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다' 박유천 뒤로 들린 지팡이 소리 정체는?기사입력 2012-12-12 16:43:34




[TV리포트=손효정 기자] MBC 수목미니시리즈 '보고싶다'에서 납치범 강상득을 죽인 범인이 청소부아줌마였다는 충격적 반전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의문의 지팡이 소리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보고싶다' 10회 말미, 사건을 수사하던 정우(박유천)는 범행에 사용된 드라이아이스 주문 컴퓨터 IP가 자신의 컴퓨터라는 점을 파악, 범인이 경찰서 내부자 소행임을 직감한다.



주문 추정 시각, 경찰서 내부에 있던 인물들을 수사하던 정우는 용의선상에 오른 다른 사람들과 달리, 딸 보라의 저녁을 차려주어야 한다며 한사코 조사를 거부하는 청소부아줌마를 의심하게 됐다. 이윽고, 아줌마의 집까지 찾아가게 된다.



이어, 청소부아줌마의 집에서 상득의 살해 당시, 사용된 청테이프와 끈을 발견한 정우가 수갑을 꺼내 검거하려는 찰나, 전기충격기 공격을 받아 쓰러졌다. 이에, 의외의 인물 청소부 아줌마가 상득을 살해 하게 된 사연과 함께, 쓰러진 정우의 모습과 함께 들린 의문의 지팡이 소리에 시청자들의 관심과 궁금증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방송직후 시청자들은 "지팡이를 사용하는 유승호가 사건의 배후자?", "또 어떤 반전이 있을지 궁금하다", "청소부 아줌마한테 슬픈 사연이 있을 것 같다", "지팡이 소리가 왠지 복선 같아.." 등의 반응을 보이며 '보고싶다' 살해 배후자 찾기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세 남녀의 가슴 시린 로맨스와 함께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극적 반전을 선사하며 수목극 왕좌에 등극한 MBC 수목미니시리즈 '보고싶다' 11회는 12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사진=이김프로덕션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