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다' 박유천-윤은혜, '눈물의 허그' 스틸컷 공개

기사입력 2012-12-12 15:02:0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MBC 수목 미니시리즈 '보고싶다'의 박유천과 윤은혜가 보기만 해도 코끝이 찡해지는 '눈물의 허그(hug)' 스틸 컷이 공개됐다.



'보고싶다'의 제작사 이김프로덕션이 12 공개한 사진 속에는 경찰서 앞에서 윤은혜(이수연/조이 역)가 눈물을 흘리며 박유천(한정우 역)의 품에 안겨있는 모습이 담겼다. 박유천 역시, 다시는 놓치고 싶지 않다는 간절함과 지난 아픈 기억에 대한 슬픔이 담긴 표정으로 윤은혜를 꼭 끌어안으며 함께 눈물을 흘리고 있다.



두 사람의 애절한 허그 사진은 극 중, 정우와 수연의 가슴 시린 사랑의 깊이를 더하며 애틋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자신이 수연임을 스스로 밝히기 두려워하는 조이와 그녀 스스로 수연으로 돌아오기를 묵묵히 기다리고 있는 정우가 눈물로 재회한 사연에 대해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촬영 당시, 박유천과 윤은혜는 영하 12도가 넘는 한파에도 불구, 극중 캐릭터 감정에 100% 몰입하는 눈물 열연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극찬을 이끌어냈다.



또한, 애잔한 멜로의 감성이 극에 달한 최고의 명장면이라고 이구동성으로 찬사를 쏟아낼 정도로 슬프고도 아름다운 장면을 만들어냈다는 후문이다. 이들의 허그 사연이 공개될 '보고싶다' 11회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초미의 관심사였던 강상득 살해 사건의 진범이 밝혀진 가운데, 이를 둘러싼 등장인물들의 갈등이 본격적으로 점화될 MBC 수목 미니시리즈 '보고싶다' 11회는 12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사진=이김프로덕션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연예 신곡 스포부터 연애상담까지…빅뱅이 팬들을 대하는 법 지난 5월부터 가요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빅뱅이 팬들의 사랑에 제대로 보답했다. 신곡 스포일러부터 8월 진행될 개인 방송 예고, 또 연애상담까지 맡으며 팬들에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섰다. 지난 6월 30일 네이버 스타캐스트에서는 빅뱅 '앨범 카운트다운XMADE시리즈 중간점검' 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일본에서 드라마 촬영 중인 탑을 제외한 지드래곤, 태양, 대성, 승리가 참석했다. 빅뱅 멤버들은 신곡 'If You', '맨정신'에 대해 설명했다. 지드래곤은 휴대폰을 꺼내 'If You'의 음원 일부분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드래곤은 'If You'에 대해 "슬픈 노랜데 무덤덤하게 부르는 게 특징이다. 5명 멤버들이 모두 노래한 곡"이라고 말해 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맨정신'에 대해서는 "무더운 여름, 시원하게 춤 추고 함께 놀 수 있는 곡이다. 맨정신이 힘들 때 들으면 좋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빅뱅은 신곡에 대한 얘기 외에도 팬들이 궁금해하는 것, 또 8월 이어질 방송에 대해서 얘기했다. 빅뱅은 "팬들이 추천하는 방송을 하겠다"며 팬들이 보내온 쪽지를 소개했다. 지드래곤에게는 '연애상담 코너'가 추천됐다. 지드래곤은 "연애상담 자신있다"며 팬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했다. 또 빅뱅 멤버들은 '어떤 남자를 만나면 좋겠느냐'는 팬의 고민에 "나를 정말 좋아해주고 지켜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야할 것 같다. 아껴주고 사랑해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났으면 좋겠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이어 빅뱅 멤버들은 자정이 되자 팬들과 함께 음원을 듣고 곡을 설명했다. 또 뮤직비디오도 함께 시청하며 신곡 발매를 일종의 축제처럼 즐겼다. 오는 8월엔 개인 방송으로 각각 팬들과 소통할 빅뱅. 멤버들이 어떤 콘셉트로, 어떻게 팬들과 호흡할 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빅뱅은 7월 1일 자정 컴백 프로젝트 'M.A.D.E' 세번째 시리즈 'D'를 공개했다. 'D'에는 '이프 유(if you)', '맨정신'이 담겼다. 두 곡은 공개되자마자 음원차트 1, 2위에 오르며 인기몰이 중이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네이버 스타캐스트 화면 캡처
연예 이시영·하니·비 등 뜬금포 찌라시에 뿔난 ★들 이시영 하니 비 등 이어지는 '찌라시' 논란 [TV리포트=황소영 기자] 이시영이 근거 없는 '찌라시'(일명 증권가 정보지)로 성관계 동영상 루머에 휩싸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시영 측은 "사실 무근"이라면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뜬금포 찌라시에 상처받은 스타들이 강력한 대처에 나서고 있다. 이시영 소속사 측은 지난달 30일 "오늘 오전 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배우 이시영과 관련한 루머는 모두 사실 무근이다"라며 "확인된 사실이 아님에도 기정사실인 듯 흘러나온 속칭 '찌라시'가 SNS상 무차별 유포, 확대생산 되고 있는 것이 이미 이시영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고 본인에게도 상처를 준 것이라 여겨진다"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최초 유포자를 비롯해, 근거 없는 비방 및 루머를 확산한 모든 주체를 형사 고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시영 외에도 찌라시에 휩싸인 스타들은 많다. 이들은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전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EXID 하니는 왕따 논란으로 홍역을 앓았다. 소속사 측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비는 지난해 허위 알몸 사진과 악성 루머가 담긴 찌라시에 퍼져 본인이 아니라는 입장과 함께 변호사를 선임하고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전한 바 있다. '찌라시'는 증권가 정보지를 뜻하는 은어다. 사실과 무관하고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무분별하게 담겨 있어 이처럼 문제가 일고 있다.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