도, 착한 아들 인상에게 헛바람을 집어넣은 것도 서봄이라고 생각했던 것. 더구나 연희의 친구들은 나쁜 싹은 도려내야 한다며 서봄을 쫓아내야 한다고 부추겼다. 서봄을 집에 두고는 일하는 사람을 아무리 바꿔도 소용없을 거라고 속삭였다.  결국 일이 터졌다. 정호와 연희는 서봄에게 “남의 식구 없을 때 정리하자. 일단 니 집으로 돌아가.”라고 말하며 손자 진영이는 놓고 친정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을’들의 파업을 서봄 탓으로 돌리며 분노를 표출한 것.  그러나 서봄은 “혼자서는 안되겠는데요”라고 맞서며 그들의 뜻을 따르지 않겠다고 말했다. 슈퍼갑과 을의 전면전으로 갈등이 커질 조짐을 보인 것.  ‘을’의 반격에 슈퍼갑 정호와 연희가 발끈한 가운데 이혼위기에 몰린 서봄이 어떤 카드로 그들과 맞설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해외 '미리 웨딩드레스?' 장쯔이, 순백의 치파오룩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배우 장쯔이가 새하얀 치파오 드레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쯔이는 우리 시간으로 5일 오전 뉴욕에서 열린 2015 멧볼에 참가,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날 장쯔이는 중국 전통의상의 디테일을 가미한 새하얀 드레스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윗부분은 차이나 칼라에 반팔 디자인으로 치파오를 연상케 했으며, 드레스 아래는 풍성하게 늘어져 웨딩드레스의 분위기를 풍겼다. 연인 왕펑과 결혼을 앞둔 것으로 알려진 장쯔이의 흰 드레스에 팬들도 호기심 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한편 드레스를 제작한 캐롤리나 헤레나 측에 따르면 이 의상은 디자이너가 치파오에서 영감을 얻어 장쯔이를 위해 특별 제작한 레드카펫 드레스다. 캐롤리나 헤레나 측은 공식 웨이보에 장쯔이의 피팅 현장과 레드카펫에서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세계적인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대형 패션 행사인 멧볼에는 올해 궁리(공리), 장쯔이, 양쯔충(양자경), 탕웨이, 판빙빙, 니니, 리빙빙, 가오위안위안(고원원), 류자링(유가령), 리우웬, 리위춘, 천쿤, 크리스 등 중화권 스타들이 대거 참여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캐롤리나 헤레나 공식 웨이보, 장쯔이 소속사 관계자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