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영덕게 공약 "20% 넘으면 쏘겠다"

기사입력 2012-12-17 21:15:38
    페이스북 트위터




박유천이 엉뚱한 공약을 내걸었다.



박유천은 17일 오후 경기도 양주문화동산에서 열린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 기자간담회에서 시청률 20%가 넘으면 영덕게를 쏘겠다고 밝혔다.



박유천은 "드라마 끝날 때 쯤이 영덕게 철이 된다"며 "시청률이 20% 넘으면 스태프들과 영덕게 알이 꽉 찬 것으로 먹고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유천은 "이건 공약이 아니라 내가 먹고 싶은거다"며 "시청률이 잘 나온다면 '보고싶다' 팀 이름으로 불우한 이웃들에게 귤과 쌀을 기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고싶다'는 열다섯 쓰라린 첫사랑의 기억을 안고 살아가는 두 남녀의 숨바꼭질 같은 사랑 이야기를 그린 멜로드라마. 배우 박유천, 윤은혜, 유승호 등이 출연 중이다.



박유천은 첫사랑 이수연(윤은혜)를 잊지 못하고 살아가는 강력반 경찰 한정우 역을 맡았다. 매주 수,목요일 밤 9시 55분 방송.



사진=MBC 제공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연예 '쇼미더머니4' 세상은 넓고 실력파 래퍼는 많다 '쇼미더머니4' 실력파 래퍼들의 행진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쇼미더머니4' 2차 예선에서는 실력파 래퍼들의 대거 등장이 그려졌다. 3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2차 예선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첫 포문을 연 것은 원펀치 원. 원은 기대 이상의 랩 실력을 선보여 심사위원들의 눈에 띄었다. 이어 등장한 블랙넛 또한 신 들린 랩, 센스 있는 가사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터무니 없이 탈락한 래퍼들도 대거 등장했지만 그만큼 실력파 래퍼들도 줄을 이었다. 양홍원 같은 경우는 교복을 입고 등장해 기대가 낮았다. 하지만 빈틈 없는 랩을 보여줬고 프로듀서들 모두 "정말 잘한다. 깜짝 놀랐다"고 칭찬했다. 이후 현역 래퍼로 활동한 베이식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베이식은 생계 때문에 힙합계를 떠났지만 랩에 대한 열정을 잊지 못해 돌아왔다고 말했다. 베이식은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극찬을 받았다. 이어 언더그라운드 래퍼 앤덥 또한 아이돌을 디스하며 실력을 뽐냈다. 강력한 우승 후보 송민호 또한 아이돌이라는 편견을 깬만한 실력을 선보여 프로듀서들의 극찬을 받았다. '쇼미더머니4' 수많은 래퍼들을 제치고 3차에 올라온 실력파 래퍼들. 이들이 보여줄 진짜 '힙합'은 이제 시작이다. '쇼미더머니'는 실력 있는 래퍼들을 발굴하고 이들을 대중들에게 알리는 등용문이 될 수 있도록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시즌4에서는 타블로, 지누션, 버벌진트, San E, 지코, 팔로알토, 박재범, 로꼬가 프로듀서로 참가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net '쇼미더머니4'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